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자식을 효자로 만드는 길
기사 입력 2017-01-08 22:49:13  

해마다 설명절이면 가내는 물론 동네까지 자식들의 부모효도가 화제로 떠오르면서 집집의 자식들에 대해 “잘한다”와“못한다”로 평이 내려진다.

이에 비춰 필자는 아들과 딸이 외국에 있는 “리산가족 부모” 의 립장과 시각으로 이 글을 쓴다.

자식을 애지중지 키운 부모로 다 큰 자식들에게 크고 작은 기대를 가지는것은 물론이겠지만 문제는 자식의 처사가 좀 서운하면 부모들은 “너희들을 어떻게 키웠는데…” 하며 노여움부터 앞세우는것이다.

자식을 애지중지 키우는것은 어디까지나 부모의 당연한 책임인데도 무작정 자식에게 기대하고 집착하니 그게 문제이다. 기대와 집착을 버리면 당신도 편안하고 자식도 정신상 부담이 없이 가정을 더 잘 꾸리기 위해 노력하겠는데 말이다.

자식들이 련락이 없으면 “무소식이 희소식이다”며 좋게 생각하고 “너희들이 달라고 안하는것만도 효도다.”라고 칭찬하면서 사는 인생이 보람이 있을것같다. 아니면 “온갖 고생을 다하며 키워 놓으니 한놈도 명절에 오지 않는다.”며 섭섭함을 표달하면 삶이 항상 불안해진다.

쩍하면 자식들을 욕하지 말라. 자식을 욕하면 결국 자기를 욕하는것이다.

자식의 허물을 아무리 캐고 또 캐도 결국은 그 자식은 내가 낳아 키운 친자식이니 말이다.

칭찬은 고래도 춤을 추게 한다.

자식들에게서 전화가 오면 고맙다고, 용돈을 주면 액수와 관계없이 마음을 써줘 감사하다고 칭찬하면 자식들도 신나서 더 잘하기 위해 애쓴다.

자식이 나이 들면 독립을 시키는것이 자연의 섭리다. 새들도 새끼를 품고 키워서 날려보낸다. 어미새는 날아간 새끼가 다시 찾아 안온다고 원망을 안한다.

자식들이 가정을 이루면 부모들이 정을 “끊어야” 한다. 물론 경제실력에 따라서 보태줄수 있지만 정도가 있어야 한다. 한국에서 뼈돈을 벌고와서 자식한테 집을 사주고 자가용을 사주기 위해 또다시 한국에 간다는 부모들이 가련해보인다.

부모에게도 부모의 인생이 있고 자식에게도 자식의 인생이 따로 있다. 부모가 자식들의 일에 너무 관여하는것은 사랑이 아닌 간섭이다. 주는것도 좋게 말해서 사랑이지 기실은 간섭이다.

손군까지 애나게 키워준다음 나중에는 갈등까지 생기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된다.

자기가 낳은 자식은 자기가 키워야 하며 자기가 낳은 자식의 이름도 자기가 지어야 한다는것이 필자의 원칙이다.

그래서 일본서 출근하는 아들며느리가 네돐짜리 손녀와 두돐짜리 손자를 힘들게 키우는것을 알면서도 나는“바빠서 죽는 법은 없다”고, “청춘고생은 만금을 주고 못바꾼다”며 모르는척 한다. 단 부모효도는 관계치 말고 시름놓고 자식만을 잘 키우라는 부탁을 할뿐이다.

아들내외도 자녀를 잘 키우는것을 부모효도로 간주한다. 아들내외는 부모들이 손군들과 소통을 잘할수 있도록 요즘 애들에게 조선어와 한어까지 배워주느라 무진 애를 쓰고있다.

자식은 홀로서기를 잘하는것이 부모에 대한 최대의 효도고 부모는 자기 건강을 잘 지키는것이 자식에 대한 최대의 도움이다.



