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아빠트가 격조 높아졌다
기사 입력 2020-09-03 14:22:34  

아빠트가 참신해졌다. 우아하고 품위가 있어 격조가 높아졌다.

우리 주변의 아빠트들이  유명 도시 못지 않은 아빠트 문화를 갖추어가고 있어 사뭇 눈에 띈다. 게다가 아름다운 풍경에 공원 같은 느낌마저 들어 정겨움까지 더하고 있다. 요즘 새롭게 건설되고 있는 아빠트단지들이 도심에서 좀 밀려나 있기는 하지만 우리가 살고 싶은 아빠트는 과연 어떤 모습이여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사람이 존중받는 아빠트가  속속 선보이면서 아빠트 인기도 뜨거워지고 있다. 명품 아빠트는 충분한 각종 편의 시설, 외부인의 불필요한 단지 출입을 차단하는 등 보안에서부터 관리 서비스까지 최고급 주택에 걸맞은 완벽한 생활 환경을 제공해주고 있다. 이런 아빠트단지는 CCTV와 같은 보안 서비스 수준도 높고 철저하다.  어쩌면 이는 오늘날  우리의 아빠트에 대한 요구이기도 하다.

아름다운 생활과 품격있는 삶을 중시하는 사람들은  아빠트를 새롭게 바라보기 시작했다.  더는 촘촘히 들어선 건물 속에 묻히지 않고 잘 만들어진 공간의 반듯한 아빠트에서 살기를 원하며 도심 속의 주거와  상업시설이 혼합된 복잡한 환경이 아니라  섬세한 손길이 닿은 주거공간 속에서 살기를 원한다.

이로 하여 개발시대와는 큰 차이를 보이는 보다 나은 아빠트를 만들기 위한  경쟁도 치렬해지고 있다.  지난 세기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있는 기술을 받아들였을 때만 하여도 모두‘높게, 높게' 짓는 방향으로 흘러갔지만 요즘은 높게 짓는 건 누구나 가능한 기술이 된 만큼 이제는  높이가 아니라 환경으로 개념이 바뀌여지고 있다. 그리하여 래일의 아름다운 생활을 위해 소소한 일상에서도 행복을 찾으려 하며 일에만 파묻혀 바삐 바삐 살려고 하지 않고 일에서나 휴식에서나 격이 있기를 기대하는 아빠트 실수요자들에게 만족감을 주기 위한 문화적 정서가 있는 아빠트들이  다투어 쏟아지고 있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여도 아빠트을 선택하는 첫째가는 기준이 가격과 크기였다면  지금은 아빠트단지 안의 록지환경이 아빠트의 품격을 좌우하는 징표로 변하였다. 여유로운 생활 속에서 쾌적함과 아늑함을 동시에 느낄수 있는 가장 자연스러운 아빠트를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주변의 아빠트들은 자기의 정체성을 살리기 위해 공을 드리고 있다.   주거 상품인  아빠트 가치를 높이기 위해 건설사들마다 새로운  주택시장 흐름과 소비자의 수요에 만족을 주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그리하여 건설사들의 움직임이 경쟁적으로  빨라지고 있다.

올해 연길시의 서부와 북부에서 분양되고 있는 아빠트를 보면 유명 건설사들이 시공을 맡아 자체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려고 안깐 힘을 쏟고 있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연길시 북부의 소주인상과 만성뜨락(万城院子)은  우리 주변 아빠트에서 보기 힘들었던 고급 주택과 별장주택을  내놓았다. 게다가 이러한 고급 단지들은 문화시설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단지로 변화하고 있어 몇년 전까지만 해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아빠트의 격조를 높이고 있다.

아빠트건설에서 신선한 바람이 불고 있다. 집을 잘 지어야 제값을 받을 수 있고 제대로 지어야 경쟁력을 가질 수 있으며 정성을 들여 지으면 그 가치를 아는 사람들이 찾아 올 거라는 믿음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아름답고 리상적인 아빠트가 우리의 삶을 얼마든지 달라지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시점이다.



