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 산책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도(度)
기사 입력 2018-12-27 19:16:01  

세상사 어느 것인들 도를 떠날 수 있으며
인생사 어느 것인들 도를 잊을 수 있으랴

우리는 일상에서 어떠한 정도나 한도가 넘어설 경우 도가 지나치다고 한다. 과유불급(過猶不及) 역시 이 도를 설명하는 데 빠질 수 없는 사자성어이다.

“물유본말(物有本末), 사유종시(事有终始),지소선후(知所先后),칙근도의(则近道矣)”(《礼记·大学》)를 우리말로 옮기면 “사물에는 근본과 말단이 있고 일에는 시작과 끝이 있으니 근본과 말단, 시작과 끝의 순서를 깨달으면 도에 가까울 것이로다”는 뜻이다.

인간은 욕심이 있는 고급동물이기에 도를 넘어서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한번만 더’가 사람 잡는 경우도 많다.

화학실험을 할 때 보면 무색의 수산화나트륨 같은 염기성 용액에 역시 무색인 페놀프탈레인 용액을 방울방울 떨어뜨리다가 어느 한 방울이 떨어지는 순간 무색의 용액이 적색으로 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그것이 바로 한계 즉 도이다.

물리실험을 할 때 용수철을 늘구다가 어느 한정치를 넘게 되면 용수철이 회복불가가 되여버린다. 그것이 용수철의 탄성한계 즉 도인 것이다.

수학에서 플루스와 미누스 사이에 있는 수치를 0이라고 한다. 즉 0의 오른쪽으로 갈수록 플루스수치가 점점 높아지고 왼쪽으로 갈수록 미누스수치가 점점 거대해진다. 절대치가 같은 플루스와 미누스를 0이 량손에 꽉 쥐고 밸런스를 이루는 형국인 것이다. 그 0이 평면좌표에서는 바로 도인 것이다.

세상 만사만물이 도를 떠나서는 안된다.

시를 굉장히 잘 쓰는 형 한분이 계신다. 그 형과 식사를 하게 되면 재미 있는 현상 하나를 발견하게 된다. 밥 한 공기를 드시는데 맨 마지막에 꼭 한 숟가락의 밥을 남기시곤 했다. 왜 남기시냐 물어보니 딱 못 드시겠다고 한다. 처음에는 이상했다. 많은 것도 아니고 단 한 숟가락이 아닌가. 그런데 그걸 드시지 못하다니. 나중에 따져보니 그것이 바로 도였다. 바로 그 한 숟가락의 유혹을 이겨내지 못하는 많은 사람들이 과식으로 약을 한줌씩 먹어야 하고 더러 병원놀이까지 하는 경우도 심심찮게 있다.

우리말 속담에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라는 말이 있다. 여름처럼 덥지도 않고 겨울처럼 춥지도 않은 안성맞춤한 날씨인 데다가 그 해의 햇쌀이 나오고 각종 과일들도 무르익어 그야말로 주머니사정까지 불룩해진 좋은 계절의 한복판에 자리 잡은 날이 바로 한가위인 것이다. 계절이라는 도의 한복판에 있는 날이라 해서 이름한 것이다.

아무리 가까운 사람 사이라 해도 얼마 쯤의 거리감이 있어야 한다고들 말한다. 이른바 관계의 도인 것이다.

음악도 들어보면 남성 베이스만 좋은 것도 아니고 녀성 소프라노만 음악인 것도 아니다. 파솔라시 높은 음과 도레미파 낮은 음이 적당히 조화를 이루어야 멋진 음악이 탄생하는 것이다.

강한 것이 좋지만 너무 강한 것은 부러지기 쉽다고 한다.

중용을 고취하는 것은 아니지만 삶에는 얼마 쯤의 완충지대가 필요한 것이다.

마지노선이라는 말도 있다. 그게 최후의 도인 것이다. 그것을 넘어서면 사태가 완전히 뒤바뀌는 사변이 일어나게 된다.

결벽증이 있는 사람을 옆에서 지켜보면 답답증을 호소하게 된다. 그 지나친 철저함이 사람을 질식시키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런 사람들한테 “너 혹시 물도 씻어서 마시냐?” 라고 꼬집은 적이 있다. 깨끗한 것은 선호하되 그것이 도를 넘어서면 안된다는 것을 잘 말해주는 대목이다.

개구리 주저앉는 뜻은 멀리 뛰기 위한 데 있다고 한다. 그러나 개구리도 너무 오래 주저앉아있으면, 즉 도를 넘게 오래 쭈크리고 있으면 멀리 뛰지 못한다. 오금이 저리기 때문이다.

사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인기절정일 때 다들 알아서 자제하고 자중하고 겸손하게 다소곳해야지 거기서 더 우쭐거리면 사람들의 미움을 사게 된다.

