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제2의 사춘기 그리고 졸혼
기사 입력 2019-11-26 10:55:54  

“사춘기는 부모에게서 독립하려는 나름의 몸부림이다. 만약 사춘기가 없다면 평생을 데리고 살며 먹여 살려야 할 것이다”

몇년 전 막내아들이 심한 사춘기를 겪으면서 전문의 강의 요청을 받고 간 자리에서 전문의가 한 말이다.

사춘기는 눈도, 몸도 그리고 마음도 사방팔방으로 향하는 시기이다. 사전적 해석에 따르면 12~3세에서 15~6세를 사춘기로 보고 있다. 신체적, 정신적으로 성숙해지면서 보고 싶은 것도, 하고 싶은 것도 많아지는 시기이다. 때문에 부모의 구속을 원치 않는다. 자신을 충분히 통제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모가 괜한 간섭을 한다고 보는 자녀의 인식 때문에 사사건건 충돌이 발생한다. 부모와 자녀, 이성간 교제와 갈등의 시작, 사춘기의 특징이다.

제2의 사춘기, 생소한 용어지만 인간의 수명이 백세 시대에 들어서면서 제2의 사춘기라는 신조어도 나타났다. 약 50세에서 75세에 이르는 시기에 나타나는 사춘기와 류사한 역동적 심리과정을 의미하는 새로운 용어가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10대의 사춘기는 신체적으로 2차 성장이 나타나는 시기이고 정신적으로 자기의식이 높아가고 성숙기에 접어드는 시기라고 한다면 제2의 사춘기는 지혜와 경험에서 나오는 능력의 시기, 원숙한 사고가 가능한 시기, 무언가 새로 시작할 수 있는 꿈을 꾸는 시기라 할 수 있다. 특히 10대 사춘기가 누구나 꿈을 꾸는 시기라고 한다면 제2의 사춘기는 꿈을 꾸는 사람만 꿈이 있는 시기라 할 수 있다.

10대의 사춘기가 부모에게서 독립하려는 자녀의 몸부림이라면 제2의 사춘기는 누구로부터의 독립으로 보아야 할가?

성장한 자녀가 그중 한사람이고 할수 있다. 아이를 키우면서 부모들은 보편적으로 자신의 꿈보다는 자녀의 미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례가 많다. 아글타글 뒤바라지하여 대학에 보내고 자녀를 출가시켜놓으면 또 손자, 손녀 양육까지 감당해야 하는 부모가 적지 않다. 부모라는 이름 뒤에 자녀를 위한 희생의 그림자가 옥죄고 있다면 부모 자신을 위한 삶을 실현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이야기이다. 나이 들었다고 욕망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이것저것 눈치 보지 않고 성장한 자녀에게서 독립하고 싶은 내적 몸부림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제2의 사춘기의 독립하고 싶은 두번째 대상은 배우자이다. 몇십년을 함께 살았던 배우자의 간섭과 속박에서 벗어나고 싶고 나만의 인생을 살고 싶은 것이다. 요즘 황혼리혼 (50대-60대)이 급증하는 원인의 하나이기도 하다.

한 조사기관에서 50~69세 2020명을 대상으로 50세 이후 황혼리혼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근 41%가 황혼리혼을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실제로 지난해 한국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의 리혼한 전체 부부 가운데 3만 63쌍이 20년 이상 결혼생활을 하다 헤여진 경우로 전체 리혼의 1/3을 차지했다. 이른바 ‘황혼리혼’이다. 2010년 처음 3만건을 넘어선 황혼리혼은 해마다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황혼리혼에는 현실적 문제가 뒤따른다. 재산분할이나 미혼 자녀의 출가 같은 일. 이런 문제로 망설이는 이들에게 대안으로 부상한 것이 ‘졸혼(毕婚)’이다. 문자 그대로 결혼을 졸업한다는 의미이다. 졸혼은 ‘부부가 리혼하지 않으면서 각자 자신의 삶을 즐기며 자유롭게 사는 생활방식’이다. 2004년 일본 작가 스기야마 유미코가 펴낸 《졸혼을 권함》이라는 책에서 처음 등장했다. 법적 혼인 상태는 지속하되, 부부가 서로 간섭하지 않고 자유로운 삶을 영위하는 생활방식을 가리킨다. 별거하거나 생활공간을 분리하되, 대부분 정기적으로 만나며 관계를 유지한다.

얼마 전 부부간에 금슬이 좋다고 항상 부러움을 샀던 친구를 만났는데 퇴직하고 외국에 나갔다고 했다. 남편과는 ‘졸혼’하고…친구는 헌신적인 내조로 잘 알려져 모든 남편들이 부러워하는 안해였는데 ‘졸혼’이라니! 필자의 친구처럼 요즘 외국에 나가 있는 부부들중에 ‘졸혼’이 많다고 한다.

