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진정으로 우수한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
기사 입력 2020-01-10 15:17:16  

두말할것없이 조선족학교의 교육질은 조선족학교들의 생명선이며 조선민족인재가 태여날수있는  “요람”이며 조선족학생들의 한족학교에로의 류실을 막을수 있는 제일 유력한 수단이다.
  
매년 전국고등학교입학시험이 있을때마다 우리는 사람들의 마음을 흥분시키는 놀라운 대학입시성적 소식들을 접하게 된다. 흑룡강성, 길림성에서는 매년마다 조선족중학교의 졸업생이 문과장원을 석권하다싶이 하고 있으며 료녕성 조선족중학교들에서도 십여명에 달하는 문과, 리과장원을 배출하였다.
  
기자가 정확한 통계는 하지 않았지만 80년대부터 동북3성 조선족중학교들에서는 50명이 넘는  성급 장원을 배출하였다. 기자의조사연구가 부족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50명에 달하는 성급장원들이 청화대학, 북경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에 진출한 후에는 대학입학시험때 장원이 되였다는 놀라운 뉴스와 같은, 졸업후 우수한 실적을 거두고 있다는 놀라운 뉴스나 사실을 거의 듣지 못했다. 50명 장원이 “모”가난 인재라면 대학졸업후에도 사회에서 “모”난 업적을 쌓아야 하지 않겠는가?
  
수년전 기자는 전문적으로 청화, 북경대학의 조선족대학생을 취재한 적이 있다. 그속에는 성급장원도 있었다. 대학입학후 첫과당수업부터 영어로 강의를 하였는데 고중에서 일어를 배운 학생은 귀머거리가 되여 랭가슴을 앓았다고 한다. 청화, 북경대학에서 전문 신입 성급장원과 우수한 학생들을 위하여 꾸리는 중점실험반에 편입되였다가 따라가지 못해 반급을 바꾸거나 재학한 장원도 있다. 이는 우리 교육의 문제점을 말해주지 않는가!  
  
우수한 교육질은 리론상, 수량상에서의 질이 아니라 어떠한 표준으로 가늠해도 손색이 없는, 실속이 있는, 실제능력이 있는 인재의 양성이여야 한다.
  
조선족학교 학생들이 어문학습에서 조선어와 한어를 학습하기에 한족들보다 학습부담이 과중하다는 리유로 한어문학습능력도달표준을 한족학생보다 현저히 낮추는 조선족학교 한어문교재대강은 너무도 잘못 된 제도이다. 조선어는 잘하고 한어는 못하고, 한어를 잘 하지 못한다고 하여 민족교육정책상 특수한 혜택을 요구해 대학입시때 한어시험표준을 한족보다 현저히 낮추어 “점수는 높고 능력은 낮은”(高分低能)인재를 배양하는 교육모식은 현시대의 발전에도 부합되지 않거니와 우리 민족의 발전에도 덕이 되지 못하고 있으며 우리 민족을 “살”리는 길이 아니라 “망”치는 길이다. 필자는 대다수 조선족들이 주류사회에 융합 되지 못하고 주류사회에 진출하지 못하는 주되는 원인은 바로 조선족들의 한어종합수준이 주류민족에 비해 너무도 차이가 크기 때문이라고 본다.
  
당과 정부의 민족정책의 영명함과 우월함은 의심할바 없다. 하지만 민족우혜정책이 있다고 하여 경쟁의 시대에 공평함과 공정함을 요구하지 않는것은 아니지 않는가! 우리의 경쟁상대는 우리 조선민족자신들이 아니고 주류민족인 한족이다. 우리 민족교육의 인재양성표준이 한족보다 낮다면 우리 조선족들은 한족들과의 경쟁에서 필연코 “패”하고 말것이다!  
  
