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國을 제대로 아는 사람은 없다.(17)
가리봉동    조회 2,783    2007.08.18가리봉동님의 다른 글      
일반적으로 한국 사람들은 중국을 못살고 지저분한 나라, 불법이 성행하는 나라, 위생상태가 좋지 못한 나라 등의 부정적 시선으로 중국을 바라본다. 그것은 한국내 ‘중국통’이라 하는 사람들도 실상은 그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저런 시선이 지워지지 않아 중국의 모습을 정확하게 그려내지 못한다고 할 수 있다. 그것은 ‘중국통’이란 사람들도 머릿속에 넣고 있는 것이 대충 중국을 뭉텅거려서 파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한족이나 조선족, 그리고 소수민족들도 마찬가지다.  

물론, 더치페이 글도 상당 부분 일리는 있다. 중국에서 태어난 사람의 정서를 내가 똑같이 느낄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들이(조선족과 한족, 소수민족 포함하여)살아가고 있는 중국 안의 현실 속에 살지 않고서는 중국인의 정서에 쉽게 접근 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 글을 쓰는 나도 그곳에서 수 십 년, 중국의 교육을 받고 그곳에서 살고 있다면 아마 그들과 나도 다를 것이 없겠지만.

이렇듯 한 개인이 태어나서 살아온 환경과 정치체제는 어떤 사회를 사는 개인에게는 그만큼 중요하다. 중국인이 사는 사회에 살면서 경험하지 않는 한 중국을 알기는 정확히 힘들다. 그렇다고 중국 안에서 살아가고 있는 현지 중국인(한족과 55개 소수민족)도 솔직히 중국을 다 알지 못하는 것은 매한가지다.

먼저, 한국인은 중국통이라는 것이 존재할 수가 없다. 한국인이 몇 번의 여행으로 중국을 다 알 것 같은가. 그들은 재미나고 싼 여행에 만족할 뿐이다. 아니면 중국에서 회사를 차려서 사업을 하는 사람들이 쉽게 중국을 알 것 같은가.

그들도 중국 땅에서 사업한다고 애쓰며 주말에 여흥으로 가라오케나 드나들며 아가씨 옆에 앉혀 놓고 거하게 술을 마시며 유흥을 즐길 뿐이다. 한국인 중에 ‘중국통’이란 말 자체가 넌센스다. 어떤 성에 대해 좀 아는 것은 있을 수 있겠지만 거대한 중국내의 정서를 안다는 것은 무리다.  

그렇다면 ‘조선족’은 어떠한가. 중국국적을 갖고 있는 ‘조선족’도 별반 다름없다. 중국 주류사회인 한족 틈새에 끼어 생존하기 위함 몸부림이지 조선족이 ‘중국통’이라는 말 자체가 또 다른 넌센스다. ‘조선족’도 중국의 주류사회를 보이지 않게 지배하고 있는 한족의 정서를 끊임없이 느끼려고 애쓰고 있을 뿐이지, 그것으로 중국을 안다고 말할 수가 없다.

중국이 빠르게 성장할수록 중국 안에서 ‘조선족’의 고민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으며, 시간이 흐르고 세월이 빠르게 지날수록 주류사회 한족들과 어울리면서 중국과 중국인(한족)을 안다는 것이 수박 겉핥기에 지나지 않았음을 점차 깨닫고 있다 하겠다.

만만디 정신으로 무장된 한족과 어울려 기름진 음식을 먹고 그들과 같이 생활을 해도 중국의 겉만 알고 있는 것이지 진정한 한족의 속내를 알 수 없다. 모든 것이 중화에 녹아 내려 조선족에게도 중국을 안다는 것은 수박겉핥기에 지나지 않다.
  
중국 도로를 걷다보면 "爱我中华"가 쓰여져 있는 간판 문구를 자주 보는데, 저 문구대로 따르지 않는 똑똑한 놈도 있을 것이다.

