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 산책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허련순 《뻐꾸기는 울어도》 2차 재판돼
기사 입력 2022-03-17 13:32:10  

소설가 허련순이 2000년에 출간했던 장편소설 《뻐꾸기는 울어도》(료녕조선민족출판사)가 재판됐다. 2016년에 연변인민출판사에 의해 3000부 재판됐고 그것이 완판되면서 독자들의 수요에 의해 올 1월 두번째로 재판됐다.

《뻐꾸기는 울어도》는 주인공 최은지라는, 령혼의 성숙을 위해 거부하고 투정하고 처절한 아픔을 겪으며 외로워하는 소녀를 통해 작가가 실생활에서 받은 충격과 감동, 소년들의 성장에 대한 따뜻하고 진지한 사랑을 재치 있는 필치로 그려낸 작품으로 가장 먼저 민족문학지 《장백산》에 1999년부터 2000년에 걸쳐 련재됐다. 당시 《장백산》의 주필 남영전은“섬세하고 디테일한 묘사와 톡톡 튀는  언어로 청소년기의 감성을 속속 들어내는가하면 스토리의 긴박성과 취미성을  놓치지 않아  독자들의 가독성을 자극한다.”라고 평가하면서“작품은 허련순이 새로운 문학령역을 개척한 성공작이다. 이 작품의 탄생은 작자가 실생활에서 받은 충격과 감동, 청소년들의 성장에 대한 따뜻하고 진지한 사랑이 재치 있는 필치로 훌륭한 예술작품으로 승화된 것이다. 자식을 키우는 부모들과 자라고 있는 소년들이 한번 쯤은 꼭 읽어볼만한 소설이다.”라고 추천했다.

허련순은 창작담에서 “아이들과 함께 교육이라는 영원한 숙제를 어른들이 함께 풀었으면 하는 심정으로 두 세대가 동시에 볼 수 있는 사랑의 슬픈 이야기를 겨울의 수풀 같은 고독의 언어로 엮고 싶었다.”고 적으며 “교육에 대한 확실한 기준도 찾지 못한 채 엉성하게 어른 흉내만 내고 있는 엄마 아빠들에게 뻐꾸기 우는 소리 만큼은 목메이게 하는 교훈이 될 것이라 믿으며 이 글을 쓴다.”고 고백했다.

《뻐꾸기는 울어도》는 일찍 ‘장백산모드모아문학상’을 수상했고 연변1중, 연길시2중 등 고중생들의 열독권장도서로 추천되면서 인기를 모은 바 있다.

한편 허련순 소설가는 장편소설 《바람꽃》, 《뻐꾸기는 울어도》, 《잃어버린 밤》, 《중국색시》, 《누가 나비의 집을 보았을가》 등 다수의 장편소설들을 출간했고 소수민족문학준마상, 길림성소수민족문학상, 윤동주문학상, 민족문학문학상, 연변문학상, 장백산문학상, 제18회 해외한국문학상, 제1회 단군문학상 등 수상경력이 있다.


리련화 기자
연변일보 2022-03-04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울물안의 개구리 왕무식...이제 가을...
 대무신...님이[돈스파이크란 아가 마...]
중공은 마약범을 사형을 시키면서도 ...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