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전대두는 조선족에게 과분한 존재인가?(95)
해모수    조회 4,028    2008.12.30해모수님의 다른 글      
전대두는 흑룡강조선족입니다.
몇 년전, 제 개인적으로 전대두와 몇 차례 부딪친 적이 있었습니다.
사적인 이유와 공적인 이유로 논쟁을 벌였지요. 그 과정에 있어서 감정이입의 다툼도 있었습니다.
전대두 입장에서 논리가 부족한 조선족집단의 언행을 대변하다 보니 논쟁에 있어 부족한 점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러나 이런 제 개인적 경험과 별도로 전대두란 자가 [조선족집단을 위해 대변]했다는 점은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해관계를 놓고 봤을 때 그만큼 조선족사이트를 찾는 조선족들에겐 전대두 같은 자가 있는 게 조선족입장에선 이익이란 겁니다.
사실 한국인들 입장에선 전대두 같은 자가 있건 없건 상관없습니다. 조선족들이 보이는 언행 그대로 조선족을 바라보면 그만입니다.

전대두는 백일홍이의 개인적 성과 면에서 혹은 저를 포함한 한국인들 입장에선 어떠한 이해관계를 대변해주는 대변자도 아닐뿐더러 그런 면으로 전대두를 이용하거나 이해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조선족들 입장에서 ‘전대두 가치’는 한국인 입장과는 틀립니다.
제 경험상 조선족들 중에서 나름대로 잘났다는 조선족들조차도 일반 한국인들보다 못한 언변과 천박한 행실로 인해, 조선족들의 [부정적 이미지 확산]만 부추켰을 뿐, 전혀 조선족집단 전체에 대한 도움이 안되었다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특히 스스로 자신을 과시하는 조선족들은 자기 이익과 상관없는 “조선족집단 전체”를 위해 대변해주지도 않습니다. 그만한 의식조차 없습니다.

반면, 그래도 나름대로 조선족입장에서 대변해주고자 하는 의식을 가진 자가 전대두인 것으로 기억합니다. 물론 논쟁에 있어서 전대두의 논리 한계는 둘째치더라도 조선족집단을 대변해주고자 하는 의식이 있었다는 점에선 그 가치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런 전대두가 조선족사이트에서 떠난다고 했습니다. 물론 그의 떠남이 조선족특유의 변덕이 작용하는지는 판단 보류 중이나 어쨌든 그가 떠난다는 것은 결코 조선족들에겐 손해보는 일이란 것은 확실하다고 생각합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전대두가 떠나는 이유가 소위 “남북도치분쟁”에서 자신들의 요구를 받아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일부 연변출신조선족들에게 각종 험담과 공격을 받고 떠났다는 사실입니다.

이런 현상에 대한 저를 비롯한 한국인들은 단순히 조선족들간의 꼴상 사나운 다툼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전대두에게 험담과 공격을 한 이유란 게 아주 사소하고 유치한 일로 인해 발생했다는 점에서 과연 연변조선족들의 수준이 이 정도인가?하는 절망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한국인들도 이 정도의 생각을 하는데 조선족인 전대두는 아마 더 큰 분노와 실망, 절망감을 가졌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한국인들도 전대두를 공격한 연변조선족들만큼 잔인하게 행동하진 않습니다.

나는 곰곰히 생각해봅니다. 과연 일부 연변조선족들의 포용력이 이 정도 뿐인가?를 말입니다. 자신들에게 무엇이 가치 있는 것인지 가치가 없는 것인지도 구별 못하고, 작은 사소한 개인감정으로 포용이 아닌 더욱 잔인한 공격을 한다는 점에서 인간적으로 경멸감을 갖기도 합니다.

다만 그나마 다행스럽게 생각하는 점은 전대두를 잔인하게 공격한 자들이 조선족사이트에서 항상 문제를 일으키고 언행에 문제가 많았던 자들이었다는 점에서 다행스럽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할까요?

논리로 전대두를 이기지 못해 전대두 개인신상정보를 올린 [홍길동]을 비롯해 남북도치분쟁을 부추키고 휩싸이며 장단에 맞춰 열을 올렸던 홍길동 부스러기들인 [고내, 상시기, 서해]같은 일부 연변출신조선족들밖에 없었다는 점에서 다행스럽다고 생각해야 하는 절망감을 느낍니다.

그러나 조선족사이트의 문제아들이 말썽을 피울 때, 침묵으로 암묵적 동조를 하였던 다른 연변조선족들도 공범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소하고 유치찬란한 말장난엔 빠짐없이 나타나서 다 참견하는 자들이 정작 자신들에게 해보단 이익이 되는 전대두를 밀어내기 위해 동조하고 공격에 참여했다는 사실만으로 일부 연변출신조선족들은 [혐오감]을 갖게 합니다.

