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열린생각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
기사 입력 2015-11-02 23:57:41  

한때 한국에서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김준기 지음, 중앙북스 출간)”라는 책이 한국 직장인들 사이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적이 있다. 독자들 중에는 한 번쯤 읽어 본 이들도 있지 않을까.

한국도 IMF 이전까지는 대체로 개인의 큰 하자만 없으면 평생직장이란 개념이 어느 정도 통용되었다.  

각설하고 간혹 인터넷상에서 한국 직장인들의 비애를 꼬집는 중국동포들이 있는데, 사돈 남 말할 필요가 없는 듯싶다. 그 비애를 꼬집는 동포들은 호시절의 중국에 살고 있으니 절대 그런 일이 중국에서는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고 단언하는가? 아니다. 바로 눈앞이다. 이미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한풀 꺾이고 있다.

중국동포 누리꾼들 가운데 ‘중국은 한국과 사회구조 기반이 다르므로 큰 난리가 나지 않는 다음에야 절대 그런 일이 없을 것이다’라고 장담하는 이들이 있는데, 그렇다면 최악의 불황을 한 번 겪어봐야 하는가. 이게 보편적 진리다.

의심할 필요 없다. 그리고 항상 준비해야 한다. 오히려 회사를 해고할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현대 사회는 평생 직장이라는 개념이 없다. 단지 평생 직업만이 존재할 뿐이다. 이렇듯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다만 개인적인 시선에서 바라볼 때 아직 그런 걱정 없이 호시절의 중국에서 사는 동포들 있다면 부럽긴 하다. 그렇다면 즐기시라! 그 호시절을. 그러나 준비는 게을리하지 말아야 한다. 벌써 중국 젊은이들의 취업도 빨간 불이 들어오고 있다는 소리도 드문드문 들려온다.
  
비교해 보면 한국도 필자가 대학 졸업장을 거머쥘 무렵을 돌아보면 얼마나 좋은 직장이 될 수 있는지가 문제였을 뿐, 취업 그 자체의 문제는 아니었다. 웬만한 수준이면 서너 군데 합격하고 어느 곳이 좋을까 하면서 저울질했을 정도였으니 말이다.

그 모습을 요즘 한국 젊은이들이 본다면 아마 ‘한국도 그런 시절이 있었나?’ 할 것이다. 우리 한국인들도 이런 날이 올 줄 그 당시에는 상상하지 못 했다. ◈



두루미
연변통보 2015-11-12

주: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두루미

둘미가 충고한 대륙의 성장통. . . 사실 누구나가 예견 하는거잔어?
아픔 없는 성장?. . 그려 대륙은 성장통을 슬기롭게 극복하길 기원할게. . . . 쟈요!


2015.11.03 

두루미

둘미의 평생직업은 장사여. . . 자영업자 마저 트랜드를 따라 움직이는 세상이여. . 국화빵 팔다가 붕어빵 으로 트랜드가 바뀌면 와플이나. . 케밥으로. . . 이도저도 아니문 빵틀 뽀샤뿌야제 크하하하

2015.11.03 

동무

자오~

2015.11.03 

두루미

홍길동양반은 반지만 팔아묵고 살것 같제? 그라문 그건 축복이자 천운인기야. . 귀걸이. .. 목걸이도 팔고 . . . . 우짜면 코걸이도 팔게 될지 모르는거여. .
띨띨이 같은 애들 코뚜레 꿰듯이 코걸이 해놓음 멋있을겨. .


2015.11.03 

용드레

중국도 80년대초반
대학생들은 학습비용을 국가가 책임지고
졸업하면 국가가 직장을 통일안배하고 했는데
지금은
대학학습비용이 자비지요 졸업하면 직장을 구해야지요
공무원이 되자면 또 시험을 보아야지
지금 애들도 힘듬니다.


2015.11.03 

두루미

동무는 이시간에 자지않고 깨어 있는것을 보니. . 코뚜레는 안 꿰이겠오. . ㅋ
월초 월요일이라 우리 붕어빵 매장이 난리 났소. . . 오늘은 꼬박 밤샐듯. .


2015.11.03 

동무

난리~ 그럼 하루 매상은 얼매오.?

2015.11.03 

두루미

글세 보자 오늘 총매출은 대충 사천 정도는 되겠네. .
마진율은 평균28% 정도요. .
붕어빵 팔어 이정도면 만족 해야제. .


2015.11.03 

동무

사천이 한국돈이요

2015.11.03 

두루미

그라문 한국에서 중국돈 받겠소?. . . ㅎ

2015.11.03 

두루미

설마 마진 전부를 둘미가 번것으로 착각 하지는 않겠제요?. . ㅋ
나두 들어가는 것 많음다. .


