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여행할 때 주의할 점(2)
55    조회 3,640    2007.04.0755님의 다른 글      
중국망 측은 중국을 여행하는 외국인들이 흔히 빠지기 쉬운 함정을 여러 가지로 정리하고 항목별 대응법을 제시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국망 홈페이지 참조.


함정1. 명소 누락
많은 명소들은 여행객들에게 생소한 것이며 대부분 찾아가기도 쉽지 않다. 여행사들은 이를 노려 가이드와 짜고 일부 여행지를 생략한다.
대응. 소비자들은 명소 방문 일정 시간을 사전에 여행사와 충분히 상의하고 여행계약서에 해당 내역을 기입하도록 요구한다.

함정 2. 저가의 유혹과 쇼핑 강요
일부 국내외 여행의 단체가격은 믿기 힘들 정도로 저렴하여 솔깃하게 만들기 쉽다. 최근 중국에서 ‘링투안 비용(零團費)’이 유행하는데, 이는 가격이 싼 대신 여행 일정의 상당 부분을 쇼핑으로 채우게 만든다. 중국의 일부 명소는 입장료 가격과 패키지 가격이 다른데 이를 모른 채 방문하면 여행자가 명소의 여기저기에서 따로 표를 사야 한다.
대응. 소비자가 가격을 기준으로 여행사를 선택해서 품질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자초해서는 안 된다. 특히 계약서에 여행일정의 구체적인 구성 및 여행가격을 명확히 하여 여행사나 가이드의 횡포를 방지해야 한다. 현지에서 여행사나 가이드가 임의로 자비항목을 추가할 경우 이를 단호히 거절하자.

함정 3. 가이드의 쇼핑 오도
여행 중 쇼핑으로 속임수를 당한 소비자가 고소하는 사례가 많다. 여행사들이 여행일정에 명소를 적게 포함시키고 쇼핑시간과 횟수를 늘리는가 하면, 쇼핑 장소에는 터무니없이 높은 가격의 상품들이 즐비한데 필시 이는 여행사와 쇼핑업소가 미리 짜둔 함정이다.
대응. 소비자는 여행 중 계약서로 정한 범위를 초과하는 쇼핑활동과 직면할 경우 참여를 거절해야 한다. 영수증은 반드시 요구하고 그 내역에 구매 상품의 상세한 정보가 담겨있는지 살핀다.

함정 4. 음식 및 숙박 수준 저하
통상 여행계약서에는 식사횟수와 1인당 식사 금액 등이 제시된다. 하지만 현지에서 여행객들이 음식 수준에 불만을 토로하면 대개 가이드는 그곳의 음식 수준 탓으로 돌린다. 중국의 많은 호텔은 본관과 별관의 수준이 달라 소비자들이 이름만 보고 속는 경우가 적지 않다.
대응. 소비자는 여행계약서 작성 시, 식사 횟수뿐만 아니라 식단 수준도 적시토록 한다. 호텔은 일반급, 표준급을 구분하고 호텔 숙박 시는 등급을 정확히 파악하며 가급적 숙박호텔의 설립시기 및 위치, 등급 및 지역에 따른 가격 차이를 확인하고 여행의 편리성 여부도 따진다.

함정 5. 여행팀 합병
일부 여행사들은 신청자가 적다는 이유로 소비자들에 알리지 않은 채 여러 단체를 하나로 묶어 다른 여행단체나 여행사로 편입시킨다.
대응. 여행사 선택 시 신용이 높은 여행사를 선택한다. 여행비용은 브랜드, 서비스, 노선에 따라 달라지게 마련이므로 여행객들은 저렴한 가격에 혹해서는 안 된다. 여행중 합병이 발생할 때를 대비해 계약한 여행사의 소재와 계약서를 잘 보관한다.

함정 6. 가이드의 수준
일부 수준 이하의 가이드는 여행객들을 가장 피곤하게 만드는 요소이다. 상황 해결 능력이 없는 가이드들은 무책임한 행동을 하기도 하며, 심지어는 여행객을 버리고 가버리는 가이드도 있다.
대응. 가이드는 여행사가 보증하고 자격증을 소지한 정식 가이드를 대동해야 한다. 현지가이드가 말썽을 일으킬 경우 소비자들은 현지 여행관리부서에 가서 고소할 수 있다. 국가여행국 여행품질감독관리소 고소전화는 010-65275315.