친구는 “내 인생이 참 괴롭고 고단했다. 더 나이 들기 전에 집을 나와 나만의 삶을 살고 싶었다”고 했다. 남편과 서로의 남은 인생에 대해 고민한 끝에 리혼하지 않기 위해 졸혼을 택했다고 했다. 친구는 결혼에도 방학이 필요한 것 같다. 졸혼은 어찌보면 잠시 쉬여가는 방학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졸혼은 황혼리혼과는 구별되는 헤여짐의 형태이다. 황혼리혼은 법적으로 남남이 됨으로써 영원한 결별을 뜻하지만 졸혼은 혼인관계가 유지되는 헤여짐이다. 즉 같은 공간에서 같은 생활양식을 영위하지 않지만 엄연히 부부이다. 서로 희망하는 삶을 통제하거나 간섭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전제로, 자기만의 삶에 집중한다. 누구를 위한 희생도 없다. 오로지 자신이 주인공이다. 스스로 위로하고 보상한다. 보다 성숙된 자기를 바탕으로 자신의 삶에 집중함으로써 자기 만족도를 극대화시키는 삶을 산다.

제2의 사춘기를 겪으면서 결혼과 리혼 사이에 이처럼 부부관계의 새로운 쟝르가 확산되고 있다. 고령화로 결혼기간이 길어질 테니 더 세분화될지도 모르겠다. 부부의 충분한 공감과 합의만 전제된다면…

결혼식 주례사에 단골처럼 등장하는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의 시대는 이제 옛말이 될지도 모른다. 부부관계는 일방적일 수가 없다. 한사람만 잘한다고 해서 관계가 유지되는 것이 아니다. 나란히 앉아 지는 해를 함께 바라보는 랑만적인 그림은 아닐지라도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낸 반려자로서의 례우를 받으려면 지금 나를, 나와 내 가족의 관계를 돌이켜 볼 시간이 필요하다.

50대 이후 찾아오는 제2의 사춘기는 삶의 지혜와 경험이 녹아있는 상태에서 새로운 시도를 꿈꾸는 때인 만큼, 방황하지 않는 제2의 사춘기를 계획할 필요가 있다. 마치 려행계획을 짜듯 자신을 주인공으로 하는 생애 2막 인생 스케치, 제2의 사춘기를 멋지게 보낼 수 있는 계획을 짜보는 것은 어떨가?



장연하
연변일보 2019-11-20


베스트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장(爱藏)했던 건물은 언녕 철거되고 그 자리에 엄엄할 정도로 으리으리한 연길시 정부 청사가 우뚝 솟은 것이다.고향 수부의 발전을 표방하는 공공건물을 바라보며 사회의 급속한 발전 변화라는 감동이 앞서지만 고향의 극히 중요한 사회 전환의 현장이었고 연변 발자취의 새 장을 표징하는 력사부호가 운산무소...더보기2020.01.10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  2020.01.10
 중한 량국의 경제 신협력에 대한 소고
최근 들어 중국의 중앙 및 지방정부, 학술연구단체, 상공단체들의 한국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비록 아직 민간적인 차원에서는 다소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하고 ...  2020.01.10
 정겨운 ‘지옥’
이국에서 살며 된장국 냄새만 맡으면 역겨움을 느낀다던 고향친구가 있다. 살던 곳과 물리적으로 뛰여넘을 수 없이 떨어져있는 사람에게 고향은 정신적 ‘울렁증...  2020.01.10
 진정으로 우수한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
두말할것없이 조선족학교의 교육질은 조선족학교들의 생명선이며 조선민족인재가 태여날수있는  “요람”이며 조선족학생들의 한족학교에로의 류실을...  2020.01.10
 글쟁이들의 직업정신
취재통지가 오면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주최측(主办单位), 주관측(承办单位)에 대한 정보이다. ...  2020.01.10
 게으름의 미학
소설이 아닌 책을 집어들었던 그날은 매일 반복되는 일상, 그러니깐 내 기준에서는 ‘정신없이’ 바쁜 매일에 권태감을 느꼈을 즈음이였다. 책 내용보다는 제목이...  2019.12.13
 상해와 연변
영어사전에는 중국항구도시 상해(上海) 지명을 어원으로 유래한 단어가 새겨있다. 영어에서 shanghai는 선원으로 만들기 위해 마약 또는 술로 의식을 잃게 한...  2019.12.13
 조선족의 생활세계와 젠더 질서의 변화 가능성
젠더(gender)는 생물학적 성차(性别差异)가 아닌 사회적인 성별(社会性别)을 나타내는 용어로서 녀성성(女性Ĕ...  2019.12.13
 사랑과 믿음의 기적
나는 《민중의 벗― 정판룡교수》를 쓴 후 《림민호평전》을 펴내면서 정판룡선생이 림민호 교장을 많이 닮았고 림민호 교장은 쏘련의 저명한 교육가 마카렌코선생...  2019.12.13
 꼴찌에게 보내는 박수갈채
현대사회에서 운동경기 혹은 어떤 경쟁에서 1등을 한 사람, 승리하거나 이긴 사람은 환호의 박수갈채를 받게 되지만 꼴찌를 한 사람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지 못한...  2019.12.13
  
12345678910>>>Pages 23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 주제넘게 끼지...]
국제 고립속에서 연일 자력 갱생만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중국꺼 어플를 깔면 해킹도 된다는 ...
 해탈님이[中:화웨이, 2020년...]
Fake News 정보 빼간다는...
 鳥족지...님이[中:화웨이, 2020년...]
근데 증말 화웨이는 미국 말대로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홍동이 이거 보면 열 받겠는 데 중...
 대무신...님이[한국 방문한 외국 관...]
댓글로도 유튜브 동영상 링크 정상적...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