조선민족교육정책 제정자들과 조선문교재 편집자들에게 웨치고 싶다. 민족에 대한 “편애”는 민족을 “해”치는것이다. 진정으로 우수한 능력을 갖고 있는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로서 민족정책에 의거해 “살”아 갈것이 아니라 실제능력으로서 “살”아가야 한다. 또 실제능력을 갖고 있는 자 만이 “살”아 갈수 있다.  


윤청
흑룡강신문 2019-12-18


베스트 재조업률 상승과 중소기업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국내 전염병사태가 진정세를 보임에 따라 기업의 생산 재개가 점차 정상궤도에 진입하고 있다. 이 가운데 현재 각 지역의 규모이상 공업기업의 재조업 비률은(复工率)은 비교적 높은 수준에 달하고 있다. 일전 주공업및정보화국에서 피로한 통계수치에 따르면 3월 2일까지 우리 주 274개 규모이상 공업기업 가운데서 이미 조업을 재개한 기업이 249개로 재조업률이 90.9%, 50개 중점기업 가운데서 조업을 재개한 기업은 49개로 재조업률이 98%에 달했다. 규모이상 기업...더보기2020.03.15

 재조업률 상승과 중소기업
국내 전염병사태가 진정세를 보임에 따라 기업의 생산 재개가 점차 정상궤도에 진입하고 있다. 이 가운데 현재 각 지역의 규모이상 공업기업의 재조업 비률은(...  2020.03.15
 칩거중의 철학 사고
금시초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무가내로 덮쳐들어 올해 음력설 이후는 그냥 공황과 미망 속 생활이 련속이다. 동면 동물처럼 집에 박혀 있다 밖에 나가면 ...  2020.03.15
 요언은 진실을 가리지 못한다
요언은 인간이 만들어낸 ‘바이러스’다. 현재 자연 속의 바이러스가 수백만종에 달하는중 우리 인류가 장악한 바이러스는 고작 3000종에 불...  2020.03.15
 위기상황과 국민의식
극한적인 위기에 직면했을 때 그 나라와 국민의 수준을 분명히 들여다볼 수 있다. 최근 무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는 그 감염범위가...  2020.03.08
 인류력사는 병독과의 전쟁사
1월 25일 음력 정월 초하루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예방과 통제 사업에 관한 회보를 청취하고 재연구, 재포치, ...  2020.03.08
 우환의식이 사명감을 낳는다
기원전 10세기 쯤 서주(西周)를 세운 섭정왕 주공이 성대한 제사모임을 가졌다. 주나라 귀족계층들은 물론 패망한 상나라 귀족들도 주나라의 복장을 입고 줄줄...  2020.02.28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  2020.01.10
 중한 량국의 경제 신협력에 대한 소고
최근 들어 중국의 중앙 및 지방정부, 학술연구단체, 상공단체들의 한국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비록 아직 민간적인 차원에서는 다소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하고 ...  2020.01.10
 정겨운 ‘지옥’
이국에서 살며 된장국 냄새만 맡으면 역겨움을 느낀다던 고향친구가 있다. 살던 곳과 물리적으로 뛰여넘을 수 없이 떨어져있는 사람에게 고향은 정신적 ‘울렁증...  2020.01.10
 진정으로 우수한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
두말할것없이 조선족학교의 교육질은 조선족학교들의 생명선이며 조선민족인재가 태여날수있는  “요람”이며 조선족학생들의 한족학교에로의 류실을...  2020.01.10
  
12345678910>>>Pages 237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中: 네덜란드, 중국...]
중국에서 판매 불가한, CFDA 허가...
 대무신...님이[일한 코로나 대응 비...]
15일 자가 격리자가 핸드폰을 집에...
 대무신...님이[중국 군대 5가지 대...]
실제 있었던 실화에 비하면 아무것...
 오빤싼...님이[中: 네덜란드, 중국...]
밑의 동영상처럼 중국을 비웃던 넘들...
 오빤싼...님이[중국 군대 5가지 대...]
학도병수십명이 수천명의 북한군을 ...
 대무신...님이[중국 군대 5가지 대...]
수류탄으로 날라 다니는 비행기를 격...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