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작년여름 청도를 생각하며
청도맨    조회 3,522    2007.01.24청도맨님의 다른 글      
중국에서 생활하다보면 같은 핏줄인 동포와 북한 사람을 한 번 쯤 만나는 일 꼭 있을 것이다. 연변을 떠나 열심히 돈을 버는 조선족들도 많이 만나는 일은 이제 흔하고 더불어서 북한 사람도 만나는 일도 간혹 접하는 일도 많다.

그중에서도 청도는 북한 사람들을 제일 많이 볼 수 있는 곳이 아닌가 한다. 청도는 다른 곳에서 온 한족도 많고 조선족 그리고 북한 사람들 종종 본다. 청도에는 이촌이라는 곳지 있다. 어느날 이촌에 친하게 지내고 있는 아는 동생들을 만나기 위해서 이촌을 갔다. 보통 이촌 이상한 선입관이 있어서 잘 가지는 않지만.

친동생처럼 편안하게 지내는 녀석을 만나ㅓ 바이주 한 잔 하다보니 10시가 넘어가고 있었다. 먹다보니 보니 배고픔이 밀려오고 아는 동생들이 꼬치나 먹자고 해서 꼬치 집으로 향했다.

길에 불판을 얹어 놓고 마늘을 놓고 구워먹으면서 주변을 돌아봤는데 한국물이 많이 들어왔는지 한국어가 간간히 귀에 들리고 주변 사람들은 뭐 이리 웃통을 벗고 있는지 ㅋㅋ 대략. 그럭저럭 꿀꿀한 분위기.

주문한 꼬치를 먹으면서 동생들과 화기애애한 대화로 정이 넘칠 무렵 난 화장실이 가고 싶어서 화장실을 물었더니 동생들이 눈짓으로 한 지점를 가리킵니다. 잔디 위에 있는 나무에 대충 하라고..ㅋㅋ

열심히 작은 일을 하고 있는데 근처에 낯선 사람이 서있더라구요. 또 주변에는 몇명이 더 있었고, 밤이라 정확하게 보이지는 않고, 조선족이 많으니 난 조선족들인가보다 하고 한번 힐끔보고 다시 꼬치 먹는 자리에 합류해서

저기서 서성거리는 사람들 혹시 누구냐 했더니 동생들이 하는 말, 형님 북한 애들이에요. 북한에서 넘어온 애들이 여기까지 와서 진짜 많이 있다고 하면서 저쪽 어두운 쪽으로 가지말라고 주의를 준다. 궁금해서 그게 무슨 소리냐고 물었더니 그렇게 알란다. 그때 청도에 북한 사람이 많다는 사실이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시간이 또 흘러서 또 작은 일을(뭔 물이 많이 나온는지 ㅋㅋ) 보려고 그리 가는데  이번에는 여자와 남자가 있어서 그보다 더 밑으로 가서 일을 치루고 돌아서려는데 갑자기 옆에서 목소리가 들립니다. 그 여자와 남자는 보이지 않고, 다른 남자였습니다. 한국에서 왔냐고 하면서 북한에서 왔는데 차비가 없다고 같은 민족끼리 조금만 도와달라고 하네요.

제 팔을 붙잡고 사정을 비슷한 분위기. 술도마셨겠다 눈도 풀렸겠다. 멍하니있는데 그 남자의 일행인지 두면이 어디서 나타났고. 차비좀 부탁한다고 사정하고 있는데, 저와 일행인 두 동생이 어느새 두명을 가로막고 때리네요 으흐흐흐.

저는 제 팔을 잡고 있는 사람한테 빨리, 도망가라고 말했고 물론 제 일행인 동생도 그냥 한둬대 때리곤 보내줬습니다.

다시 자리에 앉았다가 기분상해서 이번엔 실내 꼬치집 직행. 꼬치로만 2차를 우우우 ㅡ ㅡ

대충 들어보니 많이 넘어 왔고. 마약 같은 것을 가지고 들어와서 팔고 조금 돈을 받고 돌아가야하는데.안가고 지내다가 돈이 떨어지고... 별수없이. 사고한번치고 튄다는 거였습니다.. 청부 살인도 받는 다는 확인못할 소릴까지 들으니 충격적이었습니다. 답답한 마음이 밀려오더군요..

우리의 또다른 피인 북한주민들이 청도라는 . 아니 중국이란 곳에서도 역시.. 찬밥임을 절실하게 느낀 일들였습니다.

우리 같은 민족으로서 참 가슴아프면서도 섬뜩한 일들이였습니다.. 어떤 일이던 돈만주면. 해버리고 국경근처로 도망가는

그럼.. 결국 우리 민족이 또 한족이던 누구던지 한테 이용만 당한다는 생각이... 참 가슴을 답답하게 하더군요.

