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國을 너무 모른다 (서울대 교수. 한국사)(4)
지존파    조회 1,292    2009.07.15지존파님의 다른 글      
이름:송 기 교수

中國을 너무 모른다  

중국이 지금은 우리보다 뒤쳐진 생활 수준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가벼이 여기면, 미래에는 큰 짐으로 다가올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우리는 역사적으로 많은 열강들에 의해서 우리의 뜻과는 아무 상관없이 괴롭힘을 당하고 살았다. 중국이 잠에서 깨어나서 미국과 대립하게 된다면 그 사이에 끼인 우리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우리는 지금 중국을 너무 모르고 있다.  

얼마 전 주한 중국대사의 발언이 우리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중국 내의 탈북자들을 두고 난민이 아니라고 애써 부인하였던 것이다. 인권 문제의 불똥이 자기들에게 튈까 봐 미연에 쐐기를 박으려는 의도이다. 중국 대사관 앞에서 항의하는 시위 기사를 접하면서, 우리가 중국을 몰라도 너무나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21C 美에 필적할 "잠재 强國"

중국을 모른다는 것은 "재외동포법"제정 과정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그들이 어떤 태도로 나올 것인지 처음부터 안중에 없었고, 급기야 중국의 항의를 받고서야 부랴부랴 뜯어 고치는 법석을 떨었다. 역사적 연고로 보아 우선적으로 배려해야 할 중국과 러시아 동포가 오히려 제외되는 기형적인 법이 되어 또 다른 반발에 직면하고 있다. 이처럼 법 하나를 제정하면서도 체계적인 뒷받침 없이 갈팡질팡하고 있다.

미국은 21세기를 앞두고 무서운 기세로 성장하는 중국을 장래의 경쟁 상대로 여기고 경계를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 새뮤얼 헌팅턴은 그의 저서 "문명의 충돌"에서 냉전의 시대가 종말을 고하고 장차 문명간의 대립과 충돌이 일어날 것임을 예고하였다. 그런데 문명간의 충돌이란 것이 실은 미국과 중국의 충돌을 의미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급부상하는 중국에 대응하여 다음세기에도 미국이 주도권을 놓치지 않으려 부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헌팅턴은 한국이 이제는 중국 문화권에서 벗어나 미국의 기독교 문명권에 편입된 것처럼 말하였다. 그러한 언급이 그의 책이나 강연에 몇 군데에 걸쳐 나타난다. 나에게는 그것이 미국과 손잡고 중국에 공동으로 대응하자는 소리로 들렸다.

필자가 잠시 미국에 머물던 1997년 가을 장쩌민(江澤民) 중국 주석이 미국을 방문하였다. 같은 시기 TV에서는 중국 사법제도의 비인간성을 고발하는 "레드 코너"라는 영화 예고편을 연일 방송하여 묘한 대조를 이루었다. 역시 그 무렵 개봉된 "티베트에서의 7년"이란 영화도 중국의 티베트 강제 점령과 주민 학살을 다룬 것이었다.

그 때문인지 장 주석을 맞이하러 나온 인파 가운데 제법 많은 사람들이 티베트 독립을 외치는 대열에 합류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이렇게 영화까지도 가세하여 미국이 총체적으로 중국에 대응하고 있다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가 없었다.

반면에 우리는 어떠한가?

서울대에서 중국문제를 다루는 연구소에는 중국에 관한 책이 체계적으로 갖추어져 있기는커녕, 전임연구원 한 명 없다. 이 연구소 뿐 아니라 국내 어느 곳을 가보더라도 중국에서 간행되는 책이나 잡지가 제대로 구비되어 있는 곳을 찾기 어려운 형편이다. 따라서 막상 중국 연구에 필요한 책이나 논문을 급히 구하려 해도 막막하기만 하다. 그러하니 정책의 혼선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중국 문헌이 잘 갖추어져 있기로 유명한 미국 하버드 대학의 옌칭연구소 만한 기반시설을 우리는 언제나 가져볼 수 있을지 요원하기만 하다.

"이웃이라 잘 안다"는 착각              

1990년 중국을 처음 밟았을 때 북경을 거쳐 만주 땅을 돌아보면서 내 머리에 내내 맴돈 것은 전공인 발해 유적이 아니었다. 이제 중국이 잠을 깨면 우리는 큰일 나겠구나 하는 절실한 생각뿐이었다. 이웃하고 있어서 너무나 잘 알고 있는 것 같은 중국이지만, 반대로 우리가 중국을 너무 모르고 있구나 하는 새삼스런 깨달음이었다.

그렇지만 아직도 우리 사회는 역사적으로 가까이 지내왔기 때문에 따로 연구를 하지 않아도 될 만큼 중국을 잘 알고 있다는 착각에 빠져 있는 듯하다. 현재 생활 수준만 보고 혹시 무시하는 생각이 한 편에 자리잡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자성해 보아야 한다. 10월 1일은 중화인문공화국 건국 50주년 기념일이다. 이제부터라도 중국을 알아야 한다.

(서울대 교수. 한국사)

.................................................................

이 글은 아마 오래전에 쓴 글인듯 싶은데~~미국과 중국의 대립은 이미 시작됐지므~~~~~달러와 인민페??

