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생명례찬
기사 입력 2017-06-16 18:26:17  

<동곽선생 이야기>는 세상에 널리 알려진 우화이다. 력사는 선과 악을 구분할 줄 모르는 동곽선생을 바보취급을 해왔지만 개미 한마리도 상할가봐 념려하는 자비심은 대대로 전하며 칭송할 바라고 본다.

연길시에는 서른댓명으로 이뤄진 진달래등산팀이 있다.  일전 등산팀이 삼도만 산비탈을 찾은 적 있었다. 한창 잎새 무성한 나무가지를 헤치며 걷던 팀원들이 귀가에 문득 애처롭게 구원을 청하는 듯한 애기양의 울음소리가 들려왔다. 어디서 날가 모두 두리번두리번 사위를 살펴보던 중 멀지 않은 빨간벽돌집 마당가에서 솜뭉치 같은 몸을 가냘프게 바르르 떨고 있는 애기양을 발견했다. 사람들이 우르르 뜨락에 들어서자 애기양은 줄곧 매ㅡ매ㅡ 울면서 령물스럽게 집 뒤울안으로 뛰여갔다.

영문을 모르고 팀들은 의아해서 애기양을 따라가 보았더니 웬걸 눈앞의 광경에 모두 멍해졌다. 글쎄 굴뚝아래 개자리에 머리를 틀어박은 어미양이 안쪽벽모서리에 뿔이 걸려 더 들이밀지도 빼지도 못한 채 버둥거리고 있지 않는가! 몸뚱이가 바짝 말라 뼈가 앙상한 걸 보면 며칠 째 싱갱이질한 것이 분명했다. 어떻게 구해줄가, 개자리령역을 넓혀야 뿔이 빠져나올 수 있다고 판단한 팀원들은 하나 같이 큰 돌맹이를 찾느라 분주히 뛰여다녔다. 한번, 두번 돌맹이로 번갈아가며 벽을 까부셨다.

한참 지나 어미양이 구출되였다. 팀원들은 지쳐서 비틀거리는 양에게 갖고간 꿀물을 먹인다, 음료수를 먹인다 야단법석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더니 어미양이 잠깐 후 기운을 찾는 듯하더니 새끼를 찾아 이끌고 풀뜯기를 시작했다. 팀원들은 그제야 안도의 숨을 쉬며 긍지감을 시위하듯 서로 손바닥을 마주치며 경이로움을 표했다.

기실 이들이 생명체를 살려낸 일이 이번 뿐이 아니다. 몇해 전 한여름 사냥꾼이 파놓은 함정에 빠진 메돼지를 구하느라 온종일 등산을 포기하고 비지땀을 흘린 일이 있었다. 깊은 절망속에서 뛰쳐나온 메돼지가 골짜기로 유유히 사라지는 것을 보면서 그들의 얼굴에서 희열과 감흥이 물결쳤다. 조물주가 세상을 만들 때 누리에 평등한 생존권을 주었다. 지구촌의 주인공이라 일컫는 인간은 모든 생명체들을 잘 관리하고 보호하여 생태균형을 바로잡는 의무가 있다.

말할줄 모르는 짐승이라 하여 제나름대로 욕설하고 학대하고 살륙하는 란폭성은 인간을 잔혹과 공포의 상징으로 내몰아 존엄에 먹칠하는 결과만 낳는다. 반만년 력사에서 인류는 산짐승을 가두어 가축으로 길들여 생산공구로 부려먹었다. 채식으로 배를 불리울 수 없어 육식을 턱대고 가끔 손에 닿는대로 멸종에 이른 산짐승까지 마구 잡아들인다. 입고 쓰는 물건마저 타조가죽이요, 악어가죽이요, 수달피요 하며 인간의 살갗을 풍요롭게 분칠하려 든다.

인간을 믿고 사는 짐승을 무작정 도륙을 내는 아둔함이 결국 우리 자신의 생존공간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도미노골패가 되는 줄 모른다.  인과보응을 입버릇 처럼 외우면서 제 배짱대로 사이비한 불찰을 저지르는 리유는 무엇일가. 옛날의 흥부는 다리 부러진 제비가 그냥 불쌍해 약을 발라줬을 뿐인데 이듬해 제비가 물어온 박씨를 심어 큰 복을 누렸는가 하면 놀부는 앙큼한 수작을 피워 화를 좌초한 이야기는 인간의 선과 악을 그려낸 극치라 해야겠다.

갖가지 산새들이 즐겁게 노래부르고 ‘왕관’ 떠인 사슴떼들이 맑은 물에 비끼여 수채화를 방불케 하는 무릉도원은 오로지 인간의 팽창된 욕심을 자제하고 생명체를 보살피는 아량에서만 비롯된다. 오스트랄리아 어느 도심에서 진행된 테니스경기에서 운동원이 날린 공이 공교롭게 공중에서 배회하던 새를 명중시켰다. 새는 주검으로 땅우에 떨어졌고 운동원은 시합을 중지하고 새 곁에 다가가서 무릎을 꿇고 자신의 실수을 빌었다.

