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연재물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70년 기억속의 연변] 1991년, 훈춘세관 정식으로 통관 회복
기사 입력 2019-11-08 11:44:31  

청나라 선통원년 11월 15일(기 1909년 12월 27일) 연변에 세관이 생겼는데 바로 청정부가 설치한 훈춘총관과 산하에 설치된 “룡정촌 분관”인데 “훈연분관”으로 통칭했다. 1924년 8월, 두 관문의 주차 관계가 뒤바뀌였다. “룡정촌 분관”은 “룡정촌 총관”으로, 훈춘총관은 “훈춘분관”으로 격하됐다. “9.18 사변” 이후 동북 지역의 대외무역을 통제하기 위해 일본병은 4정의 기관청으로 외국 국적의 세무사 화락사(洋籍税务司华乐士)를 압박하여 룡정촌 총관의 관리권을 빼앗았다. 이때부터 연변의 세관은 일본 침략자들이 우리나라 자원을 략탈하고 중국 인민을 노예로 부리는 도구로 전락되였다.

항일전쟁 승리후 동북지역 세관을 접수한 인민민주정권은 1946년 12월 훈춘세관 분국으로 명칭을 바꾸고 “연변관세국”에 소속시켰다. 1949년 10월 25일 세관총서가 성립되자 훈춘관세 분국은 “중화인민공화국 도문관 훈춘분관”으로 개칭했다가 후에 “훈춘지관”으로 바꿨다. 1955년 11월 1일 세관총서통령에 따라 훈춘지관과 그 소속 분소와 검사소를 정리하였다. 1973년 9월 19일 성혁명위원회의 비준을 거쳐 훈춘 지관을 회복하고 후에 사타자 지관으로 고쳤다. 1980년 8월 사타자관을 “중화인민공화국 사타자세관”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1988년 5월 10일, 국무원 비준을 거쳐 장령자통상구를 설립하고 같은해 6월 4일 장령자 과급세관을 설립했는데 도문세관에 소속되였다. 1990년 10월 18일, 장령자세관을 훈춘세관으로 고치고 다음해 10월 11일, 훈춘통상구(장령자통상구를 훈춘세관으로 고쳤음)가 정식 개통되였다. 1991년 10월 20일, 훈춘세관(처급) 이 정식으로 통관을 회복하고 사타자세관을 훈춘세관 관할범위에 넣었다. 훈춘세관의 백여년 력사는 비바람을 맞받아 나아가는 중화민족의 발전과정을 반영하고 훈춘의 아름다운 미래를 보여주었다

훈춘시병원 울안에 위치한 원 혈액공급소 사무실 앞에는 훈춘총관 유적이 남아있다. 이 서양풍격이 다분한 건축물은 두세기를 거쳐오면서 여전히 사용되고 있는데 국문관사의 흥망성쇠를 지켜본 력사적 견증으로 오늘말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아오기도 한다.

1991년 10월 24일, 유엔개발기획서는 두만강지역을 유엔중점개발대상으로 확정하고 훈춘시를 핵심으로 하는 다국 자유무역구를 건립하여 지역간 여러나라의 합작을 추동할 계획을 세웠다. 훈춘은 길림성에서 동북아 지역을 마주한 새 창구로 되였다. 1992년 3월 9일, 국무원은 훈춘을 연변에서 진일보 대외개방하는 도시로 비준했다. 개혁개방의 전초지로 된 훈춘, 훈춘인민들은 당과 정부의 지도하에 단결분투하여 훈춘속도, 훈춘고도를 부단히 창조해왔다. 도시구역 면적이 35평방킬로메터로 되고 상주 인구가 30만명에 달하며 선후로 국가삼림도시, 원림도시, 위생도시, 생태도시, 가장 아름다운 전역관광지 등 수많은 이름표를 가지게 되였으며 2018년 전국 행복백현가운데서 48위를 차지하였으며 길림경제강현의 제1진에도 들게 되였다.

