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청년경찰'과 ‘색안경'
기사 입력 2017-09-26 11:06:54  

어느 때인가 한 심리학자가 어느 때 가장 분노하는가를 테마로 500명 대상으로 단순임의추출법(简单随机抽样法)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는데 76%가 인격 무시와 인간 차별시었다는  결과를 본 기억이 있다.인간의 일상생활이나 사생활을 살표보면 이 결과치가 뒤틀린  결론이 아닌 같다.

그런데 요즘 한국에서  ‘청년경찰’ 영화가 조선족을 악역으로 내세우고 전체 민족을 악당으로 매도하여 조선족들과 지역 지성인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냈다.이방인에 대한 멸시와 차별을 로골화한 영화이다.한국인들이 외면하는 힘들고,위험하고,더러운 로동의 고통을 감내해야 되고 싸늘한 시선과 차별과 싸우는 조선족을 범죄 집단으로 취급했다는 이것이다.영화는 손쉽게 사실화 된다는 리치에서 보면 그는 조선족의 민감 신경을 건드렸다는 것이다.

중국의 개혁개방, 한국의 발전, 문화의 동질성 이 3대 요소가 조선족이 한국에 대량 진출한 원동력이었고 한국 정부의 지속적인 출입국 정책 완화와 한국 내 주류사회의 배려도 강대한 외적 추동력이었다.이 물결 속에서 오늘의 조선족 한국 생활은 생계형에서 정착형과 생활형으로 변하고 있다. 이 나날은 조선족이 현지 사회와 상호 이해를 심화하고 자체의 위상을 높여 가는 과정이었고 공동 발전의 력사를 창조하는 장면이었음이 분명하다.이 주류를 불고하고 사라지는 불화에 부채질하는 작태는 시대를 역행하는 반동 소행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요즘 한국의 조선족들도 현지 사회에 부응하고 기여한다는 취지에서 환경 개선,현지인과 화합,범죄 방지 등 자신의 이미지를 제고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따라서 현지인들의 리해도와 만족도도 높아가고 범죄도 대량 감소되고 있다는 한국 사회의 적극적인 평가도 나온다.그런데 조선족의 개별적 범죄를 민족 전체에 대입하면서 500만의 관객을 향해 왜곡되고 저급한 흥행을 벌였으니 이것은 로동과 차별의 이중고에서 시달리는 량민들의 가슴을 허비는 매무시가 아닐가.

사람이 사는 곳이라면 좋은 사람 속에 나쁜 사람들이 잔존하는 법이다.조선족 속에 분명 불량자가 혼재되고 한국인들 속에도 오합지졸이 뒤섞인다.현실이 이러하니 개별적 강력범죄자를 조선족 전형으로 묘사한다면 한심한 언어도단이고 조선족을 순결무구의 인간군으로 그려놓아도 희극 놀음이 된다.그렇다면 현실을 반영하는 영화는 그 사물의 속성에 기초하여 연출되어야 함이 기본의무일 것이다.

책임을 진 문화콘텐츠(文化产品) 생산자라면 색안경을 던지고 악당이 있지만 영웅도 있는 근로한 조선족 모습을 가감도 없고 더덜이도 없이 그대로 극화(剧化)하면 어떨가. 상업성,대중성,사실성,예술성이 일체화 된,한국 땅 조선족의 진실한 영상을 본질적이고 미학적이고 해학적인 시나리오로 각색하시기를 한국 예술가들에게 충심으로 바라는 바이다..


김인섭
길림신문 2017-09-22


베스트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길이 끌렸다.문화지능이란 술어는 말글에 아주 드물게 쓰이는 신조어인데 오늘 행간에 떠오르니 시대를 선도하는 어느 선각자의 발빠른 고급동작으로 랭철히 받아들였다. 문화지능이란 한 문화에 대하여 언어로부터 력사 연원과 특성까지 심각히 리해하고 그 세계의 사람들과 원활한 융화를 이뤄가는 능력을 가리킨다.세부적으...더보기2018.05.17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  2018.05.17
 김치를 못먹으면 조선족이 아닌가?!
“김치가 없으면 무슨 맛으로 밥을 먹을가?… 김치 없인 못 살아 정말 못살아…”

누구나 한번 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 ‘김치주제가’.
  2018.05.17
 착한 서비스에 느끼는 감동
한국 한 대형할인매장에서는 '기다리지 않는 계산대'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기사를 한국의 모 언론보도를 통해 읽었다. 즉 고객의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2018.05.17
 우리네 부모님들과 황혼의 재혼이야기
아래 층 85세 할아버지가 부인이 세상 뜬 지 불과 몇달만에 새장가 드셨다. 결혼등기는 하지 않고 그냥 함께 지내는 조건으로. 상대는 퇴직금도 없고 집도 없...  2018.05.05
 문학인의 고뇌와 그 가치를 말한다
청명날 고향에서 일생을 볼모로 내밀고 문학의 일로에서 매진하는 몇몇 문사들과 자리를 함께 했다. 오가는 한담에서 이들이 바로 속세의 부귀영화와 주지육림을 ...  2018.05.05
 민족문화는 적자생존의 산실
적자생존이란 술어의 연원은 환경에 적응하는 생물개체가 살아남는다는 생물학 명사였는데 지금은 무한경쟁의 마당에서 나타나는 사회문제와 삶을 위해 고전하는 인...  2018.05.05
 얼어붙은 3.8선에 봄소식 반갑다
론평:얼어붙은 3.8선에 봄소식 반갑다

조선반도의 한 허리를 뭉청 잘라 두 토막을 낸 곳, 그래서 동족을 남과 북, 두나라로 갈라놓은 3.8...
  2018.04.30
 상술보다 덕성을 앞세워야 더 커진다
옛날 짚신장사를 하는 부자간이 있었다. 저자거리에 앉으면 어버지의 짚신은 불티 나게 팔렸으나 아들이 엮은 짚신은 묻는 사람조차 없었다. 아들이 고민 끝에 포...  2018.04.30
 밤시간은 인생의 덤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히 배우면서 인생을 충실하게 살았다. 이토록 평범한 사실을 굳이 다시 언급한다면 어리석다고 할 ...  2018.04.19
  “이는 제 탓입니다”
우리말에 ‘잘되면 내 탓이요, 못되면 조상 탓이다’는 말이 있다.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잘되고 좋은 일은 자기가 챙기려 하고 못되고 ...  2018.04.19
  
12345678910>>>Pages 22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한국총객덜이 뭘 알겠노... 국뽕 세...
 알짬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한국 sk의 반도체 기술이 도시바보...
 알짬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바꿔 말하자면, "중공은 일본에서 ...
 알짬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중공이 2조엔을 도시바 측에 지급...
 알짬님이["中, 도시바 메모리...]
중공의 승인이 무슨 뜻인지도 모른...
 홍길동님이[G2강대국이라고 자처...]
홈피에 상해 회사라 적혀 있구만?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