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연재물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9 - 논물
가슴이 아려오는 노래소리속에서 나는 회억에 빠진다. 누군가 회억에 쉽게 빠지면 인생이 후반생의 시작이라고 하더니 아마 내가 이제 인생이 후반생에 진입하는가...  2009.10.25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8 - 논물
비닐하우스의 주인장 서씨와 서로 연락번호를 남기고 헤어져서 거리에 나선 나는 그제야 청도 로산자락에 자리잡은 이 동네를 유심히 관찰하기 시작하였다. 탁 ...  2009.10.25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7 - 논물
묘씨와 간단하게 인사를 나누고 자리를 찾아 앉았다. 방향을 잡지 못한 마음이라 그냥 아무데서나 시간을 에때우는것이 좋을것 같았다. 묘씨가 [점심 식사...  2009.10.25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6 - 논물
호텔주위에서 서성대다가 걸음이 가는대로 가니깐 금방 바다가 나타난다. 그리고 또 해변도로를 그냥 터벅 터벅 걸었다. 그냥 걸었다. 다리가 아픈것 같아서 ...  2009.10.25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5 - 논물
노숙자의 내일-15 차디찬 바닷가의 모래불에서 시작된 하루일과가 5성급호텔의 푸근한 잠자리에서 결속된 하루였다. 나의 일생에서 꽤나 길었던 하루였다. 오...  2009.10.25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4 - 논물
오랜만에 포근한 자리에 누웠지만 잠이 좀처럼 오지를 않는다. 내일에 대한 근심도 근심이려니와 지난날에 대한 질서없는 오만가지 회억이 머리속에서 마구 엉켜...  2009.10.25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3 - 논물
현재 우리가 처한 사업환경에 대한 의견들을 두루 나누다 보니 자정이 훌쩍 넘어버렸다. 정남이는 나보다 한살 위였지만 인간관계를 처리하는 면에서 상당히 원활...  2009.10.25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2 - 논물
노숙자의 내일-12 리젠시호텔이라고 하는 5성급호텔에 택시로 도착하였다. 키피숍에서 나한테는 코로나를 자기한테는 콜라를 부르고 아무 말없이 나를 응시...  2009.10.25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1 - 논물
대화가 그냥 두서없이 흐른다. 특별한 일로 함께 한 자리가 아닌만큼 정해진 수순도 없고 또 대화의 흐름도 질서가 없다. 그냥 생각나는대로 화제가 떠오르고 하...  2009.10.25
 [연재 소설] 신용사회지만 노숙자에게도 내일은 있다10 - 논물
중국의 공무원을 포함 계급장에 따른 위계질서가 별로 엄격하지 않아서인지 원래부터 황국장님과는 별로 상하급의 큰 벽이 감지되지 않았었다. 그래서 술이 둬잔 ...  2009.10.02
  
1234567891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