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소비 속에 숨어있는 경기의 변화
녀성의 치마길이만으로도 경기가 불황인지 호황인지를 읽어낼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약간 엉뚱한 얘기처럼 들리지만 전혀 근거가 없는 말은 아니다. 녀성의 치마...  2018.10.29
 편견을 깨고 장벽을 허물자
얼마 전 필자는 신문에서 “대림동의 XX초등학교 입학생 전원이 다문화 학생이다”라는 기사를 읽었다. “중국 동포들 사이에서는 중국 학생들의 비례가 많다보니...  2018.10.25
 연길을 력사가 흐르는 도시로
얼마전 인터넷에서 년대순으로 정렬한 연길의 옛사진을 보면서 파란만장한 조선족의 력사를 눈앞에서 본다는 잔잔한 감동이 일었다. 그것은 민족의 희비애환이 헷갈...  2018.10.25
 함께 사는 지혜
나는 책을 많이 읽는 편이다. 직업상 책을 많이 읽어야 하거니와 거기에 알맞게 책읽기가 취미생활로 굳어져버렸다. 헌데 책을 읽으면서 고약한 버릇이 하나 있다...  2018.10.08
 강은 옛강이로되
강이 좋아 강이 있는 곳에서 사는 나다. 어려서부터 고기잡이를 즐겼던 나는 봄, 가을에는 강에다 올리발이나 내리발을 놓았고 여름에는 아침저녁으로 낚시질을 ...  2018.10.08
 무덤, 그 을씨년스러운 무덤
인간의 주검처리는 하나의 문화이고 큰 학문이다. 바로 장례문화가 그렇다. 따라서 삶 만큼이나 중요시되여왔다. 중국에서는 전통적으로 토장을 하다가 새 중국이...  2018.10.01
 불굴라재 침묵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2018.09.14
 사랑으로 이어가는 애심릴레이
애심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미덕으로서 그것이 있음으로 하여 우리 사회는 한결 더 조화롭고,화목하고,단결된 분위기로 차넘치게 된다.이런 분위기는 사람마다...  2018.09.14
 ‘둔감’력에 대하여
며칠전 나는 허리가 아파 병원에 간 적이 있다. 많은 환자들이 자기 차례를 기다리면서 핸드폰과 텔레비죤을 보고 있었다. 간혹 빨리 진료해달라고 아우성치는 환...  2018.09.07
 오랑캐령
오랑캐란 호칭은 시대에 따라 그 의미가 끊임없이 변화되여왔는데 원 말뜻은 돼지를 뜻하는 녀진어의 소리를 한자로 옮겨 적은 단어로서 최초에는 한 부족을 지칭...  2018.08.30
  
12345678910>>>Pages 23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홍길동님이[노트10+ 5G 주문...]
내가 젤 좋아하는 모델 SE846이 싯...
 홍길동님이[노트10+ 5G 주문...]
그동안 게시판 접속 안돼서 취미 다...
 홍길동님이[노트10+ 5G 주문...]
동남/ 아이폰 제외하고 작년부터 ...
 홍길동님이[노트10+ 5G 주문...]
5G 지금 대도시들 기지 퍼지고 있...
 대무신...님이[탈북동무들의 애들문...]
김정일은 죽은지가 언제인데 김정은...
 알짬님이[노트10+ 5G 주문...]
일본에서 아이폰이 많이 팔리는(?)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