오기활
길림신문 2017-01-04


베스트 '왜 우리 말 잘 못하나?', 나부터 반성 필요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어느날 길가에서 친구를 만났는데 곁에 있는 아이보고 “전에 널 가르치시던 선생님이신데 빨리 인사해라”고 한어로 말했다. 애는 기꺼이 나를 보고 역시 한어로 “로오쓰 호우?”고 인사했다. 그러자 친구가 또 한어로 “애두 참 왜 우리 말을 그렇게도 하기 싫어하니?”고 나무람 했다. 그러면서 나를 보고 “이 애가 한어 말만 해서 참 속상해요. 자칫하면 ‘한족애’란 말 듣겠어요. 그렇게도 우리 말을 하라고 해도 말 잘 안들으니”고 말했다. 그러자 애가 제꺽 “엄마는 왜 ...더보기2017.05.22

 '왜 우리 말 잘 못하나?', 나부터 반성 필요
어느날 길가에서 친구를 만났는데 곁에 있는 아이보고 “전에 널 가르치시던 선생님이신데 빨리 인사해라”고 한어로 말했다. 애는 기꺼이 나를 보고 역시 한어로 ...  2017.05.22
 보건품시대, 국민은 그렇게도 허약한가
청나라 말기 중국인들은 아편을 피워 얼굴이 노랗고 육신은 겨릅대처럼 되였으며 정신은 멍청했다. 군대는 규모상 덩치만 컸지 전투력을 잃고 투지를 상실했으며 ...  2017.05.17
 두뇌 "기억부전"의 예방
내 머리에 기억해 둔 전화번호가 몇개 되는지 더듬었더니 본인 핸드폰과 사무실 전화번호는 떠오르는데 아들의 핸드폰번호와 집 전화번호는 어떻던지 아리숭숭했고...  2017.05.17
 긴가민가 우리말 어원
3. 막걸리와 막국수

“막걸리”는 “마구 거른 술”로 해석되고 거의 정설로 널리 알려져있다. 그러나 “막걸리”의 “막-”이 “마구” 또...
  2017.05.17
 이웃사촌
“발 뒤꿈치도 한번 들지 않았었구나/몸 낮추어도 하늘은 온통 네게로 왔구나/울타리 하나 세우지 않고도/꽃밭을 일구었구나/올망졸망 어깨동무하고 사는구나”  2017.05.17
 살림집 구조에 얽힌 인간관계
북경에 가면 사합원(四合院)을 볼 수 있다. 3천년 력사를 내려오면서 지어진 사각형 살림집 구조체이다. 건축물의 공간을 해부해보면 본채는 가족에서 급수 제...  2017.05.17
 인재영입프로젝트 경제사회발전의 '급시우'
연변경제사회발전의 대국면을 둘러싸고 진행되는 우리 주 "인재강주"전략이 전례없는강도로 추진되고있어 고무적이다. 올해 우리 주에서는 고급인재 ...  2017.05.17
 자랑속에 깃든 설음
로인들 한담 속에는 자랑거리가 많다. 조롱박처럼 주렁주렁 엮어내는 자랑 속에서도 유독 자식자랑이 톡톡한 인기를 누린다. 칭찬해주는 사람, 흠모해하는 사람 , ...  2017.05.03
 민족자부심 정착, 기업계가 나선다
일전에 어느 조선족기업인과 열 띤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필자가 재직에 있을 때 품었다가 무산된바 있던 시도가 만남의 화제였다. 수년 전 새중...  2017.05.03
 지식의 류통기간(保质期)
한가하면 인터넷이나 뒤적거리며 시간을 때우는 게 제식동작(制式动作)이 되어버린지 오랜데 종이책을 훓어보며 정독해 본  때도 어느 때던지...  2017.05.01
  
12345678910>>>Pages 21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불닭님이[한국에 가뭄?]
자연적환경을 어느 인간이 싫어하나?...
 불닭님이[한국에 가뭄?]
연변 강줄기에 골재채취가 준설효과...
 불닭님이[화들짝 놀랬겠구먼......]
니가 주장하는 그런 시스템과 정책...
 불닭님이[화들짝 놀랬겠구먼......]
인공지능의 발전은 중요하게 본다 ...
 불닭님이[중미 골치거리-문재인]
이런일은 당연한거지 ㅋ 저번에 그...
 불닭님이[자주냐 동맹이냐]
안보는 자주가 주수단이고 동맹은 보...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