59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6.24
  오늘의 토론

   너무 영어남발하는 한국아덜
곤드레

   중공이 대만 침공을 못하는 두가지 이유
대무신왕

   눈치의 민족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강형욱이 요즘 맨날 까이기만 하던데
곤드레

   중국이 진짜 대만 칠라나?
鳥족지혈

   한국의 '진보정권'은 미국이 키워준 것
朴京範

   중국어는 단지 외국어가 아니라 國語를
朴京範

   남북전쟁과 우러전쟁의 양상
알짬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2   인간은 동물이다. (1) 888 12.12  1340  0  13
491   999님 말씀은 정확합니다.  888 12.10  1360  0  29
490   기준치 25배의 납. 홍콩도 중국산 완구 리콜  888 12.06  1349  0  13
489   999는 말했다. (1) 888 11.30  1379  0  17
488   한국분들 보세요 (6) 888 08.15  1798  0  19
487   불체자들이여~ 너희나라로 돌아가주삼~ (3) 888 08.14  2004  9  59
486   일본자위대 징병광고  8848 06.11  4407  0  26
485   중국인민해방군 징병광고 <심천버전>  8848 06.11  3735  4  17
484   중국인민해방군 징병광고 <제너럴버전>  8848 06.11  2391  0  25
483   연개소문 드라마를 보고 든 짧은 생각 (5) 8848 06.11  2495  0  13
482   맞아죽을 각오를 하고 쓴 한국·한국인 비판 (5) 8848 06.05  3748  0  16
481   주은래총리의 중국-조선관계 대화 (번역분) (4) 882 11.07  2079  0  1
480   반공이 만족인게 확실????? (4) 88 09.08  1423  0  9
479   반공 머절싸개가 미국 조선족을 신고한다는 이유 (2) 88 08.28  1367  1  5
478   모자란 반공의 예언은 과연 적중할것인가? (10) 88 08.24  1358  0  1
477   올림픽 개막식 시청률? (2) 88 08.09  1439  0  19
476   88년 서울 올림픽 장면 (1) 88 06.18  1529  0  3
475   8자의 축복인가 아니면 저주인가... (8) 88 05.20  1379  0  14
474   怀旧片头 - 再向虎山行 (1) 88 07.29  1841  0  8
473   무식한사람 많아요 (3) 777 05.19  1370  1  9
472   지진!!! 누구짓인지 알겠다 (1) 777 05.17  1383  0  6
471   라싸가 수도??? (2) 678 03.15  1386  0  9
470   인신매매, 불법체류, 난민,량식지원 (13) 678 03.06  1411  0  4
469   이 그림 문제 많다. (8) 678 03.04  1388  1  4
468   탈북자는 정치적 희생물이다. (41) 678 03.03  1426  0  2
467   한반도 분단과 북한인민에 대한 안타까움 (45) 625 01.02  1683  0  4
466   우리집 황소 (11) 60년컴맹 09.25  1328  0  5
465   1968년 한국의 모습 (1) 60년대 07.08  1754  0  7
464   조선족과 한국인 이것만 지키자... (19) 55 08.28  1375  0  4
463   연변마왕과 흑룡한국 마왕 (11) 55 08.17  1368  0  1
462   우리는 세상을 착각하고 살기도 한다 (4) 55 07.10  1389  0  17
461   소먹기 대회 ㅋㅋㅋ (1) 55 07.09  1381  1  7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의 미국의 1개주...]
그리 미국 가 고프면 미국 가라 곤...
 대무신...님이[법률은 그대로 미국이...]
어디서 또 주워서 듣은 애기로 횡...
 대무신...님이[한국의 미국의 1개주...]
와 중공에서 사는 삶이 매우 고달...
 대무신...님이[한국의 미국의 1개주...]
곤드레야 말귀를 전혀 못 알아 먹었...
 곤드레님이[한국의 미국의 1개주...]
떵남 저 머저리 또 개소리처대는구...
 곤드레님이[한국의 미국의 1개주...]
한반도주에서 총기규제해도 경찰은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