언젠가 누가 그러더군요 ^^ 북경이던 청도던 거의 있는 평양옥. 평양정부가 직접 운영한다죠 .. 거기 들랑달랑하면. 우리나라 국정원 사람들이 사진 촬영을 한답니다..

그러더니 가지 말라네요... 믿었지요 100% .. ㅎㅎ 그런데.. 평양옥 음식 맛납니다.. .. 공연도 재미잇고. 그네들이 하는 행동하나하나가 좋습니다.. 또 청도 신시가지 시정부 근처의 가라오케엔. 북한 삐끼에 웨이터도 있습니다..

ㅎㅎ 길거리에서 연변사투리가 아닌 북한말로.. 좋은곳이라고 소개하는 것 듣다보면. 나름데로 정감 넘칩니다. ^^

하지만 거의 바가지라는 것이 좀.. 쩝.

559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12.08
  오늘의 토론

   한국지폐의 이상한 점
곤드레

   중공에서 삭제가 되는 영상들
대무신왕

   미얀마 북부 털림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의 영어公용화는 미국의 압력일까
朴京範

   일만하는연변인
점석

   한국이 10년안에 훅 갈거 같다
곤드레

   이스라엘 웃기는 넘들일세
곤드레

   옛날 추억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133   왜 왜 왜  유학생 01.21  3737  12  89
49132   왜 왜 왜 (1) 고중학생 01.19  3633  5  126
49131   내 경험을 보면 (1) 한국학생 01.19  4506  7  117
49130   말들만 만타 (5) mt 01.19  3063  8  81
49129   한족과 조선족 직원을 채용하면... (3) 야웅이 01.20  4412  12  90
49128   한족과 조선족 직원을 채용하면...  말밥 01.20  4513  19  158
49127   골아픈 호칭 문제 (2) 01.20  3818  14  88
49126   한국사람들의 착각 (10) 아버 01.20  3342  4  67
49125   이게 대체 무슨 관계일까.... (2) 북경에서 01.20  3108  8  77
49124   이런 말들.. (5) 한국류학중 01.21  3286  9  70
49123   이런 말들..  돼지 01.21  3881  7  96
49122   내가 생각하는 조선족 (9) 음모자 01.21  3119  7  62
49121   악랄한 조교, 조교들은 누구인가? (1) 강호제일검 01.21  3512  11  81
49120   오늘 사고쳣습니다 (1) 곰팅이 01.22  3222  7  91
49119   대목 조심합시다 (1) 걸사바우 01.22  3275  10  65
49118   조선족 미래의 인구 (1) mt 01.23  3194  5  63
49117   거류증에 대하여.. (1) 장춘소망 01.23  3718  7  101
49116   중국 기차 (4) 몽룡 01.23  3084  6  65
49115   조선족 여자와 살다보니 (6) 팔불출 01.23  6484  1  50
49114   직원관리 중국인  이과장 01.24  3119  8  55
49113   1달러와 1위안화  유학생 01.24  4618  11  73
  작년여름 청도를 생각하며  청도맨 01.24  3522  5  59
49111   중국인들에게 (5) 01.25  3517  10  84
49110   21세기 민족 따져져 머하냐?  연길 01.26  4223  23  114
49109   왜 조선족은 한국에서 한국인 행세하는 걸까? (2) 수원 01.26  3442  5  78
49108   수원님  독설가 01.27  3153  4  98
49107   독설가님 보세요  한마디붙이면 01.27  3210  5  58
49106   조선족 해외진출 유태인 먼저 화교한테 배우자 기사를 보... (1) 막걸리 할배 01.26  3225  5  66
49105   조선족 전체를 매도 할 수는 없다. (1) 이과장 01.26  3162  3  65
49104   외국인천국 공화국이 도래하나? (17) 노동자 01.26  3302  3  42
49103   조선족을은 들어라 (2) 안산시민 01.26  4060  13  115
49102   한국인에게 (7) 연변호랑이 01.26  3747  7  80
12345678910>>>Pages 154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디폴트가 안 되기를 기도나 해라 ㅉ...
 대무신...님이[한국지폐의 이상한 점]
곤드레 그럼 너는 능글 능글한 곰...
 대무신...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중공의 50만원 벌이 기초생인 곤드...
 곤드레님이[한국지폐의 이상한 점]
떵남이 윤석열이랑 같은 넘이였구만 ...
 곤드레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기초수급 신불자가 이런말 하니 웃긴...
 대무신...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중공의 지방 정부 공무원들의 급여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