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자본주의 실험장 `윈저우`의 위기(2)
위해    조회 1,410    2008.03.30위해님의 다른 글      


저장성 원저우시 상마오청 종합상품시장 입구. 저장성에는 이 같은 시장이 4000개가 넘고, 기업 경영인 수는 자영업자를 포함해 200만명에 달한다.

중국 자본주의화의 대명사격인 원저우(溫州)가 위기에 봉착했다.

위안화 가치가 치솟고 인건비와 토지 그리고 원자재값이 고공 비행하면서 올 들어 원저우는'라오반(老板ㆍ사장)의 도시'가 아닌 '도산의 도시'로 변했다.

원저우의 몰락은 중국의 급변하는 경영 환경을 웅변으로 보여준다.

중국 동부 저장성에 위치한 원저우는 중국식 자본주의와 상인정신을 상징하는 곳이다.

'중국의 유대인'으로 불리는 원저우 사람들은 태어나 농기구 대신 주판 다루는 법을 먼저 배운다.

단 1펑(0.01위안ㆍ1원40전)의 이익에도 목숨을 거는 게 이들이다.

이처럼 태생적으로 상인의 피를 지닌 원저우 사람에게 날개를 달아준 것은 중국의 개혁ㆍ개방정책이다.

  



정타이그룹 아오캉그룹 등 내로라하는 대기업을 탄생시키고 중국 내 안경 수요의 60%,물감의 90%를 공급하는 민영기업의 기지가 됐다.

특히 상하이 등이 외국 자본의 도움을 받은 것과 달리 원저우 상인들은 소액으로 창업해 스스로 길을 개척,어떤 난관도 뚫고 성공한다는 '원저우 신화'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지금 그 신화는 무너지고 있다.

전 세계 시장의 90%를 석권한 라이터 공장 중 현재 가동되고 있는 곳은 몇 십 개에 불과하다.

350여개가 올 들어 폐업했고,500여개는 간판만 달려 있을 뿐 정상 조업을 못하고 있다.

미싱이 씽씽 돌아가던 섬유와 신발 공장엔 먼지만 날리고,공장을 임대하거나 매각한다는 광고판이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있다.

2년 전만 해도 ㎡당 14위안 하던 공장 임대료는 올해 8위안으로 추락했지만 이나마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다.

"30만개를 웃도는 원저우의 중소기업 중 20% 정도가 올 들어 도산했다"고 저우더원 원저우 중소기업촉진회장은 말했다.

올해만 6만~7만개의 회사가 문을 닫았다는 얘기다.

원저우의 위기는 중국식 발전의 한계를 보여준다.

저가를 무기로 한 비즈니스 모델은 원저우 상인들에게도 용도폐기 대상이 되고 있다.


  


저우 회장은 "2년 전에 1만위안을 주고 살 수 있던 구리를 지금은 6만~7만위안을 줘야 하고,아연은 8000위안 하던 게 4만위안으로 뛰었는데 어떻게 견디겠느냐"고 반문했다.

원저우 지역의 근로자 임금은 평균 월 1600위안이지만 고물가 때문에 노동자들은 떠나가고 기업들은 인력난에 허덕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위안화 가치가 뛰면서 고통은 배가되고 있다.

이익을 거의 낼 수 없을 정도로 위안화 가치가 올랐는데 경기침체로 미국으로의 라이터 수출은 올 들어 3분의 1로 급감했다.

물론 작은 희망도 보인다.

기술개발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해발 2500m 이상의 고원국가인 멕시코 콜롬비아 등 산소가 부족한 지역에서도 잘 켜지도록 한 고원용 라이터가 대박을 터뜨렸다.

전선용 구리의 생산원가를 낮추는 방식도 원저우의 한 상인에 의해 개발됐다.

그러나 수십 만 개의 원저우 기업들이 도산의 위기로 몰리고 있는 현실에 비춰보면 "변화가 너무 늦었다"(위원핑 원저우전선 대표)는 평가다.

모 든 사람들이 사장을 꿈꾸고,성공한 사장들끼리 강력한 상단(商團)을 만들어 국내외 부동산과 광산 가격을 들었다놨다 할 정도의 막강한 파워를 자랑한 원저우 상인.고생을 견디어낸 츠쿠(吃苦)정신으로 중국식 자본주의 발전의 모범을 보였던 원저우 상인들이 급변하는 환경에서 눈앞에 닥친 고난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주목된다.

