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들의 ‘날개’
연변조선족자치주 수부 연길에서 일전 매달의 첫주에 한복을 입는 ‘고운 날’이라는 우미한 이름의 동아리가 발족되였다. 그 귀맛 좋은 소식을 접하고 몇해전 ‘...  2018.06.27
 잘못을 길러 그 죄를 묻다
춘추시기 정백(鄭伯)의 한 사람 가운데 정장공이라는 인물이 있었다. 정장공의 이름은 오생(寤生)으로서, 그 어머니 인강씨가 잠결에 낳았다고 지은 이름이였다...  2018.06.27
 우리의 고향 우리가 보듬고 가꿔야
지금 대도시요, 연해도시요, 출국로무요 하면서 많은 조선족농민들이 타향으로 떠나고 원래 아담하고 살기 좋던 조선족 농촌마을에 가구수가 줄어들고 집이 있다 ...  2018.06.27
 조선족마을의 앞날은?
개혁개방이래 조선족마을은 경제적인 성장에 따른 물질생활수준의 향상은 물론 마을공동체적 사회구조도 커다란 변혁을 가져왔다. 특히 일명 ‘공동화’현상이라 불...  2018.06.27
 어머니의 성씨는 무엇이었을까
어제 나는 신문에서 항일 여전사 리재덕 여사 백수연 기념행사를 베이징에서 가졌다는 기사를 감명깊게 읽었다. 그래서였던지 지난밤 꿈에는 저 세상으로 가신지 2...  2018.06.27
 '동북아 황금삼각'이란 이 루빅큐브는 맞춰질 것인가?
길림성 연변 훈춘시는 중국에서 유일하게 중국, 로씨야, 조선 3국 접경지역에 위치해있는 국경도시이다. 두만강 입해구와 맞닿아있는 훈춘시는 또한 중국의 선박...  2018.06.11
 새로운 대외개방의 호재와 우리의 자세
반도의 해빙무드가 서서히 확산되고 있다. 평창올림픽에서 남북화해의 실질적 조짐이 보이고 남북 정상회담에 따른 판문점선언이 발족하기까지는 불과 2개월밖...  2018.06.11
 핑게는 없다
27일 새벽, 축구팬들의 지대한 관심 속에서 유럽 우승컵 결승전이 레알 마드리드팀의 승리로 끝난 후 패전팀 리버플의 한 팬이 TV 화면에서 한 말이 인상적이다...  2018.06.03
 민족문화는 3국 교류의 촉진제
일전 남경에 갔다 손중산릉원을 둘러보며 안내판 문안이 중국어, 영어, 일본어, 한국어 순으로 된 것을 보았다. 의외로 조선어가 이 내륙의 대도시의 국제급 관...  2018.06.03
 풍요 속의 빈곤, ‘행복의 역설’에서 벗어나기
요즘 들어 부쩍 떠오르는 말이 있다. ‘풍요속의 빈곤’이란 말이다. 많은 것이 풍요로운데 분명히 뭔가 많이 부족하고 허전하고 마음 한구석이 시리다. 그래서 ...  2018.06.03
  
<<<11121314151617181920>>>Pages 23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다들 무사하오]
중국 대륙 민간 기업에 대한 폭력,...
 대무신...님이[다들 무사하오]
홍콩의 민주화 요구 이전에 반중 ...
 대무신...님이[다들 무사하오]
한국도 군사독재 정권 상대로 대통...
 대무신...님이[다들 무사하오]
중국 언론은 그렇게 보도를 하는 모...
 해탈님이[다들 무사하오]
불에 탄 남자가 홍콩삼이란다... ㅉ...
 대무신...님이[다들 무사하오]
만약에 한국이 홍콩과 같았다면 중...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