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고국도 모르고 모국도 모른다
기사 입력 2020-06-18 11:52:08  

어느 조선족 사이트에서 “고국도 아니고 모국도 아니다”라는 어이 없는 글을 보게 되였다. 아래 이 글의 내용을 요약한다.

두 단어의 정확한 의미를 알기 위해 한국의 《표준국어대사전》을 찾아봤다.
모국: 1. 자기가 태여난 나라. 흔히 외국에 나가있는 사람이 자기 나라를 가리킬 때에 쓰는 말. 2. 따로 떨어져나간 나라에서 그 본국을 이르는 말.

고국: 주로 남의 나라에 있는 사람이 자신의 조상 때부터 살던 나라를 이르는 말.

사전해석이 알려주듯이 현재 중국에서 중국국적으로 살아가고 있는 우리가 한국을 “모국”이라고 사용하는 건 옳지 않은 사용법이다. 한국이 일부 이민 1세의 모국이였겠지만 3대 4대에 걸치는 우리가 태여난 나라는 아니다. “고국”이라고 사용하는 건 더더욱 삼가해야 할 것 같다. 사전에 보면 “남의 나라에 있는 사람이…”라고 해석을 하고 있다. 즉 한국을 “고국”이라고 하면 스스로 지금 살고 있는 나라를 “남의 나라”로 인정하는 셈이 된다. 스스로를 이방인으로 만들고 있는 자세이다.

글은 사전해석을 근거로 조선족에게 한국은 고국도 아니고 모국도 아니라고 성급하게 판단하고 있다. 우선 바이두(百度) 백과의 해석을 보자.

모국: 문화상의 조국을 가리키는 말이다. 즉 다른 나라의 국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자신의 조상이 세세대대로 살던 나라를 이르는 말이다.

상술한 해석에 따르면 중국조선족은 한국을 모국이라고 부를 수 있다. 화교들이 미국국적을 가졌든 유럽국적을 가졌든 모두 중국을 자신의 조국, 모국이라고 부르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리고 모국에 대한 《표준국어대사전》의 해석을 다시 보자.

모국: 주로 남의 나라에 있는 사람이 자신의 조상 때부터 살던 나라를 이르는 말.

“고국도 아니고 모국도 아니다”라는 글의 작자는 이 해석을 근거로 “중국조선족은 중국국적을 가졌기에 남의 나라에 사는 사람이 아니다. 고로 조상 때부터 살던 나라 한국을 고국이라고 부를수 없다”고 판단하고 있는데 상술한 사전해석에서 맨 앞에 “주로”란 말이 있다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 그러니까 “주로 남의 나라에 있는 사람이”지 이런 경우가 아닐 수도 있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중국국적을 가진 조선족도 “자신의 조상 때부터 살던 나라”인 조선이나 한국을 고국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이다. 우리가 조선이나 한국을 “모국”, “고국”이라고 부른다고 해서 스스로 지금 살고 있는 중국을 “남의 나라”로 인정하는 셈이 되는 것이 아니다. 더구나 스스로를 이방인으로 만들고 있는 것이 아니다. 이는 자신이 속한 민족에 대한 사랑의 표현일뿐.

전 세계의 화교들은 자신이 어느 나라의 국적을 가졌든간에 모두 중국을 자신의 조국, 모국이라고 부르고 자신을 염황자손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고국도 아니고 모국도 아니다”라는 글의 작자는 조선족더러 우리의 조상이 세세대대로 살던 나라를 “모국”, ‘고국”이라고 부르지 말란다. 우리 민족더러 조상도 모르는 인간망종으로 되라고 하니 이 얼마나 어이없는 일인가?!  



