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 산책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1964년 연변소수민족어 영화 배음, 전국에서 첫자리 차지
기사 입력 2019-10-17 12:07:47  

1951년 8월 연변 최초의 전문 농촌영화상영대-연길현 중쏘우호협회상영대가 발족했다. 이 상영대는 대장 리흥석, 영사원 최학수, 발전원 겸 자동차운전수 한복수, 해설원 김용으로 구성되였다. 상영대는 당시 전 주 각지에서 활약하며 농촌 군중을 위해 영화를 상영하였다. 당시 조선어 영화가 나오지 않자 해설원 김용은 조선어로 영화의 일부분을 해설해주어 조선족 농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1953년까지 연변에서는 이미 6개의 농촌상영대를 건립했고1957년에는  23개에 달했다. 상영대마다 조선어 해설원을 배치하였는데 이러한 형식으로 군중에게 해설봉사를 제공했다. 촬영가  황범송이 촬영한 이 사진은 당시의 정경을 기록했다. 영사기 아래에 모자를 쓰고 있는 사업일군이 바로 현장에서 번역하는 일군이였다. 그는 마이크에 입을 가까이 대고 두 눈을 크게 뜨고 영사막을 주시하고 있다. 조선족 군중들에게 영화 예술의 아름다움을 선사하기 위해 당시 이들 조선어해설원들이 열심히 일했음을 알 수 있다.

1959년, 연변영화발행회사와 연변화극단에서는 공동으로 조선어영화배음조를 설립하고 조선어영화의 배음해설과 해설일군 강습사업을 책임지게 되였다. 전문적인 조선어해설원들이 전 주 영화관과 농촌상영대에 배치되였고 이들의 표준적이고도 생동감 넘치는 해설에 대해 관중들은 호평을 표했다. 이로써 연변소수민족언어 영화배음사업은 전국의 앞장에서 달리게 되였으며 류소기 등 국가지도자들의 표양을 받았다. 1964년 문화부는 연길시에서 17개 성, 자치구의 29개 민족 150여명의 대표가 참가한 전국소수민족영화 통역해설 현장 학습교류회의(全国少数民族电影口语对白解说现场学习交流会议)를 소집하고 연변의 경험을 전국 민족지역에 보급하도록 했다.

1960년 6월, 장기간 농촌영화 류동상영사업에 종사하던 리흥석은 화룡현 제1영화상영대를 대표하여 전국 회의에 참가해 인민대회당에서 주은래총리의 친절한 접견을 받았다. 1966년의 제1기 <<붉은기>>(红旗)잡지는 <<장기간 농촌에 뿌리내린 영화상영대>>라는 제목의 글을 실어 화룡현 제1영화상영대의 사적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이 상영대는 10년동안 산을 넘고 령을 넘으면서 43000여킬로메터의 길을 걸어 화룡에 영화상영사업을 보급하면서 군중의 환영을 받았으며 “세가지를 지체하지 않는”(三不误) 상영대로 불리웠는데 시간을 지체하지 않고 거리가 멀든 가깝든, 비가 오든 바람이 불든 언제나 영화를 상영했다. 이들은 선후로 27차례 당과 정부의 장려를 받고 길림성농촌영화상영사업전선의 기치로 되였다.

과학기술의 진보와 더불어 연변주영화회사는 1975년에 조선어영화 배음과(朝鲜语影片涂磁配音科)를 설립하고 영화역제배음과 발행상영사업을 책임지게 되였는데 이에 따라 영화상영 현장의 인공 번역일군은 끝내 퇴직할 수 있게 되였다. 1984년에 이르러 연변주농촌영화대는 506개로 발전하여 중국농촌영화사상 “마을마다 영사막이 있고 사람마다 영화를 관람하는” 대성황을 이루었다.


