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기획연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석양이 물드는 경상도마을
기사 입력 2013-05-14 17:29:07  

길림성 안도현 명월진 신툰촌은 민족특색이 짙은 순 조선족이 살고있는 “경상도마을”이다.

민속춤으로 한때 연변에서 이름을 떨쳤던 이 촌은 조선 경상도의 이민호들로 이루어진 경상도마을로 1970년까지만 하여도 100호가 살았고 집체경제가 흥성하여 1972년부터 1976년까지 촌에서 매호에서 300원씩 내고 나머지는 집체에서 부담하는 형식으로 한호에 55평방메터에 달하는 벽돌기와집을 지었다. 그리하여 주내에서도 제일 먼저 초가집을 개조한 촌으로 손꼽히였다.

개혁개방후 촌민들이 외국나들이, 연해지구 취직으로 한두호씩 마을을 뜨다보니 2008년도까지만 하여도 56호에 258명 인구가 논 20헥타르에 밭 60헥타르를 다루어 농업수입이 인당 4,600원에 달하여 현적으로 중등수준은 넘었다. 5년이 지난 현재에는 39호(등록호구는 70호)에 80명 인구가 밭을 다루고있는데 지난해 인당 농업수입이 3,500원으로 전에 비하여 수입이 하강선을 긋고있다. 지난해 이 촌에서는 10호가 농사를 짓고 29호가 토지를 남한테 양도했다.

이 마을의 가옥은 2008년 정부에서 지원하고 촌과 촌민들이 보태는 형식으로 민족특이 짙게 새롭게 개조하였다. 해마다 촌에서는 초봄부터 서둘러 마을도로옆에 코스모스, 채송화 등 여러가지 꽃들을 심었고 달마다 1, 2차씩 촌민들을 동원하여 마을청소를 진행한데서 동네가 항상 깨끗했고 “꽃마을”이라 불리웠다.

례절이 밝기로 이름난 경상도마을에서는 환자가 있으면 그 누구나 찾아가 위문했고 상사가 나면 촌과 로인협회에서 후사를 책임지고 처리했다. 외국이거나 외지에 돈벌이를 갔다온 사람들은 꼭 로인협회를 찾아와 400~500원씩 내놓군 했는데 이런 경상도마을을 한번씩 다녀간 사람들은 “인품좋고 살기좋은 동네”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경상도마을 로인들은 지금 날로 줄어드는 동네인구로 하여 촌의 래일에 대한 걱정을 떨쳐버리지 못하고있다.    


김동화
료녕신문 2013-04-12



 "한국 나간 부모 돈 벌이에만 몰두 …방치된 아이는 한글교육 마저 외면해"
길림시세종한글학교 한직능 대표 <신동아>에 조선족 교육실태 기고

중국 길림시에서 한글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길림시세종한글학교 ...
  2013.07.03
 100여년을 울린 세기의 기차소리…
울라지보스또크에서 셋째날 바람이 부는 굳은 날씨건만 설레이는 우리들의 마음만은 자제할수 없었다.우리 일행은 우선 울라지보스또크기차역 건너편에 있는 레닌...  2013.06.25
 살기좋은 일품동네로 귀향자 모여든다
(흑룡강신문=하얼빈 2013-06-19)림구현 룡조진 민주촌에서는 정부의 혜농정책을 활용하는 한편 촌민들의 힘과 자금을 모아 마을건설을 부단히 추진, 살기좋...  2013.06.20
 늪마을, “어미지향”의 향기 물씬
“동방의 첫 마을”로 불리우는 국가급풍경구 방천, 이곳으로 드나들 때마다 꼭 들려 “어미지향”의 참맛을 느껴야 할 곳이 있다. 바로 경신이다. 이번 취재마을...  2013.05.24
 최황규의 한국이야기 - 애국가 愛國歌
나라 마다 國歌가 있다.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통일시키고 애국심과 국가에 대한 충성과 헌신의 정신을 불어넣기 위해 나라마다 국가를 만들어 부른다. 대표적인 ...  2013.05.20
 석양이 물드는 경상도마을
길림성 안도현 명월진 신툰촌은 민족특색이 짙은 순 조선족이 살고있는 “경상도마을”이다.

민속춤으로 한때 연변에서 이름을 떨쳤던 이 촌...
  2013.05.14
 연길 천년송마을 땅두릅산지로 변신
천년송이 유명한 관광촌 연길시 소영진 하룡촌이 땅두릅산지로 부상하고있다.

이 촌의 소해립(苏海立)씨는 요즘 신바람이 났다.7년간 ...
  2013.04.26
 불굴의 혁명투사 김산과 그의 《아리랑》
계렬기획보도 《중국조선족 백년 백인》(2)
▲ 1930년의 김산, 국민당경찰에 체...  2013.03.25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선풍촌 김일선, 방철기씨 튼튼한 마을지킴이로

본사소식 지난 세기 70년대 초중반, 심양시는 북부와 서부의 황무지와 한전을 수전으로 개간...
  2013.03.12
 천년송이 품은 새 천년의 꿈
연길시 소영진 하룡촌에 도착하자마자 기자는 박창수촌장(57세)의 안내로 천년로송 세그루가 서있는 마을동쪽 산자락으로 톺아올랐다. 등산로의 계단은 반들반들...  2013.02.23
  
12345678910>>>Pages 41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