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인생은 두 다리로 걷는 긴 려정이다
기사 입력 2018-08-29 13:38:10  

제일 좋은 운동이 보행이란것은 오늘날의 보편적인 인식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보행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운동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인류는 3백만년의 진화를 거쳐 원숭이에서 인간으로 진화하였는데 인간의 신체구조는 보행진화의 결과라 할 수 있다. 보행은 가장 간편하고 하기 쉬운 운동으로서 아무런 체육도구도 필요치 않고 또 돈 들일 필요도 없는 운동이다. 오늘날 걷기운동은 중국인뿐만 아니라 세계인의 보편적인 운동방식으로 되었는바 지금 북아메리카에서는 8천만이상이 걷기운동에 참가하고 있으며 유럽에서는 걷기운동과 도보여행이 날로 현대인의 생활방식으로 되어가고 있다고 한다.

어쩌면 인간이 산다는것은 바로 이 세상에서 걷기 위해서이리라.인간은 두다리로 걷기에 당당하게 걸을수 있다.달팽이나 거부기나 뱀처럼 배를 땅에 끌면서 괴상망칙하게 기여다닐 필요도 없고 개나 돼지처럼 네다리로 기여다닐 필요도 없다.이는 하나님이 인류에 하사한 특수한 은총이다.인류의 존엄과 고귀함은 바로 두다리로 걷는데 있다.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오늘 인류는 걷는것을 부담으로 시끄러움으로 여기고 있다.기차를 타거나 자동차를 타거나 비행기를 타거나 오토바이를 타는것으로 보행의 성질을 점차 잃어가고있다.물론 현대화속도를 반대할순 없다.그러나 현대화속도는 인류의 생명질량을 담보하는것을 전제로 해야 한다.인간의 생명질량에 해되는 속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걸음이 줄어들거나 지어 없어지는것은 우리의 생명질량에 큰 영향을 주기때문이다.우린 차를 타는것으로 시간은 절약하였지만 아름다운 사물과의 접촉시간을 줄였다.우린 산과 멀어졌고 강과 멀어졌으며 들과 멀어졌다.풀과도 멀어졌고 꽃과도 멀어졌으며 나무와도 멀어졌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될수록이면 가장 아름다운 사물과 가까이하고 그것과 친근해지며 감싸안아야 한다.전야나 초원이나 수림이나 강가나 호수가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한껏 감상하면서 거닌다거나 혹은 가까운 친구나 따뜻한 가족이나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천천히 거닐면서 오손도손 다정하게 얘기를 나눈다는것은 과연 얼마나 아름다운 인생경지이겠는가?

가끔은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하염없이 걸으며 시시각각으로 변해가는 주변의 풍경에 한번 넋을 놓아보자.가끔은 막힘없는 구름처럼,거침없는 바람처럼,도시의 아파트숲으로,산과 들과 강으로 외진 늑대처럼 헤매고 걸어보자.걸으며 보노라면 모든것이 아름답다.눈에 보이는것마다 풍경이다.길가의 나무 한 그루도,풀 한 포기도,꽃 한 송이도… 걸으며 듣노라면 모든것이 감미롭다.새들의 지저귐소리도 풀벌레의 울음소리도,돌돌돌 구르는 시내물의 잔잔한 흐름소리도…

누군가는 걸음을 잘 걷는 습관 한가지가 우리의 운명을 바꿀수 있다고 한다.또 누군가는 일이 막힐 때는 무조건 걸어보라고 한다.걷다보면 불필요한 생각은 떨어져나가고 남에게 그 답을 구하지 않아도 스스로 답을 알게 된다고.

걸으라,인생이란 바로 두 다리로 걷는 긴 려정이다.무조건 걸으라,그 길이 어떠하든지.세상사람 다 알고있는것처럼 우리 앞에는 항상평탄한 길만 있는것도 아니요,정해진 길만 있는것도 아니다. 걷다가 힘들면 조금씩은 쉬였다 다시 걸으라.우리의 인생은 구간구간 차례차례 지나가야 하는 고행의 길이다.


