연변통보

 

   열린생각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인간의 능력,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기사 입력 2014-06-01 07:08:20  

3D 일을 하면서 스스로 이 같은 질문을 던지는 게 좀 우습기도 하지만, 필자는 체력의 한계에 도전해 보았다.

택배 화물 분류장에 40여 개의 상차 라인이 있는데 그중 몇 개는 일꾼들 가운데에서도 ‘생지옥’으로 유명하다. 화물량이 많은 데다가 차도 그냥 탑차가 아니라 길이 12m의 40피트 컨테이너다. 상차 인원에게 길이 12m는 그야말로 깊이 12m다. 거기에다 여름에 그 속의 온도는 한마디로 곡소리 난다.

그러니까 일전에 그 가운데 한 라인에 상차 인원이 부족해 작업반장이 직접 여기저기 맴돌고 있는 것이 안쓰러웠는데 그 기억이 떠올라 필자가 자진해 나섰다. 물론 평소에도 필자에게 가벼운 일을 항상 배치해주는 반장이 고맙기도 했지만, 필자는 절대로 보통사람만큼은 일할 수 있다는 것도 보여주고 싶었다.

그런데 정작 작업을 시작하면서 금방 후회막급이었다. 상상 그 이상이었다. 컨베이어를 따라 택배 박스가 정신없이 쏟아져 내리는데 숨 돌릴 겨를도 없이 정신없이 박스를 들어 올려 쌓다 보니 금세 온몸이 땀으로 범벅이 됐다. 그래도 ‘해내야 한다’는 생각에 꾹 참고 손을 잽싸게 놀리면서 박스를 차곡차곡 쌓아나갔다.

그리고 드디어 작업을 마감했다.

40피트 컨테이너 하나에 대략 크고 작은 택배 박스가 1,800개 정도가 채워진다. 이 정도의 물량은 택배 분류 현장에서 상차 인원 1명이 3시간 정도의 작업물량이다. 택배 상차는 보통 하룻밤 사이에 이런 컨테이너를 두 개 정도 적재한다.

밖에 나와서 한숨을 몰아쉬며 바지를 추슬러 입는데 팬티는 물론 바지까지 아예 빨래가 돼 있었다. 그러다 어느 순간 시계를 들여다봤는데 더욱 놀랐다. 단 1시간이 걸렸다.

3,600초에 1,800박스, 2초당 한 박스다. 와~ 이건 거의 절주에 맞춘 춤 수준이다. 아마 그때 누군가 옆에서 필자의 몸동작을 봤다면 아주 비트가 딱딱 맞는 댄스를 춘다고 보였을 것이다. 아무튼, 체력이 필수적으로 뒷받침되어야 하는 이 같은 노동을 완수하다니….

물론 하룻밤 10시간을 꼬박 서서 일하는 덕분에 복부에 11자 복근이 살짝 자리를 잡고 있지만, 가장 크게 단련되는 곳은 하체다. 속도스케이팅을 하든 축구를 하든 항상 하체단련을 하기 싫었던 터인데 이제 몇 개월만 더 단련하면 서울마라톤대회에도 나갈 수 있을 것 같다. ◈



도끼목수
연변통보 2014-06-01

주: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江南行僧

그래도 살살 하십소...
몸놀림은 그냥 건강관리상 운동삼아 적다이 하는게...


2014.06.01 

江南行僧

내도 이십대에는 목재판에서 통나무목도도 해봤고
후에 한국방직공장에서 앞전방원자재적재도 해봤고
이우에서 수출오다 콘테나작업도 해봤는데
가끔 생활체험으로 한번씩 땀을 흘려봤지만....


2014.06.01 

홍길동

헐채침

2014.06.01 

江南行僧

콘네타작업도 엄청 요령이 필요....
선수들을 척척 빈틈없이 콘테나에 꽉꽉차게 박스들을 잘 채우더만


2014.06.01 

도끼목수

마작쌓던 솜씨가 있어서인지...백명가량되는 일꾼들속에서 그래도 알아주는 상차[기술자]...
무너지지도 않고 곱게 쌓는것이 장끼짐...택배박스는 무게와 크기가 균일하지 않아 쌓는 요령이 더구나 필요함.
함께 갔던 중국유학생들 둬시간만에 투항...
그리고 날마다 탈락자나 도망자가 발생함다. 무게를 잘 잡아주지 않으면 자꾸 무너짐다.


