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너의 일이자 곧 나의 일이다
얼마전에 나는 한 다큐의 영상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흑룡강성 탕원현의 어느 농촌, 류재아동 학생이 한명인 조선족학교의 이야기다. 여러명의 선생님이 학...  2018.04.03
 앉은장사도 융합사고로…
요즘 물건을 팔아 장사하려면 먼저 당신 앞의 소비자가 누구인가를 깐깐이 훑어볼 일이다.그들은 뻔뻔하게 천연해도 속셈은 간사할 정도인데 교활 수준을 훌쩍 넘...  2018.03.28
 올바른 인생공부 희망을 부른다
십년공부 나무아미타불이란 말이 있다. 공부만 잘하면 어련히 높은 대접을 받을줄 알았는데 기대치가 허물어져나온 한탄 비슷한 소리라 하겠다. 꼭 같은 품을 들이...  2018.03.28
 장인정신, 영원한 직업정신
일반적으로 두세번 가고 나면 다시 발길을 돌리기 싫은데 그렇지 않은 집이 있다. 바로 연길시 의란진 춘흥촌에 살고 있는 대목장(大木匠) 황호림의 전통가옥 ‘...  2018.03.19
 지능화시대는 조선족의 광명시대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기간 중 남들은 어쩌고저쩌고 술렁거려도 무심히 지나쳤는데 어느 신문에서 볼거리 뉴스를 하나 발견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  2018.03.19
 지금은 빈부격차 줄일 때다
빈부격차는 언제부터 생겼을가?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 본 문제이다. 가령 ‘갑’, ‘을’ 두 사람앞에 쌀 한포대씩 차려졌다고 하자. ‘갑’은 기근에 시달리...  2018.03.19
 잃은 것과 얻은 것
50년이 지났다. 이른바 지식청년이라는 감투를 쓰고 상산하향 (上山 下乡) 운동의 급류에 휘말려 ‘광활한 천지’로 내몰렸던 지가 올해로 꼭 50...  2018.03.05
 연변의 인사말
많은 사람들이 중국의 '연변'이라는 지명을 들으면 마치 한국의 주변부처럼 생각하고 그들의 언어도 방언의 한 종류처럼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연변 사람...  2018.03.05
 "인터넷+조선족": 새로운 희망을 본다
이 세상의 모든 성취 뒤에는 인간의 결합이 있다. 한 개인의 힘은 개미와 같아서 많은 사람들이 힘을 합쳐야 생존에 필요한 큰 일들을 해낼수 있다. 따라서 인...  2018.03.05
 조선어 리탈의 심적 원인
일전 친구가 부탁하는 대졸생 구직자를 만났는데 조선말은 유아기 수준이고 글은 생판이었다.애초 중국어라도 밥그릇은 충분하다며 조선어를 포기하였는데 일자리...  2018.02.19
  
12345678910>>>Pages 23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홍길동님이[ 중국은 지금]
지금 글로벌 플랜트 경기가 호황이...
 홍길동님이[중국은 지금]
우리 업종의 경기가 전반 투자경기...
 대무신...님이[한국내 조선족 출신 ...]
이념 보다는 모든 생각 하는 게 틀...
 대무신...님이[이게 나라냐]
담배를 밀수 하다 추방을 당한거유 ...
 휴지산님이[한국내 조선족 출신 ...]
조선족이 한국서 성공하기 힘들지므....
 휴지산님이[이게 나라냐]
내 친구 친구의 친구는 한국서 담...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