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축구 “龍尾” 아닌 “蛇頭”로
기사 입력 2017-11-01 13:31:37  

필자는 축구에 외항이고 팬도 아닌, 연변축구의 怒와 哀를 글로 쓰는 정도다.

일례로.1998년 갑A경기 때5월 6일과 31일 연변팀의 홈장에서 “검은호르개기”의 수난을 당했을 때 필자는 《연변일보》기자로 “잔디밭 민족기시”란 내용과 사진을6월 2일 등록우편으로 주용기총리에 올렸다(당년 국가축구협회가 연변축구협회에 공개사과를 했음) 오늘도 필자는 연변팀의 성적으로 안타깝게 모대기는 사람들의 “ 연변팀 ”사로”에 도움을 주고자 필을 들었다.

분수(分数)를 삶의 자대라고 한다. 분수란 “어떤 수를 다른 수로 나눈 몫을 분자와 분모로 나타 내는 것”, “분”은 곧 “몫”이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팀도 자기가 치켜야 할 분수(자리)가 있다.

필자는 연변팀의 분수를”룡미”가 아닌 “사두”라고 주장한다. 이는 연변팀의 처지, 실력, 연변의 경제력에 의해 결정된다. 현대축구팀의 강약비교는 정신력만이 아닌 경제력의 비교다.

연변경제의 현실은 자체로 “룡”을 키울수도 없고 거금으로 외적을 사올수도 없다. 하여 연변팀이 계속하여 분에 넘치는“ 룡”마당싸움을 한다면 정부, 코치, 운동원, 축구팬 및 모든 州민들이 한동안은 그냥 “보급(保級)”을 위한 축구마당에서 목을 말이고 속을 태워야 한다.

그래서 필자는 연변팀이 분수에 맞는 “뱀” 마당 싸움에서 “사두”를 목적으로 향기가 넘치는 축구마당을 만들자는 주장이다. 력사적으로 봐도 “사두”가 맞다. 길림(연변)팀이 지난 세기에 돋보인 것은 우리 민족의 선천적이고 전통적인 축구기질이 있은 것 외 그 때는 축구를 말하면 대국의 한족들이 “잠든 사자”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실은 국가주석이 축구팬이 되여 “잠에서 깨여난 사자”의 축구강국의 꿈을 현실로 만들려고 애쓰고 있다. 지난날의 찬송가“조선족이 뽈을 잘 찬다”는 오늘에 “흘러간 노래”로 거의 되고 있다. 분수를 삶의 자대라면 “분수에 넘친다“ “분수를 모른다“ “분수를 지킨다“는 평가가 뒤따르게 마련이다.

분수에 맞게 그칠 줄 알고(知止) 분수에 맞게 만족을 아는 지족(智足)적 삶이 분수있는 삶이다. 월전에 인터뷰한 50년대 조선족축구명장의 걱정이다. “연변이 경제력이 약한데다가 체력과 속도가 좋은 한족들이 잠에서 깼고 그에 비춰 50년대 주덕해마냥 축구를 사랑하는 지도자가 적은데서 연변축구가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한동안의 시간을 거쳐야 할 것입니다.”


오기활
길림신문 2017-10-22


베스트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길이 끌렸다.문화지능이란 술어는 말글에 아주 드물게 쓰이는 신조어인데 오늘 행간에 떠오르니 시대를 선도하는 어느 선각자의 발빠른 고급동작으로 랭철히 받아들였다. 문화지능이란 한 문화에 대하여 언어로부터 력사 연원과 특성까지 심각히 리해하고 그 세계의 사람들과 원활한 융화를 이뤄가는 능력을 가리킨다.세부적으...더보기2018.05.17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  2018.05.17
 김치를 못먹으면 조선족이 아닌가?!
“김치가 없으면 무슨 맛으로 밥을 먹을가?… 김치 없인 못 살아 정말 못살아…”

누구나 한번 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 ‘김치주제가’.
  2018.05.17
 착한 서비스에 느끼는 감동
한국 한 대형할인매장에서는 '기다리지 않는 계산대'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기사를 한국의 모 언론보도를 통해 읽었다. 즉 고객의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2018.05.17
 우리네 부모님들과 황혼의 재혼이야기
아래 층 85세 할아버지가 부인이 세상 뜬 지 불과 몇달만에 새장가 드셨다. 결혼등기는 하지 않고 그냥 함께 지내는 조건으로. 상대는 퇴직금도 없고 집도 없...  2018.05.05
 문학인의 고뇌와 그 가치를 말한다
청명날 고향에서 일생을 볼모로 내밀고 문학의 일로에서 매진하는 몇몇 문사들과 자리를 함께 했다. 오가는 한담에서 이들이 바로 속세의 부귀영화와 주지육림을 ...  2018.05.05
 민족문화는 적자생존의 산실
적자생존이란 술어의 연원은 환경에 적응하는 생물개체가 살아남는다는 생물학 명사였는데 지금은 무한경쟁의 마당에서 나타나는 사회문제와 삶을 위해 고전하는 인...  2018.05.05
 얼어붙은 3.8선에 봄소식 반갑다
론평:얼어붙은 3.8선에 봄소식 반갑다

조선반도의 한 허리를 뭉청 잘라 두 토막을 낸 곳, 그래서 동족을 남과 북, 두나라로 갈라놓은 3.8...
  2018.04.30
 상술보다 덕성을 앞세워야 더 커진다
옛날 짚신장사를 하는 부자간이 있었다. 저자거리에 앉으면 어버지의 짚신은 불티 나게 팔렸으나 아들이 엮은 짚신은 묻는 사람조차 없었다. 아들이 고민 끝에 포...  2018.04.30
 밤시간은 인생의 덤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히 배우면서 인생을 충실하게 살았다. 이토록 평범한 사실을 굳이 다시 언급한다면 어리석다고 할 ...  2018.04.19
  “이는 제 탓입니다”
우리말에 ‘잘되면 내 탓이요, 못되면 조상 탓이다’는 말이 있다.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잘되고 좋은 일은 자기가 챙기려 하고 못되고 ...  2018.04.19
  
12345678910>>>Pages 22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한국총객덜이 뭘 알겠노... 국뽕 세...
 알짬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한국 sk의 반도체 기술이 도시바보...
 알짬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바꿔 말하자면, "중공은 일본에서 ...
 알짬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중공이 2조엔을 도시바 측에 지급...
 알짬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중공의 승인이 무슨 뜻인지도 모른...
 홍길동님이[G2강대국이라고 자처...]
홈피에 상해 회사라 적혀 있구만?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