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 조선족의 일상(5)
151    조회 1,551    2008.09.19151님의 다른 글      
아침에 헝겊 쓰레기 솜이불을 제치고 일어나



TV를 켜니 일기예보에서는 공기가 맑다고 예보했다.



하늘을 보니 해가 뿌옇게 보였지만 오늘은 그나마 산성비를



막는 우비를 입지 않아도 될 것 같았다.

월마트에서 구입한 발암성 ‘방향족 아민’



염료가 들어간 속옷과



세탁소에서 발암성 염화에틸렌으로



드라이한 양복을 입었다.



기분 나쁘지 않은 향기가 났지만 눈이 따가왔다.



마침 불임증을 초래하는 남자용 향수가 있어서



뿌렸더니 눈이 아프지 않았다.

염소로 소독된 수돗물과 트리클로산이



들어간 치약이 반응해 발암 물질이 생길 때까지 이를 닦고,



발암물질 벤지딘이 함유된 수건으로 얼굴을



닦은 후 세제가 섞인 디젤유 튀김을 먹고



멜라민이 섞인 우유를 마셨다. 발암 염료



쑤단훙(蘇丹紅)이 들어간 고추기름에



튀김을 찍어서 먹기도 했다.

또 병원균이 있는 재고 쌀로 지은 밥에 산화아연이



듬뿍 들어있는 쑹화단(松花蛋)과 화학물질에 담가



만든 반찬을 먹었다. 트림을 하고 브레이크를



바꾼 지 얼마 되지 않은 저가 브랜드 오토바이를



타고 조심스럽게 출근길에 올랐다.

회사에 도착해 대장균이 기준치를 훨씬 넘는



생수 한 병을 마시고 일을 시작했다.



눈 깜작할 사이에 점심시간이 돌아왔다.



오후에 손님을 만나 밥을 먹어야 하므로 점심은



간단하게 때우기로 하고, 락토파민 호르몬제로



키운 돼지고기와 7-8가지 화학물질로



키운 콩나물을 볶은 요리와 돼지고기



대신 닭과 오리 껍질로 만든 만두를 한 접시 시켰다.

오후에 손님을 만나 입술이 트도록



이야기를 나누면서 수돗물로 만든 생수를 마셨다.



계약을 성사시킨 대신 저녁은 사장이 쏘기로 했다.



식사가 나오기 전에 모두들 공업용 안료



크롬그린이 첨가된 녹차를 마시고 활석분과



파라핀으로 볶아낸 해바라기씨를 까며 시간을 보냈다.

잠시 후, 농약에 담가둔 고기로 만든 탕국과



수 천 번 튀겨낸 재활용 기름에 볶은 물 먹인



쇠고기 볶음, 피임약으로 양식한 장어구이



, 포르말린에 담근 싱싱한 오징어무침,



7-8가지 약물과 죽은 애완동물 고기를 먹여 키운 꽃게찜,



사람 오줌에 담가 싱싱한 대하 찜 그리고



농약이 듬뿍 들어 있는 야채 볶음



두 가지와 스타킹으로 여과해 만든



마오타이(茅臺)주, 색소가 든 가짜 포도주가 나왔다.

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친구들이 만나자고 전화를 해 어쩔 수 없이



또 술판을 벌였다. 우리는 병들어 죽은 돼지고기,



고양이 고기로 만든 고기 뀀,



파라핀 응고제가 들어가 충칭 샤브샤브,



하이드로술파이트소다로 염색한 미역줄기,



인분으로 만든 썩두부를 화학물질 덩어리인



나무젓가락으로 집어 먹으면서 포름알데히드가 들어간 맥주를 마셨다.

집에 돌아오니 머리가 아프고 잠이 오지



않아 찹쌀가루로 만든 수면제를 먹었지만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감기가 걸린



줄 알고 회사에 휴가를 내고 발암 물질이



든 감기약을 먹었지만 며칠이 지나도 낫지 않았다.

나중에 머리가 심하게 아프고 힘이 없고 식은땀이



나면서 구토와 설사까지 하면서 병원에



갈 수밖에 없었다. 병원에서는 반복적으로



사용한 1회용 용기에 담은 링거를



주사해도 소용이 없고 다른 약을



써도 낫지 않자 미국의 식품안전감독국인 FDA를 찾아가



보라고 권했다.