한국인, 조선족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인간적으로 굉장히 비열하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인이 볼 땐 전대두는 평범한 조선족일 뿐입니다
그런 전대두가 일부 연변조선족들에겐 너무 과분한 인물이었는지요? 너무 과분하고 황송한 인물이어서 도저히 자신들과 같은 물에 놀기 거부해서 내쫓았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일부 연변출신조선족들의 행위는 [혐오스러운 추악함] 그 자체입니다.

그런 주제에 무슨 민족을 말하고 한국인을 비방하며 입방아를 찍고 있습니까?
무슨 반민족 언행을 일삼고 중화사상을 논하는지요?
자기 조선족도 단지 출신지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자신들에게 동조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각종 추악한 꼴을 보이는데 무슨 56개 소수민족의 하나요, 대국 중국공민이라고 자처합니까? 무슨 민족 전통을 수호하는 자랑스런?조선족입니까?

반성도 잘못을 알아야 반성을 할 수 있습니다. 자기가 한 행실이 잘못된 것인지조차 구분 못하고 오히려 합리화시키려고 혈안이 되어 있는 혐오스런 일부 연변조선족들은 목 위에 달고 다니는 장식용?은 앞으로 달고 다니지 말 것을 제안합니다.

아직도 문제가 무엇인지 감이 오지 않는다면, 그건 연변조선족들의 인성 자체가 매우 삐뚤어졌고 마음도 콩알만큼 작기 때문입니다.

전대두,,,,그 평범한 흑룡강조선족이 일부 연변 조선족들에겐 과분한 대상이었던가?

3313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718   한국 최대의 기업과 주고받는 서류들 (8) 홍길동 01.05  7531  0  0
717   당태종 이세민 조선태종 이방원 청태종 홍타이지 공통점 (1) 배달민족 02.19  5674  24  227
716   한족과 선비족의 300년 민족 갈등 (8) 배달민족 02.24  5230  26  232
715   청황조 계보 (17) 배달민족 02.19  4929  26  218
714   백제 비류왕의 죽음.  라디오 04.03  4584  33  358
713   신당서 지리지의 가탐도리기의 都里鎭(도리진)의 위치.  라디오 01.29  4561  13  229
712   천부경天符經에 대하여 [펌글] (5) 고 내 12.30  4486  30  237
711   청나라와 조선(朝鮮)의 관계(펌) (3) 기쁘오 02.10  4438  24  211
710   환단고기에 대한 여러 시각  대조영 12.31  4392  37  277
709   야야야 인선프리는 뭐하냐 ?? (1) 단비1124 02.26  4339  0  0
708   조운 니쓰 초우쎈주마? (16) 철협쌍웅 11.02  4329  28  273
707   “규원사화” 진본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습니다  대조영 12.31  4290  22  305
706   조운아 보아라~ (13) 토끼 11.02  4246  29  183
705   한국중딩 글수준에 감탄~ (3) 도끼목수 03.18  4238  25  281
704   북, 남측학자들이 한단고기를 왜 위서라 하는지 이해할수가 없다...  대조영 12.31  4181  18  301
703   始祖 芻牟大帝紀(시조 추모대제기) 정서1  라디오 12.19  4113  31  248
702   배달국 고조선 계보 (3) 배달민족 02.23  4100  26  200
701   즛즛.,. 무식아.. 전라도? 경상도? 이순신? (21) 지리산 01.04  4097  24  183
700   曷思太后(갈사태후) 간지를 바꿔 놨어.  라디오 12.19  4064  27  268
  전대두는 조선족에게 과분한 존재인가? (95) 해모수 12.30  4028  33  133
698   연보에서 가장 잘~ 나가는 조선족~ (41) 서해 06.08  4019  37  204
697   한국의 하체노출증  박경범 07.31  4010  35  364
696   왜 연변외 사람들은 광명정대하게 살지 못하는가.. (10) 홍길동 05.02  3971  36  271
695   진정한 노비는 반도에 남었던 자들이다... (5) 홍길동 07.24  3950  42  296
694   현 삼국사기는 원본인가? 누군가의 조작인가? (장보고의 청해진으...  치우천왕 06.24  3943  19  206
693   논물님이 보시면 연락주십시오 (3) 가을추억 07.02  3942  38  307
692   浦上八國(포상8국) 란의 배경.  라디오 12.19  3917  30  241
691   오토미션과 스틱미션. (1) 두루미 07.15  3916  28  298
690   아침에 심심해서 해주는... 하노이 글에 답글 (29) 홍길동 06.09  3901  26  179
689   홍길동~이 바 알바리 같은 넘아~ 듣거라 (53) 범사에 감사 04.09  3900  41  192
688   연보에서 제일 희귀한 사람=부산탁주 (11) 별찌 04.19  3870  29  250
687   토수니님의 통찰력에 감탄을 하며...  느낌표 05.22  3847  33  334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그렇게 중공도 출생률이 떨어지는 걸...
 무적함...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지금 한국인들이 하는 꼬라지와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