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상해와 연변
기사 입력 2019-12-13 14:47:53  

영어사전에는 중국항구도시 상해(上海) 지명을 어원으로 유래한 단어가 새겨있다. 영어에서 shanghai는 선원으로 만들기 위해 마약 또는 술로 의식을 잃게 한 다음 배에 끌어들이다 유괴하다 어떤 일을 속여서 하게 하다 강제로 시키다 등의 뜻이 내포되어 있다. 이는 19세기 후반기에 외국인들이 행한 납치의 일종이다. 당시 중국 많은 연해 항구는 제국주의 열강에 의하여 강압적으로 개방하게 된다. 이런 개항항구에서는 화물선의 선원을 구하기가 어려워서 남자들을 술에 취하게 한 뒤 배에 태워 출항시켜 버렸던 것이다. 배가 출항하고 나면 배에서 일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중국인 선원들은 망망한 바다에서 파란만장한 삶을 살다가 차츰 동남아지역과 조선 일본 등지로 탈출하여 정착생활을 하면서 크고 작은 차이나타운을 이루게 된다.  

19세기 말 20세기 초 중국 근대화의 물결이 들이닥치면서 산동반도 수많은 이재민들이 바다를 건너 만주와 해외에로 이주하게 된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러시아 연해주에 까지 진출하여 울라지보스또크 등지에서 장사를 벌인다. 그러다가 볼쉐비키혁명 전후로 러시아 백계 귀족들과 부르죠아들이 밀려나게 되자 훈춘 등지로 들어와 가격이 폭락한 루불로 바깥세상에 눈이 어두운 토호들에게 넘겨 금을 사들이고 토지를 매각한다. 당시 훈춘 국자개 등 시가지 많은 상품 점포 명칭들에는 이들 산동전통문화 냄새가 짙게 풍겨났다.

지난세기  80년대와 90년대에 개혁개방 붐을 타고 연변사람들은 샤하이(下海)하게 된다. 드넓게 열린 세계와 만나기 위해 원양화물선에 오른 젊은이들은 목숨 걸고 바다에 나가 달러를 벌어왔고 문화대혁명의 암흑기를 거쳐 나온 사람들은 빈곤 탈출을 꿈꾸며 로무송출 해외친척방문 국제결혼 등 험난한 암초와 거센 풍랑이 이는 인생항로에 올라섰다. 그리고 그 뒤를 이어 외국나들이 비자 문이 열리게 되자 기업부진과 구조조정으로 샤깡(下崗)하게 된 도시 중년 세대주들 거기에 농촌 농민들도 가세하여 분분히 밭을 양도하고 집을 팔아버리고 외국으로 떠나는 질풍노도에 휘말러 들어가 험한 가시밭길에 발을 들여놓는다.

개혁개방 30년이라는 세월은 우리에게 너무나도 많은 변화를 가져다주었다. 자그마한 연길 공항은 끊임없이 확장되어가고 중국 남방항공 대한한공 아세아나 항공이 쉼 없이 오가며 하늘 길을 열고 화려하게 단장한 연길 도시모습과 정통의 맛을 쏟아내는 음식가게들은  연변민속풍경을 구경하러 고속철을 타고 오는 유람객들을 반긴다. 하지만 이러한 밝은 빛 뒤 면에는 취업사기 덫에 걸려 재산을 날리거나 빚더미에 앉아 가정파탄 감옥행 등 참혹한 비극을 낳은 어두운 그림자가 감추어져 있다. 실로 엄청난 숫자의 중국조선족들이 국내외사기군의 경제적 이익을 위해 끔직한 재앙을 겪어야만 했었다. 지금의 연변은 한세대의 뼈아픈 교훈과 슬픈 사연을 딛고 일어선 것이다. 오늘날에 와서도 20년 30년 넘도록 타향생활을 하고 있는 50대 60대의 수많은 조선족 중년세대들이 건설현장 인부, 음식점 도우미, 가사 도우미로 온갖 설움을 견뎌내며 악착같이 일해 차곡차곡 돈을 모아 이국땅에서 굳건히 버티고 있다.

쪽박 차고 두만강을 건너온 옛 선인들에게 재산이라고는 괴나리봇짐뿐이었던 과거, 해방이 되어도 땅과 소 그리고 곡물이 어느 정도 있었지만 오랜 세월동안 집체화시기 단순노동에 매달려 보수를 받아 왔던 사람들은 올바른 자본투자 길에 들어서지 못하고 방황하는 우리사회 아픈 문제들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 상하이 상하이 트위스트 추면서 나팔바지에 빵집을 누비던 80년대90년대 한국 젊은이들의 거리는 오늘날에 와서 조선족 밀접지역으로 바뀌고 연길 냉면 화룡 온면 훈춘 꼬치 간판들이 즐비하게 서고 조선족 특유의 억양이 물씬 풍겨 나오지만 자아동질성을 잃어가며 경제문화공동체 의식은 희미해진다. 서로 다른 욕망에 따라 움직이며 얽히고설키며 때로 원치 않는 인생길에 들어선다.  