그러나 나는 애국주의자이므로 죽으면 죽었지 그렇게 할 수는 없었다

017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10.03
  오늘의 토론

   짜증나는 진상들
곤드레

   중국사투리
곤드레

   사실 중국은 글로벌 국가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서양에서의 아시아의 이미지
곤드레

   중국인의 원정살인 또 일어났다
朴京範

   내가 비록 국가주의는 아니지만
곤드레

   절망속의 한줄기 빛
곤드레

   인생 망했지만 즐거운 이유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73   서울에서 내기풀을 발견 (21) 2학년 08.19  3408  0  0
372   범인과 범죄용의자 (45) 2학년 08.19  1934  0  0
371   한국인은 중국의 조선-족에 어떤 이미지입니까? (3) 2채널게시판 01.28  1355  0  9
370   일본인들의 열등감 대폭발 축제의 현장. (1) 2채널 01.27  1670  0  22
369   여기서 제일 불쌍한 놈 둘 (3) 2불출 친구 07.05  1321  0  15
368   간도영유권 (6) 2불출 09.28  1388  0  21
367   재일동포들의 고민과 사법제도 (17) 2불출 08.26  1322  0  12
366   상류사회 진출과 정체성 (11) 2불출 08.26  1328  0  19
365   상시기 동무 왔던김에 한가지만 더 토론하고 갑시다. (24) 2불출 07.13  1332  0  11
364   상시기가 조금 성급한것 같다. (14) 2불출 07.13  1489  0  11
36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26) 2불출 05.31  1317  0  10
362   연통과 연보 존재가치가 있는가? (17) 2불출 02.22  1331  0  21
361   여기는 인격미완성자들의 놀이터 (16) 2불출 02.16  1331  0  17
360   남북도치문제 내가 한마디 해도 될가? (28) 2불출 02.16  1364  0  28
359   여기오는 한국인들에 대한 조사에 참여해주시면 감사하겠... (8) 2불출 02.14  1324  1  31
358   한국은 통일의 주최로 되는 철학과 힘이 없다. (26) 2불출 02.09  1322  0  21
357   남북통일과 철학 (27) 2불출 02.07  1327  0  18
356   아가들 아직도 격돌이구나 (9) 2불출 10.27  1324  0  27
355   성룡아, 장가는 가야제? (9) 2불출 09.17  1334  0  27
354   이놈들이 인사없네 (10) 2불출 09.06  1335  0  24
353   아그들은 잘 있었냐? (8) 2불출 09.05  1323  0  15
352   철학이 없는 민족 (24) 2불출 08.26  1323  0  19
351   살빠졌다. (10) 2불출 08.21  1327  0  25
350   민족, 국가, 이념을 떠난 새로운 철학을 요구한다. (12) 2불출 08.18  1469  0  13
349   우리도 인젠 한국인들을 도와주어야 되지 않나? (20) 2불출 08.01  1339  0  19
348   유람지 추천이나 좀 (20) 2불출 07.22  1313  0  16
347   추락하는 한국경제 폭풍전야 조선족사회 (61) 2불출 07.11  1798  1  11
346   도배 (6) 2불출 05.28  1321  0  22
345   아까운 사람들 (12) 2불출 05.28  1308  0  15
344   계획없이 무작정 떠나는 여행 (11) 2불출 05.28  1320  0  15
343   지진재해지역의 현실 (11) 2불출 05.23  1334  0  16
342   탄징의 죽음에 대한 나의 추측 견해 (73) 2불출 04.17  2045  0  32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2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식 면접]
GS주유소 알바를 하는 늠이 한국 ...
 대무신...님이[한국아덜 인재관리 안...]
GS 주유소 알바 하는 늠 답게 너...
 대무신...님이[대국과 소국의 차이]
너무 신경을 안 쓰는 나머지 장기 ...
 대무신...님이[한국아덜 인재관리 안...]
놀고 목는 늠 하고 열심히 일하는 ...
 곤드레님이[대국과 소국의 차이]
한국아덜 방송도 항상 세계최대, 세...
 朴京範님이[짜증나는 진상들]
안됩니다라고 했다고? 安됩니다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