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진정으로 우수한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
기사 입력 2020-01-10 15:17:16  

두말할것없이 조선족학교의 교육질은 조선족학교들의 생명선이며 조선민족인재가 태여날수있는  “요람”이며 조선족학생들의 한족학교에로의 류실을 막을수 있는 제일 유력한 수단이다.
  
매년 전국고등학교입학시험이 있을때마다 우리는 사람들의 마음을 흥분시키는 놀라운 대학입시성적 소식들을 접하게 된다. 흑룡강성, 길림성에서는 매년마다 조선족중학교의 졸업생이 문과장원을 석권하다싶이 하고 있으며 료녕성 조선족중학교들에서도 십여명에 달하는 문과, 리과장원을 배출하였다.
  
기자가 정확한 통계는 하지 않았지만 80년대부터 동북3성 조선족중학교들에서는 50명이 넘는  성급 장원을 배출하였다. 기자의조사연구가 부족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50명에 달하는 성급장원들이 청화대학, 북경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에 진출한 후에는 대학입학시험때 장원이 되였다는 놀라운 뉴스와 같은, 졸업후 우수한 실적을 거두고 있다는 놀라운 뉴스나 사실을 거의 듣지 못했다. 50명 장원이 “모”가난 인재라면 대학졸업후에도 사회에서 “모”난 업적을 쌓아야 하지 않겠는가?
  
수년전 기자는 전문적으로 청화, 북경대학의 조선족대학생을 취재한 적이 있다. 그속에는 성급장원도 있었다. 대학입학후 첫과당수업부터 영어로 강의를 하였는데 고중에서 일어를 배운 학생은 귀머거리가 되여 랭가슴을 앓았다고 한다. 청화, 북경대학에서 전문 신입 성급장원과 우수한 학생들을 위하여 꾸리는 중점실험반에 편입되였다가 따라가지 못해 반급을 바꾸거나 재학한 장원도 있다. 이는 우리 교육의 문제점을 말해주지 않는가!  
  
우수한 교육질은 리론상, 수량상에서의 질이 아니라 어떠한 표준으로 가늠해도 손색이 없는, 실속이 있는, 실제능력이 있는 인재의 양성이여야 한다.
  
조선족학교 학생들이 어문학습에서 조선어와 한어를 학습하기에 한족들보다 학습부담이 과중하다는 리유로 한어문학습능력도달표준을 한족학생보다 현저히 낮추는 조선족학교 한어문교재대강은 너무도 잘못 된 제도이다. 조선어는 잘하고 한어는 못하고, 한어를 잘 하지 못한다고 하여 민족교육정책상 특수한 혜택을 요구해 대학입시때 한어시험표준을 한족보다 현저히 낮추어 “점수는 높고 능력은 낮은”(高分低能)인재를 배양하는 교육모식은 현시대의 발전에도 부합되지 않거니와 우리 민족의 발전에도 덕이 되지 못하고 있으며 우리 민족을 “살”리는 길이 아니라 “망”치는 길이다. 필자는 대다수 조선족들이 주류사회에 융합 되지 못하고 주류사회에 진출하지 못하는 주되는 원인은 바로 조선족들의 한어종합수준이 주류민족에 비해 너무도 차이가 크기 때문이라고 본다.
  
당과 정부의 민족정책의 영명함과 우월함은 의심할바 없다. 하지만 민족우혜정책이 있다고 하여 경쟁의 시대에 공평함과 공정함을 요구하지 않는것은 아니지 않는가! 우리의 경쟁상대는 우리 조선민족자신들이 아니고 주류민족인 한족이다. 우리 민족교육의 인재양성표준이 한족보다 낮다면 우리 조선족들은 한족들과의 경쟁에서 필연코 “패”하고 말것이다!  
  
조선민족교육정책 제정자들과 조선문교재 편집자들에게 웨치고 싶다. 민족에 대한 “편애”는 민족을 “해”치는것이다. 진정으로 우수한 능력을 갖고 있는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로서 민족정책에 의거해 “살”아 갈것이 아니라 실제능력으로서 “살”아가야 한다. 또 실제능력을 갖고 있는 자 만이 “살”아 갈수 있다.  


윤청
흑룡강신문 2019-12-18


베스트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장(爱藏)했던 건물은 언녕 철거되고 그 자리에 엄엄할 정도로 으리으리한 연길시 정부 청사가 우뚝 솟은 것이다.고향 수부의 발전을 표방하는 공공건물을 바라보며 사회의 급속한 발전 변화라는 감동이 앞서지만 고향의 극히 중요한 사회 전환의 현장이었고 연변 발자취의 새 장을 표징하는 력사부호가 운산무소...더보기2020.01.10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  2020.01.10
 중한 량국의 경제 신협력에 대한 소고
최근 들어 중국의 중앙 및 지방정부, 학술연구단체, 상공단체들의 한국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비록 아직 민간적인 차원에서는 다소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하고 ...  2020.01.10
 정겨운 ‘지옥’
이국에서 살며 된장국 냄새만 맡으면 역겨움을 느낀다던 고향친구가 있다. 살던 곳과 물리적으로 뛰여넘을 수 없이 떨어져있는 사람에게 고향은 정신적 ‘울렁증...  2020.01.10
 진정으로 우수한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
두말할것없이 조선족학교의 교육질은 조선족학교들의 생명선이며 조선민족인재가 태여날수있는  “요람”이며 조선족학생들의 한족학교에로의 류실을...  2020.01.10
 글쟁이들의 직업정신
취재통지가 오면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주최측(主办单位), 주관측(承办单位)에 대한 정보이다. ...  2020.01.10
 게으름의 미학
소설이 아닌 책을 집어들었던 그날은 매일 반복되는 일상, 그러니깐 내 기준에서는 ‘정신없이’ 바쁜 매일에 권태감을 느꼈을 즈음이였다. 책 내용보다는 제목이...  2019.12.13
 상해와 연변
영어사전에는 중국항구도시 상해(上海) 지명을 어원으로 유래한 단어가 새겨있다. 영어에서 shanghai는 선원으로 만들기 위해 마약 또는 술로 의식을 잃게 한...  2019.12.13
 조선족의 생활세계와 젠더 질서의 변화 가능성
젠더(gender)는 생물학적 성차(性别差异)가 아닌 사회적인 성별(社会性别)을 나타내는 용어로서 녀성성(女性Ĕ...  2019.12.13
 사랑과 믿음의 기적
나는 《민중의 벗― 정판룡교수》를 쓴 후 《림민호평전》을 펴내면서 정판룡선생이 림민호 교장을 많이 닮았고 림민호 교장은 쏘련의 저명한 교육가 마카렌코선생...  2019.12.13
 꼴찌에게 보내는 박수갈채
현대사회에서 운동경기 혹은 어떤 경쟁에서 1등을 한 사람, 승리하거나 이긴 사람은 환호의 박수갈채를 받게 되지만 꼴찌를 한 사람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지 못한...  2019.12.13
  
12345678910>>>Pages 23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 주제넘게 끼지...]
국제 고립속에서 연일 자력 갱생만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중국꺼 어플를 깔면 해킹도 된다는 ...
 해탈님이[中:화웨이, 2020년...]
Fake News 정보 빼간다는...
 鳥족지...님이[中:화웨이, 2020년...]
근데 증말 화웨이는 미국 말대로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홍동이 이거 보면 열 받겠는 데 중...
 대무신...님이[한국 방문한 외국 관...]
댓글로도 유튜브 동영상 링크 정상적...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