조간신문/ 연변라지오TV넷 2019-10-17


베스트 [문물에 담긴 이야기] 소주락과 <고향길에 정다운 소방울소...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소주락은 황소의 목에 다는 장식품이다. 주락은 과거 임금이나 벼슬아치가 타는 말에 장식으로 붉은 줄과 붉은 털로 꾸미였는데 민간에서는 황소의 목에 가죽과 황동 혹은 쇠붙이를 리용하여 치레거리의 일종인 소주락을 만들어 달았다. 황소의 목 아래 부분에 다는 소주락에는 보통 황동으로 제작된 큰 방울 하나 그리고 량옆에 대칭되게 작은 방울 두개 정도를 달며 우쪽으로 올라가면서 황동이나 철편으로 된 장식품을 부착하는데 소가 움직일 때마다 ‘왈랑절랑’ 하는 워낭소리...더보기2019.10.30

 산책자의 즐거움
20세기 가장 중요한 비평가로 손꼽히는 발터 벤야민은 자본주의에 물들기 시작한 19세기 빠리와 20세기초의 베를린을 배회하며 ‘산책자’라는 화두를 던졌다. ...  2020.07.01
 문학비평의 관념과 언어
작가와 비평가는 모두 독립개체이지만 또한 ‘문학’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현재 많은 비평가들의 ‘언어’는 ‘문학’과는 거리가 멀어보인다.  2020.04.21
 [문물에 담긴 이야기] 소주락과 <고향길에 정다운 소방울소리>
소주락은 황소의 목에 다는 장식품이다. 주락은 과거 임금이나 벼슬아치가 타는 말에 장식으로 붉은 줄과 붉은 털로 꾸미였는데 민간에서는 황소의 목에 가죽과 ...  2019.10.30
 1964년 연변소수민족어 영화 배음, 전국에서 첫자리 차지
1951년 8월 연변 최초의 전문 농촌영화상영대-연길현 중쏘우호협회상영대가 발족했다. 이 상영대는 대장 리흥석, 영사원 최학수, 발전원 겸 자동차운전수 한복...  2019.10.17
 대림(大林)은 한창 문학 리모델링 중
서울 대림동은 바야흐로 브랜드가 되어가고 있다. 차이나타운, 중국인의 먹거리 명소. 또는 서울시가 지원하는 문화 관광교류 명소, 관광단지…언론에서는 언제부...  2019.03.29
 남의 손을 비는 지혜
총명한 남자아이가 있었다. 어느날 엄마가 그를 데리고 슈퍼에 물건 사러 갔는데 귀엽게 생긴 그 아이를 본 슈퍼주인이 사탕단지를 열어놓고 아이에게 마음껏 한...  2019.03.14
  도(度)
세상사 어느 것인들 도를 떠날 수 있으며 인생사 어느 것인들 도를 잊을 수 있으랴 우리는 일상에서 어떠한 정도나 한도가 넘어...  2018.12.27
 조선족 첫 위안부소재 장편소설 “춘자의 남경” 출간
▲ 장편소설 "춘자의 남경" 책 표지.

중국문...
  2018.11.05
 광지바위와 장재촌
지난 세기 60년대 전까지만 해도 광지바위는 장대한 기상을 품고 룡정시 동성향, 덕신향, 석정향의 경계지대에 우뚝 솟아있었다. 천년 풍상을 견디며 버티고 서...  2018.08.09
 문화 리력서
제4차 산업혁명이 현실화 되면서 ‘달리는 말에 채찍질’이란 괘속도 수사법이 표현한계에 이르렀다.타임머신(时光机器)을 타야 급변하는 세월의 변속과 등...  2018.02.01
  
12345678910>>>Pages 33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범죄 피의자가 자살하...]
완전한 선진국 진입을 할려면 고질...
 대무신...님이[[중국/대만 방송] "...]
동영상에서도 그러잖아 중국인 전문...
 대무신...님이[[중국/대만 방송] "...]
한국 여자들도 하이힐 신고 다닌다 ...
 대무신...님이[범죄 피의자가 자살하...]
그런 비판에 보수쪽은 좌파에 다르...
 대무신...님이[범죄 피의자가 자살하...]
박원순 서울 시장 사망의 원인이 된...
 대무신...님이[범죄 피의자가 자살하...]
나는 다른 생각이다. 성추행 행위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