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자본주의 실험장 `윈저우`의 위기(2)
위해    조회 1,346    2008.03.30위해님의 다른 글      


저장성 원저우시 상마오청 종합상품시장 입구. 저장성에는 이 같은 시장이 4000개가 넘고, 기업 경영인 수는 자영업자를 포함해 200만명에 달한다.

중국 자본주의화의 대명사격인 원저우(溫州)가 위기에 봉착했다.

위안화 가치가 치솟고 인건비와 토지 그리고 원자재값이 고공 비행하면서 올 들어 원저우는'라오반(老板ㆍ사장)의 도시'가 아닌 '도산의 도시'로 변했다.

원저우의 몰락은 중국의 급변하는 경영 환경을 웅변으로 보여준다.

중국 동부 저장성에 위치한 원저우는 중국식 자본주의와 상인정신을 상징하는 곳이다.

'중국의 유대인'으로 불리는 원저우 사람들은 태어나 농기구 대신 주판 다루는 법을 먼저 배운다.

단 1펑(0.01위안ㆍ1원40전)의 이익에도 목숨을 거는 게 이들이다.

이처럼 태생적으로 상인의 피를 지닌 원저우 사람에게 날개를 달아준 것은 중국의 개혁ㆍ개방정책이다.

  



정타이그룹 아오캉그룹 등 내로라하는 대기업을 탄생시키고 중국 내 안경 수요의 60%,물감의 90%를 공급하는 민영기업의 기지가 됐다.

특히 상하이 등이 외국 자본의 도움을 받은 것과 달리 원저우 상인들은 소액으로 창업해 스스로 길을 개척,어떤 난관도 뚫고 성공한다는 '원저우 신화'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지금 그 신화는 무너지고 있다.

전 세계 시장의 90%를 석권한 라이터 공장 중 현재 가동되고 있는 곳은 몇 십 개에 불과하다.

350여개가 올 들어 폐업했고,500여개는 간판만 달려 있을 뿐 정상 조업을 못하고 있다.

미싱이 씽씽 돌아가던 섬유와 신발 공장엔 먼지만 날리고,공장을 임대하거나 매각한다는 광고판이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있다.

2년 전만 해도 ㎡당 14위안 하던 공장 임대료는 올해 8위안으로 추락했지만 이나마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다.

"30만개를 웃도는 원저우의 중소기업 중 20% 정도가 올 들어 도산했다"고 저우더원 원저우 중소기업촉진회장은 말했다.

올해만 6만~7만개의 회사가 문을 닫았다는 얘기다.

원저우의 위기는 중국식 발전의 한계를 보여준다.

저가를 무기로 한 비즈니스 모델은 원저우 상인들에게도 용도폐기 대상이 되고 있다.


  


저우 회장은 "2년 전에 1만위안을 주고 살 수 있던 구리를 지금은 6만~7만위안을 줘야 하고,아연은 8000위안 하던 게 4만위안으로 뛰었는데 어떻게 견디겠느냐"고 반문했다.

원저우 지역의 근로자 임금은 평균 월 1600위안이지만 고물가 때문에 노동자들은 떠나가고 기업들은 인력난에 허덕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위안화 가치가 뛰면서 고통은 배가되고 있다.

이익을 거의 낼 수 없을 정도로 위안화 가치가 올랐는데 경기침체로 미국으로의 라이터 수출은 올 들어 3분의 1로 급감했다.

물론 작은 희망도 보인다.

기술개발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해발 2500m 이상의 고원국가인 멕시코 콜롬비아 등 산소가 부족한 지역에서도 잘 켜지도록 한 고원용 라이터가 대박을 터뜨렸다.

전선용 구리의 생산원가를 낮추는 방식도 원저우의 한 상인에 의해 개발됐다.

그러나 수십 만 개의 원저우 기업들이 도산의 위기로 몰리고 있는 현실에 비춰보면 "변화가 너무 늦었다"(위원핑 원저우전선 대표)는 평가다.

모 든 사람들이 사장을 꿈꾸고,성공한 사장들끼리 강력한 상단(商團)을 만들어 국내외 부동산과 광산 가격을 들었다놨다 할 정도의 막강한 파워를 자랑한 원저우 상인.고생을 견디어낸 츠쿠(吃苦)정신으로 중국식 자본주의 발전의 모범을 보였던 원저우 상인들이 급변하는 환경에서 눈앞에 닥친 고난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주목된다.