2014.06.01 

도끼목수

그런데 곱게 착착 쌓아도 욕을 먹음...
인천 어느 대리점은 다른 사람들이 쌓으면 꼭 한차가 넘쳐나서 차 두대가 와서 대충 2/3정도씩 적재하고 가는데...
내가 그 라인에 하루 배치되어 상차한것이 딱 한차에 다 집어넣어버렸짐...
그래서 두번째차가 공차로 돌아가게 되어...운전기사한테 엄중한 항의가 들어와서...짤릴번함.
그 다음부터 그 라인은 기사들이 절로 상차함...적당히...뒤죽박죽...두대...ㅎㅎㅎ


2014.06.01 

江南行僧

글재도 한국애덜 그럴거라 걱정했는데...헐~~~
한국애덜과는 적다이 일하는게 상책...
너무 잘하면 게으름뱅이덜 한국아덜 심술통만 잔뜩~~


2014.06.01 

무위

일 잘하면 상을 주기보다
일을 더 맡기는 것이 한국이니
요령껏 하고 마는 것이 나을 걸...


2014.06.01 

점석

개고생 하는군,,,노가다 도끼 쨔유!

2014.06.01 

재털이

한국노가다판 물 싹 흐려놓는구만...

뚝! ㅋㅋ


2014.06.01 

치마끈

도끼동무는 볼수록 재주가 아깝군...^^

2014.06.02 



 격세지감
필자는 정확히 1990년부터 본격적으로 번역을 시작했는데 당시에는 주로 중국정부나 기업들의 한국투자유치를 선동(?)하는 글들을 한국어로 번역했다.
  2014.07.02
 홍명보 감독의 ‘의리’ 그리고 ‘책임’…
결론부터 먼저 얘기하자면 홍명보 감독은 ‘의리’하고는 거리가 먼 책임감이 없고 ‘자사자리(自私自利)하다.’는 인상을 받는다. 박주영을 위해 홍명보 감독이 ...  2014.06.27
 조선족ㆍ한국인 관계, 희망은 좋은 것…
종종 치열한 경쟁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자본주의 사회를 어느 정도는 선호하지만, 경제적 수준이 어느 정도 높아졌다면 공산주의(사회주의)도 병행해 운영하는 ...  2014.06.22
 조선족ㆍ한국인 관계, 더 멀리 바라보자!
조선족과 한국인은 서로 다른 의식의 차이가 분명히 존재하고, 중한수교 후 너무 발 빠르게 상호 이익적인 이해관계로 발전하면서 나타나는 피면 할 수 없는 정...  2014.06.13
 “어른들의 말씀”
유명한 명언이나 격언은 아니지만, 살아가면서 앞선 세대의 이런저런 삶의 경험을 듣다 보면 “참으로 지당한 말씀”이라는 생각이 들 때가 많은데, 문득 그 어른...  2014.06.06
 항주고려사가 오월불교에 준 영향력
항주고려사는 기원 927년(后塘天成2년) 오월왕 전류(钱鏐)에 의해 최초로 세워졌으며 당시에는《혜인선원(慧因禅院)》이라고 불리...  2014.06.08
 “인간의 능력,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3D 일을 하면서 스스로 이 같은 질문을 던지는 게 좀 우습기도 하지만, 필자는 체력의 한계에 도전해 보았다.

택배 화물 분류장에 40여 개의 상...
  2014.06.01
 확인 안 된 가설……
서양인들, 특히 미국인들. 그들은 지나가다 눈이 마주치면 서로 눈인사를 건넨다.

필자가 언젠가 얘기한 적 있지만, ‘인사’, ‘미소’ 같...
  2014.05.22
 쓴 뿌리……
필자는 비록 불교를 믿는 사람이지만, 한때는 성경도 탐독해 봤다. 영어 공부니 뭐니 구차한 이유도 있지만, ‘예수님’을 외치며 방언을 마구 내뱉는다는 사람...  2014.05.28
 니코틴 중독의 ‘애국주의’
서울에 와서 몇 달간 중국 담배 생각이 별로 나지 않았다. 때때로 진한 중국 담배를 한 모금 목구멍 깊숙이 빨면 담배인이 쑥 만족할 것 같았다.

...
  2014.05.27
  
12345678910>>>Pages 58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알짬님이[미국, 한국의 '사용...]
한데 한국의 파이로 프로세싱 공법...
 알짬님이[미국, 한국의 '사용...]
위 얘기는 어디까지나 내 개인적 상...
 알짬님이[미국, 한국의 '사용...]
한국은 2009년부터 미국이 승인한...
 대무신...님이[미국, 한국의 '사용...]
그나 저나 정말 할 일 앖이...
 대무신...님이[미국, 한국의 '사용...]
편협한 중화 애국주의로 무장하여 고...
 대무신...님이[한국, 잠수함 SLBM ...]
해탈이,무함이 입방아 찍으러 안 오...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