현재 4개의 국가급 통상구를 보유하고 훈춘-울란호트 고속도로, “동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고속철”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길공항에서 훈춘까지의 거리도 더이상 멀게 느껴지지 않게 되였다. 현대화한 립체교통기틀이 점차 형성되고 “항구를 빌어 바다로 나아가는” 꿈이 현실로 되였다. 오늘날 훈춘은 중국에서 유일한 국제합작시범구, 변경합작구, 종합보세구, 중로호시무역구를 일체화한 개방도시로 되였으며 무역은 5대주의 83개 국가좌 지역에까지 피복되여 년간 화물량이 330만톤, 출입경 인원이 80만명에 달하며 대외무역 수출입 총액은 백억원에 이른다. 날마다 훈춘을 찾는 외국적 인사는 만명을 웃돌고 있어 훈춘은 세계가 “중국기적”을 관찰하는 중요한 창구로 되고 있다.

훈춘의 발전은 세관을 떠날 수 없다. 훈춘세관의 건설발전은 훈춘이라는 이 열토를 떠날 수 없다. 훈춘세관은 오늘날 길림성에서 무역방식이 가장 다양하고 업무량이 가장 많으며 업무분류가 가장 구전한 변경세관기구로 되였다.


조간신문
연변라지오TV넷 2019-11-07


베스트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5.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5 별스레 두근거리는 가슴을 달래며 여인숙에 다시 돌아왔을 때에는 다저녁무렵이었다. 조심조심 층계를 즈려밟으며 반지하 여인숙의 문을 따고 침실로 향하던 나는 그만 이상한 소리에 걸음을 멈추고 말았다. 촉수 낮은 구식 전등불이 불그레 빛나고 있는 복도 끝머리 침실에서 그 소리는 기묘한 음성으로 하모니를 연주하고 있었다. 절주있게 삐꺽거리는 침대의 마찰음과 함께 애써 울음을 삼키듯 간헐적으로 토해내는 여자의 음성… 순간 나는 발에 뿌리라도 내린듯 멍청하니 그자...더보기2012.11.04

 [70년 기억속의 연변] 1991년, 훈춘세관 정식으로 통관 회복
청나라 선통원년 11월 15일(기 1909년 12월 27일) 연변에 세관이 생겼는데 바로 청정부가 설치한 훈춘총관과 산하에 설치된 “룡정촌 분관”인데 “훈연...  2019.11.08
 조선족력사 3 - 고난의 조선족 간민
이주초기 조선인부녀들의 석마찧기

문전옥답 치...
  2018.07.11
 조선족력사 2 - 간도
‘간도’란 명칭의 발원지로 알려지고 있는 유서깊은 ‘사이섬’. 1878년 좌우에 개간되면서...  2018.07.11
 조선족력사 1 -월강곡
력사의 강 두만강. 두만강 북안의 크고 작은 지류와 수많은 분지나 평원은 우리 동포들이 ...  2018.07.11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6.
6

   그 여자- "리옥경"이라는 여자는 어디로 사라졌는지 꽁꽁 자취를 감추고 있었다.
 &nb...
  2012.11.06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5.
5

별스레 두근거리는 가슴을 달래며 여인숙에 다시 돌아왔을 때에는 다저녁무렵이었다. 조심조심 층계를 즈려밟으며 반지하 ...
  2012.11.04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4.
4
“여보세요- ”
하남성이라 거리가 멀어서인지 신호음이 여섯 번이나 헤딩을 해서야 친구가 전화를 받았다. 의심과 피로가...
  2012.11.02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3.
3.
“1년전 어느 여름날인데… 그때 아마 새벽 한시는 퍽 넘었을겜다. 택시서 내려가지고 막 전세를 낸 아파트골목으루 걸어가는데 ...
  2012.11.02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2.
2.
뒤늦게 토를 다는 얘기지만 그 마적 내가 투숙하고 있던 여인숙의 화장실은 저질이나마 형편없는 저질, 저질에도 급별이 있다면 그...
  2012.10.28
 [단편소설] 탈춤의 테두리 1.
단편소설 ― 탈춤의 테두리/ 문수요
1.
드디어 일을 끝내고 막 자리에서 일어서려고 할 때였다. “벌컥” 출입문이 열리며...
  2012.10.27
  
12345678910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