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길시 택시기사 마모 살인마의 련쇄살인계획 꿈꾸던 살인마 법망에
1004    조회 1,680    2008.03.121004님의 다른 글      


지난 2월 27일 오후 4시 30분쯤, 연길시 라지오교통방송으로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오후 3시에 택시를 교대할 안해가 종무소식이라는 연길시 시민 장모의 다급한 목소리였다. 장모의 제보는 라지오방송의 전파를 타고 모든 차내 방송을 시청하고있는 택시기사들에게 전달되였고 제보를 접수한 수많은 택시기사들은 분분히 실종된 마모를 찾기에 나섰지만 아무런 선색도 찾지 못했다.

이튿날 아침 7시경, 택시기사 황모가 연길시에서 삼동저수지로 통하는 구간에서 실종된 마모의 택시차를 발견했다는 정보를 제공, 경찰들과 많은 택시기사들이 당도했을 때 마모는 오간데 없고 차안에 설치된 차내방송은 이미 파괴된 채 핸드폰도 망가져 있었다. 이어 차주변을 중심으로 자발적으로 동원된 택시기사들과 연길시와 도문시의 경찰들이 출동하여 수색을 전개, 얼마후 발견된 택시와 백여메터 떨어진 골짜기에서 피해자 마모가 시체로 발견되였다. 피해당시 마모는 다섯아이를 거느린 엄마였다.

경찰들은 사건 당일, 몸에 피자국이 있는 한 남자가 사건발생지점에서 차를 불러 연길로 갔다는 한 택시기사의 제보를 둘러싸고 실마리를 풀어나갔다. 결국 사건발생지점 부근의 인삼재배인 고모의 아들이 몇년전 석방된적 있다는 점에 력점을 두고 고모에 대해 중점조사를 진행한 결과 2월 29일 밤 10시좌우, 도문시의 고모의 집에서 범죄혐의자 고모를 나포했다. 체포당시 고모는 집에서 안해랑 담소중이였으며 갑자기 들이닥친 경찰들앞에서 담담한 표정으로 《경찰들이 이렇게 빨리 올줄 몰랐다. 진심으로 탄복한다》고 했다.

고모의 진술에 의하면 올해 34세인 고모는 전에 강간죄로 6년간 감옥살이를 한적 있으며 2002년 8월에 석방된 이래 줄곧 연길에서 잔일로 생활하고있었다. 얼마전 그는 아버지가 자기한테 내여주었던 밭을 도로 가져가려 한다는 말에 앙심을 품고 사람을 죽이고 자기도 자살할 결심을 품게 되였다.

사건 당일, 그는 고의로 녀택시기사를 선택해 도문시 삼동림장으로 달렸다. 그의 불안안 기색을 눈치챈 마모가 차내교통방송을 통해 정황을 반영하려고 하자 고모가 달려들어 교통방송선로를 차단해 버렸으며 마모가 핸드폰으로 신고하려고 하자 다시 그의 핸드폰마저 빼앗아 던져버렸다.

삼동림장에 도착한 후 그는 마모를 부근의 골짜기에 끌고 가 강제로 강간한 후 무참히 목을 졸라 죽여버렸다.

경찰의 조사에 고모는 계속하여 자기와 사이가 안 좋은 두 사람을 찾아 죽이고 안해마저 죽인후 자신도 자살하려 했다고 솔직히 탄백하였다. 연길과 도문시 경찰들의 신속한 해명이 고모의 머리속에 잉태하고있던 잔인한 살인계획을 뿌리채 뽑아버렸던것이다.

범죄혐의자 고모는 법에 의해 형사구류되였다.