11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7.15
  오늘의 토론

   중국의 위력
곤드레

   시청앞에서의 테러
朴京範

    한국과 중국의 산업재해율
朴京範

   한구과 중국의 산업재해율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의 미국의 1개주로 편입된다면
곤드레

   덩치가 큰 중공개들의 운명
대무신왕

   미국개들의 운명
곤드레

   요즘 미국근황
곤드레

   이젠 전기차의 시대?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52   朝 鮮 族 "흑룡강파" 한국서 무법자 군림하다....... (16) 날라리 06.04  2146  0  14
351   朝 鮮 族 남자 漢族 남자가 무시한다는 이유로 흉기로... (14) 참종개 08.19  1433  0  19
350   朝 鮮 族 들 성화봉송 현장에서 (13) 김한국 05.02  1388  0  15
349   朝 鮮 族 만남과 싸이트에서 느낀소감 (4) 여호수아 10.03  1368  0  15
348   朝 鮮 族 여인이 中國에 안돌아가겠다고 절규를 하는 것... (3) 김한국 05.04  1374  0  21
347   朝 鮮 族 이라 불리는 中國동포에 대한 고찰 ............. (45) 자먼 02.03  1429  0  20
346   朝 鮮 族들 조차도 자기들을 이해 못한다. (6) kim 선생 05.16  1404  0  26
345   朝 中 東이 ‘찌라시”신문인가? (37) Dutch Pa... 08.19  2505  7  42
344   朝鲜阅兵背后的秘密,金正日的地位不... (4) 大家好! 09.15  1526  1  41
343   朝鲜正式加入东南亚友好合... (5) ABCD 07.24  1386  0  20
342   朝鲜族文化模式之初探- 돈주고 퍼옴^^ (14) 홍길동 06.06  1377  0  13
341   朝鲜族白血病男孩的一封求助信 (26) 최미란 01.04  1408  0  11
340   朝鲜族父母们 (16) 소학생 05.08  1370  0  12
339   朝鲜族人和韩国人的Õ... (4) 한지아 03.17  1382  0  17
338   朝鲜族的文化本原为朝鲜民族... (2) 로동적위대 02.15  822  0  0
337   朝鮮 (7) 피양어문선새 05.04  1460  0  25
336   朝鮮戦争을 정확히 알자 (1) 인민해방군 08.05  1778  0  27
335   朝鮮(韓)민족의 끝나지 않은 이데올로기 (9) 논객 05.16  2370  1  41
334   朝鮮과 韓에 대한 생각 (4) 횡설수설 09.20  1401  0  20
333   朝鮮戰箏韓國宣傳畵 (47) ABCD 07.27  1488  0  38
332   朝鮮族 리자스민 만들자… 기사를 읽고 (12) 갈바람고개 01.04  2340  0  0
331   朝鮮族 五賊에게 告한다. (8) 反朝族族戰士 01.14  1970  2  19
330   朝朝갈등 南南갈등 朝南갈등 (4) 스치다가 03.24  1355  2  33
329   朝聰聯회원 모집 (15) 朝聰聯 07.18  2062  9  51
328   祖国母亲 (15) 매꼬얘 05.26  1355  1  18
327   祖國-故國-母國'의 개념 2  테스트 06.24  2050  2  44
326   祖國-故國-母國'의 개념이 1 (3) 테스트 06.24  2064  1  31
325   鳥족지혈에 답변 (4) 朴京範 03.12  218  0  0
324   左는 이해관계를 회복해야 한다. (3) 반장 01.28  1435  2  27
323   左右 왼쪽 오른쪽 (1) 몽실몽실 09.18  1392  3  29
322   周洋의 感恩 발언 논쟁 (4) 가리마 03.09  1635  4  58
321   周恩来总理谈中朝关... (1) 류소기 11.08  1391  3  14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2025년 최저 임금 ...]
점점 더 한,중간에 임금 격차만 벌...
 대무신...님이[我們去喝杯茶吧...]
연보가 서버 주소가 한국 주소이라...
 대무신...님이[그늠에 수박,소고기 ...]
방글라데시인과 함께 파키스탄들이 ...
 알짬님이[그늠에 수박,소고기 ...]
체리가 바싸서 못 먹는 지나 인민...
 대무신...님이[그늠에 수박,소고기 ...]
내년도 최저 임금이 1만30원으로 ...
 대무신...님이[我們去喝杯茶吧...]
그렇게 들여다 보는 쪽이 더 이상한...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