2015.11.03 

동무

~~두동무 아므리돈을 많이 벌어도 달라고 안할테니ㅣ 너므부담같지마쇼.....ㅋ...막 피탈이랑대면서..ㅋ

2015.11.03 

두루미

오호. . . 피탈?
오랜만에 낮선 단어 하나 발견. .
피탈이 뭔감유? 앙탈과 같은 뜻인감?


2015.11.03 

장작

둘미님 졸업할때 취업 웃돈 성행 햇다죠
주로 공대생들 a기업이 500만 받아 놓고
졸업쯤 b기업이 500만 베상하고 1000만 준다 하는
웃돈 성행 햇다는데요 ㅎㅎㅎ


2015.11.03 

두루미

장작님. . 전 인문계열이라 그쪽은 잘 몰겠고. . .
당시 7급 검찰직으로 들어간 친구가 동기사이에 엄청욕 먹었단 사실. .
//야. . 겨우 7급 들어갈려구 공납금 같다 바쳤냐?. //. 이렇게
아무튼 한국젊은이들의 고학력. . 취업난이 중국입장에서 먼나라 이야기는 아닐듯


2015.11.03 

두루미

같다 . . 갖다
요즘 7급 들어가문 그것도 검찰직. . . 대기업 취직 보다 더 장가가기 쉽제요. . ㅋ
철밥통. . .


2015.11.03 



 병실에서, 단상 둘
■ 병원에서 노인들을 다시 보게 됐다

요즘 가벼운 접촉사고로 병실(8인실)에 입원해 있다 보니 참 다양한 분들을 만나고 있다....
  2015.12.14
 작고 아름다운 선물
역사여행을 떠나기 전 유하 조선족 완전중학교 교정에서

나는 비교적 인색한 편이라서 남에게 선물할 줄도 모르고 하다 보니 ...
  2015.12.13
 가을이 가는 언덕에서
쇠창살 사이로 보이는 청자 빛 고운 하늘이 열리던 어느 날, 구부정한 산허리를 오르는 성묘객들의 행렬이 가을을 전해 주고 있었다. 땅거미 내리는 어스름 녘, ...  2015.11.16
 새삼 느껴지는 ‘웨이신’ 위력
요즈음 우리 일상생활에서 ‘웨이신(微信, 영문명: WeChat)’의 위력이 정말 대단한 것 같다. 한국에서는 ‘중국판 카카오톡(한국인들은 한국의 카카오톡이...  2015.11.17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
한때 한국에서 “나는 회사를 해고한다(김준기 지음, 중앙북스 출간)”라는 책이 한국 직장인들 사이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적이 있다. 독자들 중에는 한 번쯤 읽...  2015.11.02
 ‘독종’이라는 말로 본 한·중·일
인종은 체질·유전적인 신체 특징으로 구분하는 것이라면 민족은 언어·종교·풍속·문화적 특징 및 공통성 등으로 구분한 것이다. 그렇다면 세계 곳곳에 다양하게 ...  2015.10.13
 점차 하나가 되어 가는…‘내가 변해야’
‘점차 하나가 되어 가는’ 느낌이다. 살아가면서 절실히 깨닫는다. 타인과 폭넓은 소통체계를 구축하고 교감을 형성하면서 감정적으로 한 덩어리인지 아닌지를 ...  2015.09.23
 이런저런 국적 이야기
90년대 초 한족 친구에게 전해 들었던 이야기를 오늘 불현듯 떠올려 보니 많은 생각이 머릿속을 스치고 지나간다. 그러니까 당시 필자에겐 한족 친구가 한 명 ...  2015.09.07
 구미업체와 한국업체 거래로 본 ‘차이점’
근래 한국경기가 하도 불황이다 보니 이제는 한국 대기업에 국한된 거래만 이루어지고 있을 뿐이고, 그 외 거래는 모두 유럽 · 미국 쪽의 새로운 고객을 확보하...  2015.09.02
 中ㆍ韩 젊은이들의 요즘 세태
■ 한자 쓰는 법 잊어버린 중국 청년들

갈수록 중국 청년들이 ‘한자 쓰는 법’ 을 잊어버려 심각하다(물론 아직은 일부 청년들에게 국한된...
  2015.05.29
  
12345678910>>>Pages 58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알짬님이[중국 전통 무술의 허...]
중국 전통 무술의 강대함을 세상에 ...
 알짬님이[택견 수련자 vs 격투...]
중공 무술 중에서 그나마 실전성이 ...
 알짬님이[택견 수련자 vs 격투...]
쿵푸 선수가 결련 택견 선수한테 ...
 알짬님이[택견 수련자 vs 격투...]
쿵푸 선수가 실전 태권도 선수한테 ...
 알짬님이[택견 수련자 vs 격투...]
한국 태권도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해탈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산타는 전통무술이 맞단다... 왜날의...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