도가 지켜지면 이 세상이 바로잡혀진다.

도를 지키려면 웬간한 용기를 가지고는 태부족일 수도 있다.

도, 인간의 한계를 시험해보는 짓거리는 이제부터라도 사라졌으면 좋겠다.

도, 거기에서 더욱 아름다운 인간미가 꽃펴났으면 좋겠다.



한영남(시인)
길림신문 2018-12-20


베스트 [문물에 담긴 이야기] 소주락과 <고향길에 정다운 소방울소...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소주락은 황소의 목에 다는 장식품이다. 주락은 과거 임금이나 벼슬아치가 타는 말에 장식으로 붉은 줄과 붉은 털로 꾸미였는데 민간에서는 황소의 목에 가죽과 황동 혹은 쇠붙이를 리용하여 치레거리의 일종인 소주락을 만들어 달았다. 황소의 목 아래 부분에 다는 소주락에는 보통 황동으로 제작된 큰 방울 하나 그리고 량옆에 대칭되게 작은 방울 두개 정도를 달며 우쪽으로 올라가면서 황동이나 철편으로 된 장식품을 부착하는데 소가 움직일 때마다 ‘왈랑절랑’ 하는 워낭소리...더보기2019.10.30

 산책자의 즐거움
20세기 가장 중요한 비평가로 손꼽히는 발터 벤야민은 자본주의에 물들기 시작한 19세기 빠리와 20세기초의 베를린을 배회하며 ‘산책자’라는 화두를 던졌다. ...  2020.07.01
 문학비평의 관념과 언어
작가와 비평가는 모두 독립개체이지만 또한 ‘문학’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현재 많은 비평가들의 ‘언어’는 ‘문학’과는 거리가 멀어보인다.  2020.04.21
 [문물에 담긴 이야기] 소주락과 <고향길에 정다운 소방울소리>
소주락은 황소의 목에 다는 장식품이다. 주락은 과거 임금이나 벼슬아치가 타는 말에 장식으로 붉은 줄과 붉은 털로 꾸미였는데 민간에서는 황소의 목에 가죽과 ...  2019.10.30
 1964년 연변소수민족어 영화 배음, 전국에서 첫자리 차지
1951년 8월 연변 최초의 전문 농촌영화상영대-연길현 중쏘우호협회상영대가 발족했다. 이 상영대는 대장 리흥석, 영사원 최학수, 발전원 겸 자동차운전수 한복...  2019.10.17
 대림(大林)은 한창 문학 리모델링 중
서울 대림동은 바야흐로 브랜드가 되어가고 있다. 차이나타운, 중국인의 먹거리 명소. 또는 서울시가 지원하는 문화 관광교류 명소, 관광단지…언론에서는 언제부...  2019.03.29
 남의 손을 비는 지혜
총명한 남자아이가 있었다. 어느날 엄마가 그를 데리고 슈퍼에 물건 사러 갔는데 귀엽게 생긴 그 아이를 본 슈퍼주인이 사탕단지를 열어놓고 아이에게 마음껏 한...  2019.03.14
  도(度)
세상사 어느 것인들 도를 떠날 수 있으며 인생사 어느 것인들 도를 잊을 수 있으랴 우리는 일상에서 어떠한 정도나 한도가 넘어...  2018.12.27
 조선족 첫 위안부소재 장편소설 “춘자의 남경” 출간
▲ 장편소설 "춘자의 남경" 책 표지.

중국문...
  2018.11.05
 광지바위와 장재촌
지난 세기 60년대 전까지만 해도 광지바위는 장대한 기상을 품고 룡정시 동성향, 덕신향, 석정향의 경계지대에 우뚝 솟아있었다. 천년 풍상을 견디며 버티고 서...  2018.08.09
 문화 리력서
제4차 산업혁명이 현실화 되면서 ‘달리는 말에 채찍질’이란 괘속도 수사법이 표현한계에 이르렀다.타임머신(时光机器)을 타야 급변하는 세월의 변속과 등...  2018.02.01
  
12345678910>>>Pages 33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동지님이[홍콩안전법 예측 대실...]
알짬씨가 이해를 확실하게 했구마이....
 알짬님이[용감하기 짝이없는 한...]
우범곤? 1975년 사건이네? 해탈이...
 알짬님이[홍콩안전법 예측 대실...]
홍콩이 망했다는 얘기군. ^^
 해탈님이[홍콩안전법 예측 대실...]
노가다는 그래서 천박한거야... 어른...
 동지님이[ 김일성은 왜 인천상...]
6,25 썩후에 김일성이 연안파들을...
 무적함...님이[홍콩안전법 예측 대실...]
쓰러기대학 나온해탈이 국가인전법에...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