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연재물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베스트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5.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5 별스레 두근거리는 가슴을 달래며 여인숙에 다시 돌아왔을 때에는 다저녁무렵이었다. 조심조심 층계를 즈려밟으며 반지하 여인숙의 문을 따고 침실로 향하던 나는 그만 이상한 소리에 걸음을 멈추고 말았다. 촉수 낮은 구식 전등불이 불그레 빛나고 있는 복도 끝머리 침실에서 그 소리는 기묘한 음성으로 하모니를 연주하고 있었다. 절주있게 삐꺽거리는 침대의 마찰음과 함께 애써 울음을 삼키듯 간헐적으로 토해내는 여자의 음성… 순간 나는 발에 뿌리라도 내린듯 멍청하니 그자...더보기2012.11.04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6.
6
   그 여자- "리옥경"이라는 여자는 어디로 사라졌는지 꽁꽁 자취를 감추고 있었다.    여인숙 카운...
  2012.11.06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5.
5
별스레 두근거리는 가슴을 달래며 여인숙에 다시 돌아왔을 때에는 다저녁무렵이었다. 조심조심 층계를 즈려밟으며 반지하 여인숙의 ...
  2012.11.04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4.
4
“여보세요- ” 하남성이라 거리가 멀어서인지 신호음이 여섯 번이나 헤딩을 해서야 친구가 전화를 받았다. 의심과 피로가 질척거리...
  2012.11.02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3.
3.
“1년전 어느 여름날인데… 그때 아마 새벽 한시는 퍽 넘었을겜다. 택시서 내려가지고 막 전세를 낸 아파트골목으루 걸어가는데 ...
  2012.11.02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2.
2.
뒤늦게 토를 다는 얘기지만 그 마적 내가 투숙하고 있던 여인숙의 화장실은 저질이나마 형편없는 저질, 저질에도 급별이 있다면 그...
  2012.10.28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1.
단편소설 ― 탈춤의 테두리/ 문수요
1.
드디어 일을 끝내고 막 자리에서 일어서려고 할 때였다. “벌컥” 출입문이 열리며 누군가 ...
  2012.10.27
 [연재소설] 유령낚시터/중국조선족괴담 6.
    해가 지고있었다.     피빛 노을이 불타고있었다.     돌무...  2012.09.30
 [연재소설] 유령낚시터/중국조선족괴담 5회
    휴-     뒤늦은 이야기지만 사실 그날 병원에서 친구와 함께 다시 강촌으로 되돌아가...  2012.09.30
 [연재소설] 유령낚시터/중국조선족괴담 4회
     《불가사의(不可思議)》     그랬다. 간밤에 있은 일은 한마디로 불가사의였다. 세상...  2012.09.28
 [연재소설] 유령낚시터/중국조선족괴담 3회
   《그래 그 소릴… 확실히 들었단 말이지?》    《예꾸마!》     퍼렇게 질린 박씨의 표...  2012.09.26
  
12345678910
     
오늘의 포토
팽이돌리기 신난다…화룡시 '대중빙설활동'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