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의 발전은 조선족을 멸망시킬것이다.(8)
예언    조회 1,229    2007.10.20예언님의 다른 글      
한국은 92년 대만과의 국교를 단절하면서 까지 중국과 수교를 하고 벌써 15년이 흘렀다.

그리고 많은 기업들이 중국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과 조금은 오만한 자부심을 가지고 중국에 진출하기 시작했다.

중국에는 말 그대로 우리의 동포인 조선족이 있었기 때문에 타국가 보다는 좀더 유리하리란 은근한 기대감 역시도 있었던게 사실이였다.

특히 중국에 제일먼저 진출한 일본에 대한 중국인의 반감역시도 한몫을 했음은 능히 짐작할수 있다

한국인들에게 중국은 기회였을것이다. 일본과 한국은 서로간의 경쟁관계에 있기 때문에 일본을 미워하는 중국에서라면 한국이 일본을 이길수 있다는 알수없는 기대감이 있었고 또한 중국에는 우리의 조력자가 되어줄 조선족이 있었기에 더더욱 자신감을 가지고 중국에 진출할수 있었다.

90년대 중반과 후반에 무수히 많은 기업들이 중국에 진출하기 시작했다.

허나 결과는 정반대로 나타났다. 일본기업들이 초기에 중국한족을 기반으로 일어선데 비해 한국은 일본을 이기기 위해 너무나 서두른 나머지 중간 관리 층인 조선족을 너무 믿었었기 때문이였다.

일본기업들이 일본식 안전제일주의로 중국에 진출하는 동안 한국기업들인 한국식
한탕주의로 일본을 눌러보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능력과 자질이 검증되지 않은 조선족들을 중간 관리층으로 임명 한족들에 대한 관리감독을 맡기고 빠르게 성장해 나가는듯 했다.

이에 일본기업들은 성장속도는 느리지만 처음부터 차근 차근 인재를 육성해 나갔다. 시작은 빨랐으나 결과는 느렸다 한국기업들은 자전거를 만들어 일본보다 빨리 출발했지만 일본은 오토바이를 만들어 자전거 보다 더 빨리 한국기업들을 추월해 버렸다.

한국인이 인정하기 싫더라도 중국에 진출한 10개 기업중 7개는 망한다 그리고 2개는 현상유지를 나머지 1개 기업만이 성공한다.

일본보다는 빨랐지만 일본이 기본을 다지는 동안 한국기업은 모래성을 쌓아가고 있었던 것이다. 막연한 기대감과 어설픈 동족의식이 만들어낸 결과였다.

한국기업이 중국에 진출할당시 인력채용을 보면 한국기업은 조선족이며 대학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사람들을 채용한 반면 일본기업들은 아주 우수한 중국한족들만을 고용했었다.

한국기업은 언어가 통한다는 이유만으로 그들의 능력과 학력등을 고려하지 않았으나 일본은 언어보다는 그들의 능력과 학력을 세밀히 검토하였다.

누가 보더라도 결과는 뻔한것이였으나 중국이 오늘과 같이 고도성장을 고가할것이란걸 짐작하지 못한 결과였다. 고도성장을 하지 않았더라면 오히려 일본기업보다는 한국기업이 더 옳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중국은 고도성장국가였다. 10년이 지난지금 한국기업들은 다시 한번 타고가던 자전거를 버리고 자동차를 만들려고 하고 있다.

자전거를 타고서 오토바이를 따라잡기는 너무 힘이든다. 그러기에 우리는 자동차를 만들수 밖에 없었다.

가장 큰 문제는 중간 관리층이라고 믿었던 조선족들의 능력이 예상밖에 너무나 미천한것이였고 또한 한국에 대한 그들의 반감이 오늘날과 같이 커지리라고는 전혀 상상을 못한 결과를 초래했기 때문이다.

중국 진출 초기 언어소통의 어려움으로 인해 능력과 실력에 상관없이 조선족을 선호하였으나 이제는 언어소통능력과 능력 실력 등을 겸비한 한국인들이 계속해서 중국으로 진출할것이기에 조선족이 누리던 언어소통의 특권은 점차 사라지는 추세이다.

또한 중국은 도시실업률을 줄이기 위해 농촌인구의 도시유입을 아직까지는 적극적으로 차단하고 있다. 도시와 농촌간의 소득 격차는 중국내에서도 11배에 이른다.

처음부터 조선족이 재중동포들과의 경쟁은 평등할수가 없다. 재중동포는 중국에 진출하자 마자 능력또는 실력에 상관없이 막대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도시거주권을 가지며 중국 중상류층에 편입된다.

이에 비해 조선족은예전에 누리던 언어소통의 특권이 점차 상세되는 지금 능력과 실력을 철저히 검증받고 나서도 그들은 도시노동자로 편이될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농촌과 도시의 소득격차는 최고 11배에 이른다 걸어가는 사람이 뛰어가는 사람을 당해낼수 없고 뛰어가는 사람이 자전거를 타고 가는 사람을 당할수 없듯이 농촌사람들이 도시사람을 당할수는 없는노릇이다.