091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5.20
  오늘의 토론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사실 출산율 0.5 막 이래도 와닿지 않는
곤드레

    무식하면 정말 답이 없다고 했다!!
대무신왕

   --저출산으로 한국 망한거 확정 의문
대무신왕

   저출산으로 한국 망한거 확정
곤드레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했다
鳥족지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09   中 공문서 위조해 조선족 100여명 입국 (26) 빈민공화국 09.11  1786  5  60
308   中 공상은행, 세계최대은행 (6) 중국통 04.14  2336  2  23
307   中 공안 "강간이 아니라 팔굽혀펴기였다" (5) 목단강 07.04  1340  1  121
306   中 관광객 대만서 경제활동.유흥 금지 (5) 지나킬러 06.23  1981  0  37
305   中 관리 해외 도피 급증, 왜? (1) 심비디움 11.09  1363  0  29
304   中 관리, "티벳은 사상 최고의 발전, 안정기에 있다" (6) 에휴.. 03.24  1375  0  18
303   中 관리, 북한이 한국인 다수 컨테이너로 납치' (15) 중국통 01.17  1438  4  18
302   中 관영매체, ‘明나라 멸망 위기’ 게재.. 共産黨 멸망... (5) 송도 07.05  1469  1  0
301   中 권력핵심부에 이상기류ㅋㅋㅋ  빈민공화국 09.07  1925  5  65
300   中 기업구매단 美 사러갔다  휘총통 04.28  1668  3  33
299   中 길가던 시민,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 (2) ^^ 12.06  1356  0  33
298   中 네티즌 "북한 문제는 우리 일, 한국은 신경꺼라" (C... (4) 퇴마사 09.16  1335  0  32
297   中 네티즌 반발 "위구르 폭동, 왜 언제나 우리가 나쁜... (5) 베이징팍 07.11  1344  0  53
296   中 네티즌..."올림픽, 얼마나 많은 사람 속였는가?" (1) 박무 07.20  1364  1  49
295   中 네티즌"일본인이 허약체질"에 일본 2채널러들 발끈 (2) 흠... 01.31  1775  8  41
294   中 네티즌도 ‘노 前 대통령 서거’ 애도 물결 (4) 심비디움 05.26  1360  8  39
293   中 네티즌들, "예수도 한국인이라고?!" (CN) (14) 한 숨 10.26  1913  5  24
292   中 네티즌이 뽑은 올해 한국드라마는 '커피프린스1호점'  칠드기 12.31  1378  1  56
291   中 농민공들 의회 진출 시작 (1) 농민 11.22  1412  0  25
290   中 누리꾼들 "경제대국 이전에 일단 먹고 살게 해달라" (3) 친구 08.11  1397  1  81
289   中 대지진 한국서 1년 전 예측 (5) 쿠키 05.24  1369  3  40
288   中 대지진에 글로벌기업 중 삼성 최대 기부  블로거 05.17  1367  3  31
287   中 대학생, ‘성적불만’에 교직원 칼로 찔러 ㅋㅋㅋ (10) 콩두알 02.19  1334  3  32
286   中 동북지방 北여성 인신매매 성행??? (35) 접경지대 02.04  1426  4  41
285   中 룽징서 무장한 北 탈영병 검거 (2) 싸가지 07.12  1340  0  35
284   中 멸종 호랑이 사진은 가짜 (2) 북경 11.19  1547  1  22
283   中 미술계 거장 주경기장 설계한것 후회? (1) 지나킬러 08.15  1355  4  34
282   中 미스코리아 '이지선' 집중보도, “미스차이나도 배... (19) Ø1뿐Ø1 06.17  1899  1  34
281   中 버스서 흉기 찔린 승객 '나몰라라 (4) 파도마실 07.06  1408  3  33
280   中 병력 1800명, 탕자산 호수 도착…제방 폭파 준비  뉴시스 05.26  1381  3  60
279   中 병원, 무연고자 시신 공사장에 버려  빈민공화국 06.26  1392  3  43
278   中 붕괴 외쳤던 소로스, 금 팔고 차이나·이머징 ETF ... (22) 두만강 11.15  1622  0  0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5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전 세계는 중공 간첩...]
어찌 보면 중공 이라는 독재 국가...
 대무신...님이[한국직구 금지]
중공에서는 기업들이 망하지 않...
 朴京範님이[자살한 31살 직장인]
직장인이 일인자영업보다 잘버는건 ...
 대무신...님이[자살한 20대 버스기...]
중공에서 얼마나 살기가 힘들면 번질...
 곤드레님이[자살한 20대 버스기...]
관둬도 저런 아덜이 한국에 널려있...
 대무신...님이[한국근친결혼 근황]
꼭 마치 짓어 낸 얘기 같구만 중국...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