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부조문화에 메스를 댄 한 연변대학교 교수
기사 입력 2016-12-14 07:46:18  

지난번에 김춘선 연변대학 교수(역사교수)가 연길시에서 환갑을 쇴다.

우리민족이 일생에서 가장 중히 쇠는 잔치가 있는데 바로 첫돌생일,결혼,환갑이다.그만큼 환갑을 인생에서 크게 경하해야 할 것으로 여겨 큰 잔치를 베풀어 경하를 받는다.오늘 이 잔치를 계기로 부조문화에 대해 말하려고한다.

김춘선 교수에 따르면 환갑에 100여명의 하객들을 초청했으나 150여명의 하객들이 참석했다.그런데 이날 하객들이 갖고간 부조는 일률로 백원으로 선을 딱 끊었다.아주 이례적이다. 한마디로 부조문화에 메스를 댄 것이다.

굳이 설명하고 싶은 것은 김춘선 교수는 “중국조선족사료전집” 100권의 주필이라는 점이다.그래서 김교수는 중국 조선족 역사계에서 명망이 높은 교수이기에 초청 외의 하객들도 대거 참석해 환갑을 경하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조선족사회에서의 부조문화를 두루 살펴보면 최저로 2백원 선이다.특히 조선족사회에서 생일 쇠는 열풍이 거세차게 일어나고 있는데 좀 과장된 얘기를 하면은 어떤 사람은 거의 친구의 생일로 세월을 보내고 있다.연길시의 박선생에 따르면 그는 한달에 평균 4차이상의 친구의 생일에 초대되며 그것도 친척의 생일은 제외란다.

현재 재한 조선족사회에서도 생일부조가 지속적인 상승선을 긋고 있다. 한 지인에 따르면 생일부조는 최저로 한화로 10만원(인민페로 약 600원)이란다.그럼 한국사회에서의 부조문화는 어떻게 형성되었는가?한국에서는 생일에 거의 주위 사람을 초청하지 않고 집안에서 친지들이 모여 생일을 쇠고있으며 잔치,상사 등 행사에 초청시 일반적으로 한화로 3만에서 5만원 선(인민페로 약 180원내지 300원),가까우면 한화로 10원이상이란다.

여기에서 주목할 것은 한국의 인당 국민소득은 2만8천여 달러, 중국의 인당 국민소득은 8천여 달러라는 점이다. 즉 중국의 인당 국민소득은 한국의 인당 국민소득의 3분의 1도 못 미친다.

물론 이런 부조문화를 왈가왈부할 일은 아니라고 본다.문제는 이런 부조문화가 후세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함이 바람직하지 않겠는가.

주위를 두루 살펴보면 조선족 소학생 지어는 중학생들에게도 이런 부조문화가 만연되어 어른들처럼 친구동창의 생일에 2백원 이하는 금물이란다.이런 부조문화가 젊은이들에게 만연되는 것은 바로 부모들에게서 물려받은 이른바 “유산”이라고 생각하니 입이 쓰거워 남을 주체하지 못하겠다.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이난다”라는 우리속담이 있듯이 자식이 어릴적부터 돈의 귀중함을 모르고 맹탕 써 버리고 지어는 생일잔치에 술을 거나하게 마시고 큰 소리로 식당의 분위기를 깨는가 하면 길에서도 이리저리 비틀거리는 행실을 보노라면 참으로 서글프기 그지없다.



윤운걸
흑룡강신문 2016-12-13


베스트 십원의 에너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돈 십원은 그저 택시 한번 리용할 료금이다. 어른 아닌 애들도 요즘은 십원짜리 지페에 관심 없는듯 아무렇게 내동이친다. 밥 한그릇마저 변변히 살수 없는 “미량원소”라 홀대하지만 작은 물방울이 해빛을 반사하듯 우리에게 반짝이는 뭔가를 깜짝 선사할 때가 있다. 일전 필자는 어느 부페집으로 간적 있다. 정갈한 분위기가 자못 상쾌했다. 일매지게 차려놓은 갖가지 반찬그릇을 둘러보다 문뜩 자그마한 게시판에 눈길이 멎었다. (랑비 없는 손님에게 십원을 할인해드림) 식사...더보기2017.03.10

 감사한 가마니
호도거리전까지 중국조선족농촌에서 가마니를 생산하지 않았던 곳이 몇곳이나 있을가. 량식은 생산대에서 해결하고 돈은 거의 가나미를 짜서 해결했다고해도 과언이...  2017.03.25
 십원의 에너지
돈 십원은 그저 택시 한번 리용할 료금이다. 어른 아닌 애들도 요즘은 십원짜리 지페에 관심 없는듯 아무렇게 내동이친다. 밥 한그릇마저 변변히 살수 없는 “미...  2017.03.25
 지역문화속 '인문학'
정확히 언제부터였다고 단정짓기는 어렵지만 우리 나라에도 인문학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기업가들사이에서도 경영학만으로는 미래에 한계가 있다고 느끼기 시작한것...  2017.03.25
 십원의 에너지
돈 십원은 그저 택시 한번 리용할 료금이다. 어른 아닌 애들도 요즘은 십원짜리 지페에 관심 없는듯 아무렇게 내동이친다. 밥 한그릇마저 변변히 살수 없는 “미...  2017.03.10
 물림옷
직장에서 녀성동료들이 주고받는 이야기에 깊은 감명을 받은적이 있다. 특히 집 아이한테 물림옷을 입히는 문제를 두고 말하던 한 후배의 이야기가 퍽 인상적이였...  2017.03.10
 유령 정차난
요즘 우리 직장의 한 직원이 새차를 뽑았다. 새차를 둘러 보면서 “돈 팔고 골치 덩어리를 갖추었군”,축하한다는 덕담이 악담으로 튕겨 나온것이다.무슨 말인지...  2017.03.10
 스마트카(智能汽车)에 대한 기대
오래간만에 차를 몰고 나섰더니 찻길이고 보도이고 구석이고 구석의 구석까지 차들로 차 있었습니다.주차가 안되어 헤매다가 벌금에 얻어 맞을 비장한 각오로 서는...  2017.03.10
 나는 복 많은 사람이다
옛날의 오복과 현대 오복이 좀 다른면이 있다고 생각한다. 옛날 오복은 장수, 풍족, 평온, 선행, 편한 죽음이라고 했는데 현대오복은 건강, 배우자, 재산, 일,...  2017.03.10
 조선족학생의 '음성양쇠' 뭘 말하나
지금 시대는 “음성양쇠”(阴盛阳衰)라고 사람들은 진담절반, 롱담절반으로 말하고 있다. 조선족학교들에 녀학생이 남학생보다 많다는 말을 ...  2017.03.10
 독특한 개성이 삶을 빛낸다
옛날 공자의 학생 자공이 스승한테 물었다.

《온 마을에서 한 사람을 좋다 하면 그가 과연 좋은 사람입니까?》
《그러찮을걸세.》  2017.03.10
  
12345678910>>>Pages 21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점석님이[동족차별 멸시기시증...]
전작권이 없는 나라는 지배당하는...
 알짬님이[대국 미국의 행태를 ...]
싼동/그리고 시리아와 우크라이나에...
 점석님이[동족차별 멸시기시증...]
령도가 몽골족이면 몽골인의 지배를 ...
 알짬님이[대국 미국의 행태를 ...]
싼동/오호, 미국이 중공이 무서워...
 점석님이[동족차별 멸시기시증...]
한족의 지배란 무슨 말이냐,,령도가...
 알짬님이[대국 미국의 행태를 ...]
종이범한테 오줌을 질질 흘리는 중공...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