김준환
연변일보 2020-09-01


베스트 내가 만난 한국인(3)
우리 대표단의 한국행은 한국측에서 먼저 왔다간데 대한 답방이였다. 그들이 북경에 왔을 때는 대표단 성원이 많았다. 이들도 역시 저녁 식사가 끝나면 적막함을 이기지 못했다. 또 그 말이다. “북경에서 제일 좋은 데로 갑시다.” “비쌀건데요.” “비싸면 서울만 하겠어요? 갑시다.” 조양구에 있는 장성호텔의 천상인간이란 곳에 데려갔다. 후에는 취체됐지만 그 당시에는 상당히 고급적인 소비장소였다. 내가 미리 비싸다고 했으니 약간 불안했는지 문앞에 치포를 입...더보기2020.09.17

 내가 만난 한국인(3)
우리 대표단의 한국행은 한국측에서 먼저 왔다간데 대한 답방이였다. 그들이 북경에 왔을 때는 대표단 성원이 많았다. 이들도 역시 저녁 식사가 끝나면 적막함을 ...  2020.09.17
 보모냐? 부모냐?
올해 초봄에 필자와 안해는 외국에서 일하다가 고향에 돌아와서 휴식하던중 어느 날 조카네 집에 묵게 되였다. 우리 부부가 조카의 집에 도착한 첫...  2020.09.17
 내가 만난 한국인(1)
인민일보사에서 한국 모 신문사 기자 세명의 중국 취재를 도와주기로 했다. 공항에 도착하니 2남1녀였다. 남기자 두명은 나보다 선배였고 녀기자 한명은 나와 ...  2020.09.17
 함부로 여자를 건드리지 말라
어릴 때 내가 살던 마을의 어느 한족 부부가 늘 싸움을 했는데 승자는 항상 아내였다. 그 시기에 조선족 여성들이 남편 앞에서 찍소리도 못했지만 한족들은 달...  2020.09.03
 아빠트가 격조 높아졌다
아빠트가 참신해졌다. 우아하고 품위가 있어 격조가 높아졌다.

우리 주변의 아빠트들이  유명 도시 못지 않은 아빠트 문화를 갖...
  2020.09.03
 집중력에 대하여
무슨 일을 하든 집중력이 중요하다. 일이 진척되지 않고 공부성적이 오르지 않는 것 따위에 고민하기전에 우선은 집중력을 닦아야 한다. 옛 성인들이 말하길 “그...  2020.09.03
 따뜻한 농촌
농촌이 변하고 있다. 깨끗해지고 있고 아름다워지고 있고 희망이 담긴 이야기들이 늘어나고 있어 든든하고 따뜻한 고향으로 변하고 있다. 얼마 전까...  2020.09.03
 민족문화에 대한 긍정적 사고
우리 나라의 개혁개방에 가속이 붙은 가운데 조선족인구 감소는 여전히 현재진행형 일로를 걷고 있다. 이 현상을 두고 정부는 의사일정에 상정시킨 지 오래고 여...  2020.08.17
 노들강변과 로투구 그리고 내두산
노들강변 봄버들 휘휘 늘어진 가지에다 무정세월 한허리를 칭칭 동여 매여볼까 에헤요 봄버들도 못 믿을 이로다 푸르른 저기 저 물만 흘...  2020.08.17
 대학공부 포인트를 어디에 찍을가
지난 90년대말 청화대학강당에서 하버드대학 교수가 학생들에게 대학에 무엇을 배우러 왔느냐 하는 질문을 던진 적이 있었다. 당시 학생들은 저마다 자신의 관점...  2020.08.17
  
12345678910>>>Pages 242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동지님이[옌리멍? 조작인가 거...]
옛날부터 존재하던 바이러스가 아닌...
 鳥족지...님이[인터넷으로 보는 세뇌...]
세뇌? 이거 사람잡는거집비. 어쩌...
 알짬님이[인터넷으로 보는 세뇌...]
진단을 안 하면 확진자가 없지. 감...
 대무신...님이[인터넷으로 보는 세뇌...]
중공의 세뇌 결과물인 대만 국기를 ...
 대무신...님이[인터넷으로 보는 세뇌...]
중공의 충견 앞잡이의 말을 또 어...
 대무신...님이[ 세뇌가 아니라 중공...]
세뇌 보다 불신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