11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10.04
  오늘의 토론

   짜증나는 진상들
곤드레

   중국사투리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사투리
곤드레

   사실 중국은 글로벌 국가
곤드레

   서양에서의 아시아의 이미지
곤드레

   중국인의 원정살인 또 일어났다
朴京範

   내가 비록 국가주의는 아니지만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214   中, 홍콩 행정장관 직선제 허용..`1국2체제 기로에`  중국통 01.01  1320  2  23
213   中, 美 제치고 세계 패권국가로 급부상 (6) 인천토박이 06.29  1334  9  21
212   中, 美와 충돌 땐 주한기지 공격할 것 (19) 흠... 01.29  1430  4  28
211   中,대만 침공 워게임 결과는?? (22) 대무신왕 01.14  507  0  0
210   中,토지 사용권 양도 허용  중국통 03.10  1330  0  15
209   中-국제사회 '올림픽 동상이몽' (1) 한국일보 04.30  1329  3  21
208   中-韓 문화 뿌리찾기 갈등 계속 (1) 삼자무식 01.13  1319  0  31
207   中. 네티즌들 "노 전 대통령 유서보고 충격과 한참 울... (6) 솔로몬 05.27  1323  1  23
206   中. 세계2위 사치품 소비국 (7) 01.27  1318  0  34
205   中.동성녀자 (1) 띨띠리 04.14  1328  4  18
204   中.무서운 女大生 “티베트 지지에” 선전포고 대륙 발칵 (31) 1004 04.22  2783  5  50
203   中.불쌍한 조선족때문에 가슴이 아프다... (3) kim 선생 11.25  1321  0  30
202   中.신문 멜라민 파동 감추기위해 韓國요리먹으면 癌에걸... (5) 여호수아 10.05  1327  0  31
201   中.어선 한국 영해침범 .검문중 한국 경찰..살해......... (6) 띨띠리 09.26  1317  0  27
200   中.올림픽 성화 봉송, 중국에서도 불 꺼지는 등 수모  고구려의 꿈 05.13  1318  8  37
199   中.인기 탤런트 탄징(譚靜.24) 변사체 발견 (9) 1004 04.15  3074  10  67
198   中.종이 만두 파문..cctv (4) 연변의눈물 07.12  2618  4  30
197   中.죽은 사람의 두개골 갈아먹은 사람  자먼 05.16  1332  0  23
196   中.짱꼴라가 日本보다 싫은 이유 (8) 중화 03.28  1317  7  16
195   中.친구 여학생 살해.......오늘뉴스 (3) 자먼 09.17  1324  3  19
194   中.公安은 따라 다니지 마라. (10) 솔로몬 08.16  1311  4  26
193   中: 네덜란드, 중국산 마스크 60만개 품질문제로 리콜 (8) 대무신왕 04.04  2207  0  0
192   中:화웨이, 2020년 폴더블폰에 삼성 패널 적용 예정! (4) 대무신왕 01.05  1921  0  0
191   中"에서 벌어지는 웃지못할 일들 (14) 연변의눈물 07.13  2071  0  23
190   中·日 “하늘도 무심하시지”…지진난 곳서 또 지진 (1) 지나킬러 07.24  1312  0  48
189   中,32년간 46차례 핵실험… “방사능에 노출 19만명 ...  휘총통 04.20  1407  10  39
188   中,CCTV 미녀 아나운서 "간첩혐의" 해명 (3) 련변폭격 06.14  1330  1  55
187   中검찰, 한국인 마약사범 공소장 제공 거절 (1) 흑룡강 11.19  1312  3  42
186   中경제, 10년내 일본 제치고 미국 넘본다 (6) ^$^ 08.09  1768  3  62
185   中경제‘9가지 이상한 현상’ (10) 심비디움 01.03  1311  0  28
184   中고위층이 위구르 사태에 침묵하는 이유 (19) 련변폭격 07.09  1316  2  34
183   中과학원, “국가책임도 중국 1위” 주장 - 노벨 유머상... (1) 대기원 10.12  1313  1  41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2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성 김대건 안드레...]
미국유럽의등쌀에도 고유문화를 지키...
 곤드레님이[‘성 김대건 안드레...]
이 세계는 그냥 2가지문화뿐이다. ...
 대무신...님이[한국식 면접]
GS주유소 알바를 하는 늠이 한국 ...
 대무신...님이[한국아덜 인재관리 안...]
GS 주유소 알바 하는 늠 답게 너...
 대무신...님이[대국과 소국의 차이]
너무 신경을 안 쓰는 나머지 장기 ...
 대무신...님이[한국아덜 인재관리 안...]
놀고 목는 늠 하고 열심히 일하는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