오늘날 상해는 중국 개혁개방의 아이콘으로 중국 경제중심지로 부상했다. 그 옛날 수천수만 쿠리들의 비극적인 운명을 딛고 일어선 동방명주를 비롯한 초고층 빌딩은 치욕스런 과거사를 떨쳐내고 있다.

중국 조선 러시아 황금삼각 지대에 자리 잡은 연변은 우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담겨있는 곳이다. 20세기 초 중국전통 점포가 즐비하게  늘어선 속을 비집고 조선족 보따리 장사꾼들이 들어섰다. 홀몸으로 연변을 들어왔던 한족들과 달리 온 가족을 거느리고 들어선 조선인들은 보따리 장사로부터 시작하여 엿방 두부집 국수집을 차려가면서 차츰 연길서시장같은 건물을 일떠세웠다.

80년대 90년대에 불어 닥친 거센 회오리바람에 연변조선족공동체 흔들림으로 보이스피싱 토막살인 연변거지와 같은 어두운 그림자가 중국조선족 이미지에 따라 붙었다. 오늘날 시대는 이미 변화의 바람을 타고오고 있으며 큰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 과거의 어두운 그림자에서 벗어나 미래 연변 조선족 이미지에 어떤 수식어가 붙을 것인가를 결정하는 핵심변수는 우리세대의 몫에 달려있으며 우리세대가 묵묵히 짊어지고 가야할 무거운 짐이다.



허성운
동포투데이 2019-11-19


베스트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장(爱藏)했던 건물은 언녕 철거되고 그 자리에 엄엄할 정도로 으리으리한 연길시 정부 청사가 우뚝 솟은 것이다.고향 수부의 발전을 표방하는 공공건물을 바라보며 사회의 급속한 발전 변화라는 감동이 앞서지만 고향의 극히 중요한 사회 전환의 현장이었고 연변 발자취의 새 장을 표징하는 력사부호가 운산무소...더보기2020.01.10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  2020.01.10
 중한 량국의 경제 신협력에 대한 소고
최근 들어 중국의 중앙 및 지방정부, 학술연구단체, 상공단체들의 한국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비록 아직 민간적인 차원에서는 다소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하고 ...  2020.01.10
 정겨운 ‘지옥’
이국에서 살며 된장국 냄새만 맡으면 역겨움을 느낀다던 고향친구가 있다. 살던 곳과 물리적으로 뛰여넘을 수 없이 떨어져있는 사람에게 고향은 정신적 ‘울렁증...  2020.01.10
 진정으로 우수한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
두말할것없이 조선족학교의 교육질은 조선족학교들의 생명선이며 조선민족인재가 태여날수있는  “요람”이며 조선족학생들의 한족학교에로의 류실을...  2020.01.10
 글쟁이들의 직업정신
취재통지가 오면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주최측(主办单位), 주관측(承办单位)에 대한 정보이다. ...  2020.01.10
 게으름의 미학
소설이 아닌 책을 집어들었던 그날은 매일 반복되는 일상, 그러니깐 내 기준에서는 ‘정신없이’ 바쁜 매일에 권태감을 느꼈을 즈음이였다. 책 내용보다는 제목이...  2019.12.13
 상해와 연변
영어사전에는 중국항구도시 상해(上海) 지명을 어원으로 유래한 단어가 새겨있다. 영어에서 shanghai는 선원으로 만들기 위해 마약 또는 술로 의식을 잃게 한...  2019.12.13
 조선족의 생활세계와 젠더 질서의 변화 가능성
젠더(gender)는 생물학적 성차(性别差异)가 아닌 사회적인 성별(社会性别)을 나타내는 용어로서 녀성성(女性Ĕ...  2019.12.13
 사랑과 믿음의 기적
나는 《민중의 벗― 정판룡교수》를 쓴 후 《림민호평전》을 펴내면서 정판룡선생이 림민호 교장을 많이 닮았고 림민호 교장은 쏘련의 저명한 교육가 마카렌코선생...  2019.12.13
 꼴찌에게 보내는 박수갈채
현대사회에서 운동경기 혹은 어떤 경쟁에서 1등을 한 사람, 승리하거나 이긴 사람은 환호의 박수갈채를 받게 되지만 꼴찌를 한 사람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지 못한...  2019.12.13
  
12345678910>>>Pages 23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 주제넘게 끼지...]
국제 고립속에서 연일 자력 갱생만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중국꺼 어플를 깔면 해킹도 된다는 ...
 해탈님이[中:화웨이, 2020년...]
Fake News 정보 빼간다는...
 鳥족지...님이[中:화웨이, 2020년...]
근데 증말 화웨이는 미국 말대로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홍동이 이거 보면 열 받겠는 데 중...
 대무신...님이[한국 방문한 외국 관...]
댓글로도 유튜브 동영상 링크 정상적...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