김희수
동포투데이 2020-06-14


베스트 비여가는 마을의 갈 곳은 어디에…
고고성을 울리며 태여나 유소년 시절의 랑만과 청춘의 정열을 쏟아놓은 고향을 떠나 방랑한 지가 어느덧 20년을 훌쩍 넘었는데 그동안 산전수전을 겪으며 살았어도 마음은 고향을 떠난 적이 없었다. 하여 간혹 고향 방문을 하게 되면 발 가는 대로 고향의 변화를 시탐하는 것이 고정 동작이 되여버렸다. ‘십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조상들의 말 그대로 그 사이 고향은 두 번 바뀌는 변화를 하고도  썩 더 변하였다. 그러나 화려한 발전모습의 뒤안에는 민족사회 공동...더보기2021.05.24

 돼지목에 진주목걸이
“요즘엔 다들 휴대폰으로 찍어서 화보에 쓸 사진을 건지기 힘듭디다.”

어느 화보사 기자의 말이다. 신매체시대라 휴대폰으로 찍어서 심지...
  2021.06.10
 고령자 취직 왜 필요한가
얼마 전 고향에 일 보러 갔다가 퇴직자 친구들이 자기들은 상당한 로동기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노라리 치며 시간을 허송한다고 푸념을 털어놓는 것이였...  2021.06.10
 비여가는 마을의 갈 곳은 어디에…
고고성을 울리며 태여나 유소년 시절의 랑만과 청춘의 정열을 쏟아놓은 고향을 떠나 방랑한 지가 어느덧 20년을 훌쩍 넘었는데 그동안 산전수전을 겪으며 살았어...  2021.05.24
 문명도시 건설에서의 비약적인 첫걸음
4월이 지나고 보니 하루하루가 다르게 봄기운이 완연하면서 이젠 제법 여름의 계절이 우리 주변으로 발볌발볌 다가와 거리의 가로수들도 그품종에 따라 활짝 꽃으...  2021.05.24
 고속철이 도시구도를 바꿔놓는다
고속철 경적소리가 도시의 고요를 깨는 격정시대에 들어섰다. 전국의 대도시 사이에 선후하여 고속철이 개통되면서 대륙은 쾌속에 열광하는 붐이 일었다.   2021.05.24
 인구문제에 시달리는 동북아시아
동북아시아는 국제관계분야에서 자주 등장하는 개념이다. 공인하는 지리학적 개념이 아니다보니 동북아시아의 지리적 범위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정의를 내리기 어렵...  2021.05.24
 병마가 친구로 될수는 없을가
몇개월 전, 필자는 고향친구 A군이 림프암 말기 진단을 받았다는 가슴 아픈 소식을 들었었다. 필자와 A군은 서로 다른 도시에서 살지만 퇴직후에도 여러번 만났...  2021.05.24
 포스트코로나시대, 디지털격차에 류의하라!
완연한 봄날씨에 뜨거운 볕이 느껴지는 걸 보니 봄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 원래 기다린 것은 잡으면 가고 오면 짧다고 했던가. 봄이 짧게 느껴지는 건 너무...  2021.04.28
 문화 량극화와 삶의 질의 량극화
개혁개방에 따른 경제체제 전환 및 생활양식과 의식형태 급변의 충격 속에서 조선족사회는 인구의 대이동과 리산이란 새시대를 맞아왔다. 력사적 시...  2021.04.28
 오늘도 한시에 취해본다
나는 글을 쓰는 짬짬이 머리도 쉴겸 해서 몇해 전 중고서점에서 산 후 둬번밖에 읽지 않았던 《우리 한시 삼백수:칠언절구편》을 다시한번 훑었다. 비록 말 타...  2021.04.28
  
12345678910>>>Pages 247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중공은 국가 자체가 ...]
기새충 알짬 너 오늘 주인집 짜파...
 무적함...님이[중공은 국가 자체가 ...]
기생충들이 기생충인줄 모르는 더러...
 무적함...님이[선진국 한국의 기생충...]
알짱그런 개소리는 그냥 둬다가 라면...
 해탈님이[중공은 국가 자체가 ...]
너그 족은 입만 벌리면 왜곡날조 ...
 알짬님이[중공은 국가 자체가 ...]
해탈이가 또 울컥했네? 마이 당황...
 해탈님이[중공은 국가 자체가 ...]
어이 청개구리... 올챙이 시절을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