김춘식
흑룡강신문 2018-08-27


베스트 함께 사는 지혜
나는 책을 많이 읽는 편이다. 직업상 책을 많이 읽어야 하거니와 거기에 알맞게 책읽기가 취미생활로 굳어져버렸다. 헌데 책을 읽으면서 고약한 버릇이 하나 있다. 한권의 책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고, 두세번 반복해 읽으며 흥분에 떨면서도 웬간해서는 주위에 추천하지 않는것이다. 내가 좋아한다 해서 다른 사람들도 좋아한다는 보장이 없고, 내게 도움이 된다고 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장담할 수 없기때문이다.    헌데 이상한 노릇이다. 요즘 접한 독...더보기2018.10.08

 함께 사는 지혜
나는 책을 많이 읽는 편이다. 직업상 책을 많이 읽어야 하거니와 거기에 알맞게 책읽기가 취미생활로 굳어져버렸다. 헌데 책을 읽으면서 고약한 버릇이 하나 있다...  2018.10.08
 강은 옛강이로되
강이 좋아 강이 있는 곳에서 사는 나다. 어려서부터 고기잡이를 즐겼던 나는 봄, 가을에는 강에다 올리발이나 내리발을 놓았고 여름에는 아침저녁으로 낚시질을 ...  2018.10.08
 무덤, 그 을씨년스러운 무덤
인간의 주검처리는 하나의 문화이고 큰 학문이다. 바로 장례문화가 그렇다. 따라서 삶 만큼이나 중요시되여왔다. 중국에서는 전통적으로 토장을 하다가 새 중국이...  2018.10.01
 불굴라재 침묵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2018.09.14
 사랑으로 이어가는 애심릴레이
애심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미덕으로서 그것이 있음으로 하여 우리 사회는 한결 더 조화롭고,화목하고,단결된 분위기로 차넘치게 된다.이런 분위기는 사람마다...  2018.09.14
 ‘둔감’력에 대하여
며칠전 나는 허리가 아파 병원에 간 적이 있다. 많은 환자들이 자기 차례를 기다리면서 핸드폰과 텔레비죤을 보고 있었다. 간혹 빨리 진료해달라고 아우성치는 환...  2018.09.07
 오랑캐령
오랑캐란 호칭은 시대에 따라 그 의미가 끊임없이 변화되여왔는데 원 말뜻은 돼지를 뜻하는 녀진어의 소리를 한자로 옮겨 적은 단어로서 최초에는 한 부족을 지칭...  2018.08.30
 친환경 록색발전의 ‘효자’로
남의 고장이 아니라 우리 연변에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라인과 공룡왕국 건설대상이 정착한다는 흥겨운 메시지가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서고 있다. 전자는 당대 인...  2018.08.30
 올라갈 때 내려갈 때를 준비하자
시도 때도 없이 불쑥 불쑥 떠오르는 시가 있다. 윤동주의 "서시"가 그렇고 김소월의 "초혼"이 그렇다. 요즘은 고은의 "그꽃"이 떠올라 머리속을 떠날줄 모른다...  2018.08.30
 인생은 두 다리로 걷는 긴 려정이다
제일 좋은 운동이 보행이란것은 오늘날의 보편적인 인식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보행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운동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인류는 3백만년...  2018.08.29
  
12345678910>>>Pages 22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박정희는 오히려 영웅...]
예매한 표현을 써서 반성이라는 ...
 해탈님이[박정희는 오히려 영웅...]
일본천황이 한국에 사죄 한적이 없다...
 해탈님이[박정희는 오히려 영웅...]
중국은 이미 일본 전범의 죄를 직접...
 대무신...님이[박정희는 오히려 영웅...]
이미 일본 총리가 아닌 일본 천왕...
 대무신...님이[박정희는 오히려 영웅...]
이제는 반공이 아니라 반독재라고 ...
 해탈님이[박정희는 오히려 영웅...]
반공이면 일본군 전범도 영웅이다..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