능력있는 조선족들은 대도시로 진출하여 여유로운 물질적 풍요를 누릴수 있으나 대다수 조선족들은 농촌에 남아있을수 밖에 없는 현실이 곧 다가온다

어찌보면 평등하다는 공산주의 사회에서는 있을수 없는 일들이 중국정부의 공공연한 정책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선부론 극소수의 사람들이 먼저 부자가 되어 나머지 사람들을 고용함으로서 모두가 부자가 될수 있다. 등소평씨가 한 멋진 말이다.

문제는 시간이다. 극소수가 먼저 부자가 될 기회를 가진사람들은 한정되있다

누구나 다 부자가 되는것은 아니다. 누구나 다 같은 선에서 출발한다면이야 문제는 없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기회마져도 박탈당해야 하는 반면 또 다른 사람들은 아무런 노력도 들이지 않고 무임승차를 하게 된다.

한국인들은 불평등한 기회에 대해 대체로 수긍한다. 하지만 조선족들은 평등한 공산사회에 살아왔기에 이부분을 대부분 이해하지 못한다.

공산주의는 몰라도 자본주의는 안다는 조선족들. 모든게 평등하다고 생각하는 발상자체가 언젠가는 조선족의 몰락을 가져올것이다.

평등이란 능력과 환경이 동일한 자들에게만 주어지는것이지 결코 누구에게나 다 평등하게 적용되는것이 아님을 알지 않는한 조선족들에 대한 몰락과 그들에 대한 차별은 더욱 심화 될지도 모른다.

04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3
  오늘의 토론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
알짬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朴京範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곤드레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대무신왕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산업 경쟁력은 이제 중국에 밀려났다
곤드레

   중공 공산당이 항일투쟁을 했다는 건 새
알짬

   해방전 일제에게 항복받은 우리 정부가
알짬

   조선총독부는 남한의 여운형한테 항복을
알짬

   미국과 인디언- 종족멸종 사백년
점석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101   ‘친일 명단’에 정치 잣대 들이대는 편협함 (1) 賣國친일 05.02  1873  5  36
49100   7月의 전설.... (4) 龍爭虎鬪 07.27  1797  0  23
49099   왼종일 정치투쟁이고만...! (1) 왼종일 05.12  1401  0  19
49098   두뇌야말로 고갈되지 않는 유전(oil well that never ... (4) 원쑤백수 02.25  1235  0  11
49097   미츌아 (31) 원쑤백수 02.24  1222  0  0
49096   행복한 사람 (13) 원쑤백수 02.16  1222  0  2
49095   조선족=사과배? (17) 원쑤백수 02.05  1219  0  0
49094   무제 (4) 원쑤백수 02.05  1221  0  11
49093   조선족 여자 (16) 원쑤백수 02.05  1253  0  0
49092   어느 얼치기의 물건 자랑을 보면서 (25) 원쑤백수 02.05  1224  0  0
49091   어느 조선족 백수 후배는...... (15) 원쑤백수 12.28  1227  0  0
49090   대한민국과 북한,,, 대한민국과 일본,,,, 대한민국과 ... (5) 원숭이똥고 03.25  3017  3  25
49089   죽이냐 아니면 살리냐  원숭이똥고 03.17  2378  2  42
49088   켁..민박집 사장이 여길 운영한다고? (3) 원산출신 05.06  1753  2  6
49087   중국이 반도체 고급 인력을 빼내간다고 하지만... (1) 원동 05.05  2053  0  0
49086   재한 동포회 (9) 원투맨 10.19  1240  0  0
49085   연통에서 연보로 오는 까닭은? (26) 원조백수 10.25  1227  0  0
49084   함경도 의리와 평양도 의리 (20) 원주필 04.20  1271  0  2
49083   한국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짐 ... (4) 옛날도인 12.19  1228  0  8
49082   범아시아 국가들 중 가장 살기 좋은 국가 순위 (2) 옛친구 05.02  2808  10  117
49081   중국과 북한의 우호합작호조조약 (2) 옛의야기 02.04  1239  0  4
49080   정말 예언이 실현될까? (1) 예언가 08.05  1233  0  13
49079   조선족 친중파가 중국을 파멸시킬 것이다 (11) 예언가 03.23  1256  0  1
49078   존티토의예언,2008 북경,베이징올림픽 취소 (4) 예언가 03.25  1226  1  8
49077   2012년 한국경제 큰 위기가 온다! (2) 예언가 12.13  1237  0  3
49076   아주 오랜 옛날에는... (2) 예언자 06.18  1241  6  10
49075   한중 동포의 화합은 가능한가? (14) 예언 08.08  1244  0  2
49074   한반도 전쟁이 내년에 다가오고 있다. (7) 예언 12.24  1230  0  3
  중국의 발전은 조선족을 멸망시킬것이다. (8) 예언 10.20  1229  0  4
49072   우파는 군대 언제 가니? (1) 예비역 11.01  1221  0  13
49071   한나라당 국회의원들, 국회에서 집단 예배 (46) 예배 07.10  1224  0  1
49070   北, 심각한 가뭄.. 대규모 식량난 몰고오나 (18) 예맥한 05.29  1787  7  17
12345678910>>>Pages 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돈스파이크란 아가 마...]
중공은 마약범을 사형을 시키면서도 ...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무슨 개소리를 하는 지 여진,몽고...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