근데 송교수의 의도와는 달리~~한국인덜 아직도 중국을 잘 모르지므~~걍 지디피가 지네 나라보다 낮은 나라 정도로 인식하고 있지므~~

058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5.31
  오늘의 토론

   외국인들이 극혐하는 한국문화
곤드레

   초라한 열병식
대무신왕

   한국 부동산 폭망
곤드레

   불법 체류하며 떼돈 벌던 중공인이 공개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이랑 미국의 개를 물리치자
곤드레

   아무리 봐도 나의 장점은
곤드레

   요즘 한국에서 조선족 이미지가 좀 좋아
곤드레

   중국을 싫어하는 이유
곤드레

   결국은 내 예견이 실현이 되는 건가
대무신왕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55   中스텔스기 젠-20, 군 공항서 포착…실전배치 가능성 (18) 송도 09.03  1422  0  0
154   中시안서 호주 관광객 상대 인질극  짼내비 03.06  1314  0  54
153   中시진핑, 항일전쟁 70주년 특별사면..40년만에 특사 (40) 두루미 08.24  1339  0  0
152   中실크로드 핵오염, 체르노빌 보다 심각해’ (1) 휘총통 03.30  1473  2  41
151   中언론 "중국, 월드컵 예선탈락은 당연한 결과" (2) 연변호랑이 06.17  1926  1  44
150   中언론 "중국축구 섹스파문, 고위간부도 휩쓸려"  티벳스님 09.09  1337  0  41
149   中언론 “북한은 지금 중국드라마에 빠졌다” (1) 팍스코리아 03.20  1310  0  36
148   中언론 “신정아 불길, 청와대까지 번져” (1) 류소기 09.17  1294  3  33
147   中언론 “한·중·일 한자통일? 가소롭다” (7) 汉... 11.07  2338  0  76
146   中언론 “한국에 분 황사 우리탓 아니다” (2) 한국민공 03.05  1296  0  38
145   中언론, '개막식, 중국의 자기소개서로 봐달라'  마이데일리 08.11  1308  2  27
144   中언론, ‘아가야 사랑한다’ 문자도 조작?  티벳스님 05.27  1293  3  29
143   中언론, 춘절 귀향 다룬 韓방송 비난 (7) 안산시 02.09  1294  2  25
142   中언론, 한국 민중들의 시위는 옳고 정당하다 (4) 지나킬러 06.16  1302  4  30
141   中언론·네티즌 “이어도는 명백히 중국땅” (25) 한꿔 08.23  1549  2  37
140   中에 둔 자녀 그리웠던 탈북여성의 죽음  흡혈귀 09.16  1315  2  22
139   中에 전투기 엔진 밀수출하려던 중국계 미국인 실형 (12) 송도 08.22  1303  0  0
138   中올림픽 개막식 영웅소년도 가짜 ㅋㅋㅋㅋ (19) 불타는대룩 03.06  1298  0  30
137   中외교부, 영토분쟁 전담기구 신설 (2) 휘총통 05.06  1598  1  48
136   中위안화 급락 조짐에 외국인들 부동산시장서 탈출 (6) 심비디움 12.05  1295  0  23
135   中위안화 평가절하 전망 모락모락 (4) 휘총통 03.20  1298  2  34
134   中유명 블로거 장젠화 "무역전쟁에 감사한다" (14) 알짬 07.16  2128  0  0
133   中의 짝퉁 전투기에 열받은 러시아, 외교관계 악화일로 (5) 그녕~ 04.29  1292  2  29
132   中이젠 가짜탈북자 행세 (11) 온성남자 08.22  1300  1  22
131   中자본주의 실험장 `윈저우`의 위기 (2) 위해 03.30  1304  1  13
130   中정부, 달라이 라마 만날 듯…신화통신 “조만간 협상 ...  김정롱 04.26  1286  0  27
129   中조선족 대거 남하…산둥(山東)엔 한국인보다 많아 (4) 대한민족 04.17  1313  0  21
128   中조선족학교서 봉사하는 한국대학생  대백제 12.08  1306  0  26
127   中중앙TV "고맙다 올림픽"…내년 광고 1조원 돌파  흑룡강 11.19  1289  4  20
126   中증시 8개월새 반토막 (6) 문화일보 06.12  1287  0  32
125   中증시 올해도 ‘눈부시네‘…주가 96.7% 올라  북한산도사 12.30  1322  1  22
124   中지린성은 한국의 중요한 투자 파트너 (2) 대한민족 05.23  1309  2  24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누리호 로켓, 3차 발...]
북한보다 한수 떨어져 있다는 생각...
 무적함...님이[한국출산율 망하는게 ...]
멍청한 대무식아...중국은 연금 고...
 무적함...님이[중공, ‘얼양’이 뭐...]
대무식은 또 한국쓰러기 기사에 세뇌...
 朴京範님이[한국출산율 망하는게 ...]
시대정신 표현에 知的語彙驅使가 不...
 대무신...님이[중공, ‘얼양’이 뭐...]
참나 한국인들의 중공 입국을 막...
 대무신...님이[연변말이 사리지고 있...]
조선족들은 아예 없었지고 여진,거란...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