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淸 시조는 金氏(8)
갈바람고개    조회 2,476    2015.02.03갈바람고개님의 다른 글      
조선일보에 청나라 시조가 김씨라는 제하의 글이 있어 로그인 하고 기사 전문을 읽어보니 글을 쓴 사람도 환빠 같고 댓글에도 환빠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많이 보여 몇 마디 씨부렁거려 본다.

[프리미엄] 100만명이 1억명 지배한 청나라, 시조는 金氏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2/02/2015020202920.html?news_Head1_05


오늘날의 한민족(한국민족)은 대동강에서 원산만 이남의 사람들이지 만주 야만족들이 아니다.

이러한 인식은 조선시대 선비들에게도 상당히 강했던 것으로 짐작이 가며, 성호 이익선생이 저술한 성호사설을 보면 평양을 국가에서조차 외국처럼 취급하여 내 팽개쳐 버리고 있다는 내용이 나온다. 세금을 거두어도 나라에 바칠 필요 없이 자체적으로 사용을 하되 북쪽에서 반란 같은 말썽만 생기지 않으면 용인이 되었던 것으로 보이며, 그래서 ‘평양감사도 제 하기 싫으면 할 수 없다.’란 속담이 생겨난듯하다.

근본이 없는 사람들로 간주되었던 것으로 보이는 거기출신들은 당연히 국가요직에 발탁하지도 않았으며, 실제 역사인물들 중에 반란자들을 빼면 유명한 학자나 관리 등의 이름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 그들은 신분 상승을 위하여 무과나 잡과 같은 과거에 목숨을 걸다시피 하여 더러 합격을 하기도 하였으나 고위직에 오를 수는 없었고 이러한 경향은 조선왕조 패망 때까지 계속 되었다.

이씨왕조는 뿌리가 함경도이고 여진족일 가망성도 있다고 보지만 이상하게도 이북 출신들을 중용하지는 않았는데, 혹시라도 신하나 백성들로부터 뿌리가 그쪽이라 근본이 없는 사람으로 비쳐질지 두려웠는지도 모를 일이다. 내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널리 알려진 경주이씨는 족보세탁이 어려워 당시로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전주이씨로 계보를 세탁하여 남쪽에 뿌리가 있다는 것을 강조하지 않았나 싶다.

우리 역사에서 그나마 이북인들이 힘을 쓴 시기는 해방 후부터 이승만 정권 때까지이다. 개화기에서 일제시대까지 기독교가 강세를 보였던 평양을 비롯한 이북지역에서 선교사들의 영향으로 신식학문을 연마한 많은 사람들이 해방이 되면서 등용이 되었기 때문이다. 초창기 국군에 힘을 쓰는 이북출신들이 많았던 것도 신분상승을 위한 그들의 열정과 지역을 가리지 않고 등용을 하였던 미국에 의한 군정, 그리고 이북출신의 이승만 정부 이런 것이 맞아 떨어졌기 때문일 것이다.

그 외에 반란을 빼면 이북인들이 우리역사에서 주목을 받은 적은 없으며 이남 사람들의 그들에 대한 편견이나 멸시는 오늘날 영호남 갈등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대단하였다고 한다. 그런 것도 따지고 보면 그들을 근본이 없는 사람들로 보았던 조상들로부터 물려받은 영향이 아닐까 사료되며, 그 근본이 없다는 것도 따지고 보면 야인(야만인) 다시 말해서 오랑캐 후손이라는 인식에서 비롯되었을 수도 있다.

오늘날 남한에 역사적 연고가 없는 중국 사람들이나 대동강 - 원산만 이북의 북괴인들은 만주 오랑캐들의 후손일 확률도 다분히 있고 요즘은 ‘태양민족’ 혹은 ‘김일성 민족’으로 떠들고 있으니 그들과 한민족과는 구분되어야 한다.

최근 들어 우리와 말과 문화풍습이 완전히 다른 만주 오랑캐를 자꾸 우리민족과 동일시하려는 이상한 사람들이 자주 보여 한민족(한국민족)이 도대체 누구인가에 대하여 횡설수설 주절거려 보았다.