636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5.31
  오늘의 토론

   외국인들이 극혐하는 한국문화
곤드레

   초라한 열병식
대무신왕

   한국 부동산 폭망
곤드레

   불법 체류하며 떼돈 벌던 중공인이 공개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이랑 미국의 개를 물리치자
곤드레

   아무리 봐도 나의 장점은
곤드레

   요즘 한국에서 조선족 이미지가 좀 좋아
곤드레

   중국을 싫어하는 이유
곤드레

   결국은 내 예견이 실현이 되는 건가
대무신왕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15   개난시  1부 07.03  1312  0  5
314   결국 뭐야 ~~?? (5) 1부 06.15  1332  3  20
313   이제 다른 감옥으로 이감할 준비하그라~ (5) 1부 06.02  1292  0  16
312   한국에 있는 조선족은 청계천에 모여라! (8) 1부 05.26  1619  0  13
311   우에 사람에게 쓴 웃음을 보내며.. (2) 1부 05.24  1297  0  16
310   경고 (3) 1부 05.23  1814  0  33
309   이 사이트가 빨리 차단되길 빌면서... (1) 1부 05.19  1287  0  13
308   수준이란 말야 (2) 1부 05.12  1294  0  11
307   왜 한국에서 중국애들한테 맞아야 하나 (1) 1부 04.27  1300  0  26
306   프락치들... (11) 1부 04.25  1488  0  24
305   5A는 이 다섯명 중 하나 (21) 1부 02.06  1650  0  16
304   이명박 정부 눈치보는 중국정부 (4) 1부 02.05  1555  1  28
303   재일교포와 조선족의 차이 (5) 1부 01.31  1528  0  34
302   지리산아 중국이란 국호부터 잡아라 (7) 1부 01.29  1442  0  15
301   지리산 12345번 덧글보면 당신 삼국대륙을 먼저 말하... (29) 1부 01.29  1856  0  20
300   '이명박 특검법' 국회통과‥'160대0' (2) 1부 12.17  1320  0  23
299   그래 웃자? (2) 1부 12.04  1368  0  18
298   국제유가 96달러 육박…최고치 또 경신 (15) 1부 11.03  1371  0  18
297   모두 1부다 (2) 1부 10.31  1636  0  31
296   정대세의 눈물 (6) 1무 06.16  1529  4  58
295   한국인들이 보는 조선족의 존재. (5) 18세기소년 04.23  1717  1  55
294   17岁少年网婚假戏İ... (1) 17ी... 05.10  4061  3  59
293   감자가 지가 손에 장지진다는 말을 한 것을 부정했습니다... (5) 15887191... 01.15  1825  0  33
292   감자야 빨리 손에 장지질 준비해라. (13) 15887191... 01.15  2385  0  28
291   연변 조선족의 일상 (5) 151 09.19  1539  0  17
290   과유불급(過猶不及) (5) 13중 04.19  2924  1  50
289   조선족이란 이름.. (2) 13중 03.22  3668  1  66
288   황화문명 vs 홍산문화 (5) 13일의 금요... 10.16  3000  11  43
287   드디어 때가 되었는가?... (2) 13일 금요일 07.30  1894  0  46
286   동북공정에 대한 중국네트즌들의 말........... (6) 123456 12.11  1447  0  42
285   '한국인 전용 피씨방' 중국에 대한 침략이다! (CN) 소...  123 07.07  4286  0  30
284   자유 게시판이라하여 저주성글 을남발함은 적극 제재 하여... (5) 123 01.03  5125  6  108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누리호 로켓, 3차 발...]
북한보다 한수 떨어져 있다는 생각...
 무적함...님이[한국출산율 망하는게 ...]
멍청한 대무식아...중국은 연금 고...
 무적함...님이[중공, ‘얼양’이 뭐...]
대무식은 또 한국쓰러기 기사에 세뇌...
 朴京範님이[한국출산율 망하는게 ...]
시대정신 표현에 知的語彙驅使가 不...
 대무신...님이[중공, ‘얼양’이 뭐...]
참나 한국인들의 중공 입국을 막...
 대무신...님이[연변말이 사리지고 있...]
조선족들은 아예 없었지고 여진,거란...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