아름다운 소행은 산출한 모태가 달라도 찐한 감동은 그처럼 비슷하다. 령장의 허울을 벗고 기꺼이 중생의 벗이 되여 자연의 섭리를 지키는 모범생으로 살자. 땅덩어리에 서식하는 모든 생명의 령역이 자유롭고 평화스러울 때 우리 자신도 그만큼 기름진 호강을 누리며 즐거움을 만끽할 것이다.



최장춘
길림신문 2017-06-14


베스트 밤시간은 인생의 덤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히 배우면서 인생을 충실하게 살았다. 이토록 평범한 사실을 굳이 다시 언급한다면 어리석다고 할 수도 있겠으나 마음 먹고 다시한번 음미해보면 새삼스럽다. 동한(东汉)의 저명한 사학가인 반고(班固)의 《한서(汉书)》 식화지(食货志)에는 이런 구절이 있다. “겨울이면 백성들은 집안에 들어앉게 된다. 부녀자들은 밤에 길쌈을 하였는데 한달에 45일을 일했다....더보기2018.04.19

 밤시간은 인생의 덤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히 배우면서 인생을 충실하게 살았다. 이토록 평범한 사실을 굳이 다시 언급한다면 어리석다고 할 ...  2018.04.19
  “이는 제 탓입니다”
우리말에 ‘잘되면 내 탓이요, 못되면 조상 탓이다’는 말이 있다.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잘되고 좋은 일은 자기가 챙기려 하고 못되고 ...  2018.04.19
 넓은 세상과 소통하며 살자
울타리가 언제부터 생겨났는지 누구도 모른다. 워낙 가축을 가둬 넣고 길들이는데 사용되였을 울타리가 살림집 주변에 설치되면서 뜻밖에 인간의 신분과 품위를 돋...  2018.04.19
 소금이 짠맛 잃으면 소금 아니다
‘무엇이든 적게 먹거나 아예 안 먹는 게 건강에 리롭다.’ 항간에서는 요즘 식품에 대한 안전 불안감으로 심상치 않다. 채소든 과일이든 ...  2018.04.11
 종이신문의 매력
“종이신문은 오라지 않아 없어 질것이다. 사회발전의 추세를 보면 10년을 넘기지 못할 것 같다.”

지난 세기 90년대말부터 학계에서 여론이 ...
  2018.04.03
 성공하려면 남을 성공시켜라
기업에서 성공했다고 자부하는 젊은이들과 동석하여 한담하다 보면 성공과 성업의 스토리가 으뜸의 화제이고 관심사라는 직감을 느낀다.그들이 가혹한 경쟁의 시련...  2018.04.03
 색채의 경제학-눈(雪)의 자원 활성화에 대한 소고
완연한 봄이다. 한국 부산 부근 진해에 벚꽃보러 온 중국관광객이 전체 관광객의 1/3이라고 한다.

우리 나라 대만, 향항과 내지에서 진해 벚...
  2018.04.03
 미래도(未来图)는 발전의 새 동력
인공지능이 급속히 보급되고 생활의 곳곳에 파고들어 사람들이 어리둥절하고 당황할 정도이다. 인공지능은 추론능력, 지각능력, 영상판별능력, 언어리해능력 등등 ...  2018.04.03
  너의 일이자 곧 나의 일이다
얼마전에 나는 한 다큐의 영상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흑룡강성 탕원현의 어느 농촌, 류재아동 학생이 한명인 조선족학교의 이야기다. 여러명의 선생님이 학...  2018.04.03
 앉은장사도 융합사고로…
요즘 물건을 팔아 장사하려면 먼저 당신 앞의 소비자가 누구인가를 깐깐이 훑어볼 일이다.그들은 뻔뻔하게 천연해도 속셈은 간사할 정도인데 교활 수준을 훌쩍 넘...  2018.03.28
  
12345678910>>>Pages 22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벼멸구님이[누릅나무출판사 주인...]
실제 반도에는 개돼지급 지능을 가진...
 벼멸구님이[누릅나무출판사 주인...]
저늠들 눈에는 국민이 지들 선동대...
 벼멸구님이[누릅나무출판사 주인...]
근데 kbs, mbc 등 어용방송들...
 벼멸구님이[누릅나무출판사 주인...]
그나저나 오늘 북괴 김정은이가 핵...
 벼멸구님이[누릅나무출판사 주인...]
동지동무 댓글 해설 (1)입가진건...
 벼멸구님이[누릅나무출판사 주인...]
여튼 조선족장군이든 나발이든 올바...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