0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7.16
  오늘의 토론

   중국의 위력
곤드레

   시청앞에서의 테러
朴京範

    한국과 중국의 산업재해율
朴京範

   한구과 중국의 산업재해율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의 미국의 1개주로 편입된다면
곤드레

   덩치가 큰 중공개들의 운명
대무신왕

   미국개들의 운명
곤드레

   요즘 미국근황
곤드레

   이젠 전기차의 시대?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440   漢方과 韓方 (1) 터미네이터 03.05  2978  0  0
49439   漢文字는 한民族의 글이자 言語이다?...천만에... (36) 잠 언 01.13  2654  8  33
49438   漢文字는 한民族의 글이자 言語이다 (29) 고열가 01.13  2692  4  54
49437   漢江류역 대량의 "고려장" 유적 발굴 (8) 가리마 07.23  2157  1  46
49436   漢족의 이이제이는 여전하다는 걸 잊지 말아야해 (5) 수달 09.24  2069  4  70
49435   漢족은 민족의상이 치파오? (6) 수달 08.20  1561  6  39
49434   漢족권력이 조선족과 만주족을 이간질할까요? (1) 수달 09.12  1856  6  94
49433   漢에 대한 왜곡의 연속 - 漢族의 실체 (8) 問子 08.16  1484  0  0
49432   漢에 대한 왜곡의 연속 - 漢字의 量과 단어의 量 (29) 問子 08.21  2349  0  1
49431   漢에 대한 왜곡의 연속 - 漢字는 상형문자인가? (28) 問子 08.16  1585  0  0
49430   漢에 대한 왜곡의 연속 - 漢語사전의 奧妙 (6) 問子 08.22  1852  0  0
49429   漢에 대한 왜곡의 연속 - 漢文은 貴族적 한글은 庶民적  問子 08.21  1597  0  1
49428   漢에 대한 왜곡의 연속 - 語境(context :콘텍스트) (14) 問子 08.24  1743  0  0
49427   漢에 대한 왜곡의 연속 - 그림과 음악 (5) 問子 08.24  1528  0  0
49426   旱鸭子 를 보았다. (7) 표자두 08.12  1354  2  37
49425   平壤 - 平襄의 위치 (13) 금치 03.11  1844  4  31
49424   太王을 아는가  치우천왕 09.16  1844  1  49
49423   七毛党 (1) 로동적위대 07.07  1168  0  0
49422   七氣湯과 不動心 (1) 금오 05.13  1388  1  27
49421   臭豆腐(처우떠우푸)와 매운닭발 (22) 현장 08.24  1559  2  46
49420   出天之孝 (1) 무위 05.24  1418  3  75
49419   秋夕 특집 (6) 갈바람고개 09.07  1788  0  0
49418   秋 追憶, 朝鮮族中一人已 (3) 겨울나그네 11.27  1499  1  44
49417   秋 夜 三 聲 이란 (9) ㅂ ㅅ ㅌ ㅈ 10.15  2845  0  81
49416   請敎諸賢 (34) 상시기 12.16  1378  0  35
49415   淸天霹靂 청천벽력(쌍용최신동향) (1) 퉁재 01.16  1515  0  34
49414   淸나라 皇室의 起源傳說에 나타난 地名考 (3) 관웅 06.02  1390  2  53
  淸 시조는 金氏 (8) 갈바람고개 02.03  2476  0  3
49412   鐵馬氷河-중공이 만주를 점령하게 된 경위 (5) 황당스 01.17  1615  0  0
49411   天災人禍에 대한 단상 (43) 현장 09.02  1343  0  18
49410   天災이냐 아니면 人禍이냐 (14) 현장 11.16  1418  6  25
49409   天災는 부패정권 몰락 신호탄 (2) 지나킬러 05.14  1421  0  42
12345678910>>>Pages 154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2025년 최저 임금 ...]
점점 더 한,중간에 임금 격차만 벌...
 대무신...님이[我們去喝杯茶吧...]
연보가 서버 주소가 한국 주소이라...
 대무신...님이[그늠에 수박,소고기 ...]
방글라데시인과 함께 파키스탄들이 ...
 알짬님이[그늠에 수박,소고기 ...]
체리가 바싸서 못 먹는 지나 인민...
 대무신...님이[그늠에 수박,소고기 ...]
내년도 최저 임금이 1만30원으로 ...
 대무신...님이[我們去喝杯茶吧...]
그렇게 들여다 보는 쪽이 더 이상한...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