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꿈과 현실
기사 입력 2021-03-23 09:29:40  

13세기 중세 독일의 궁정 시인 볼프람 폰 에셴바흐가 말했다.

‘그대의 꿈이 한번도 실현되지 않았다고 해서 가엾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정말 가여운 것은 한번도 꿈을 꿔보지 않은 사람들이다.’

영화 《빌리 엘리어트(芭蕾之梦)》는 바로 그 꿈의 실현을 소재로 한 영화이다. ‘꿈은 반드시 이뤄진다’는 식의 메시지가 아니라 꿈을 이루기 위해 감내해야 하는 현실적 문제까지 건드린다.

영화의 배경은 1984년 영국 북부의 탄광촌 더럼이다. 이곳에서는 탄광 로동자들이 정부의 시책에 반대해 파업을 벌리고 있다. 11살 소년 빌리는 광부로 일하는 아버지와 형 토니 그리고 치매에 걸린 할머니와 함께 허름한 집에서 살고 있다.

어머니는 바로 전해 38살이라는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어린 빌리는 엄마를 대신해 아침마다 삶은 닭알과 토스트를 할머니에게 챙겨드리는 착한 손자이다. 무뚝뚝한 아버지와 형은 매일 시위에 참여하느라 정신이 없다. 빌리와 한방을 나눠쓰는 형은 동생에게 퉁명스럽기 그지없다.

빌리는 남자는 강해야 한다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하루 50센트씩 내고 체육관에 다니며 권투 련습을 한다. 하지만 권투가 자기 적성에 맞는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어느 날 탄광에서 공간을 내준 발레교실이 체육관 귀퉁이로 자리를 옮기게 된다. 윌킨슨 부인이 지도하는 발레수업을 우연히 보게 된 빌리는 묘하게 마음이 끌리는 것을 경험한다.

하지만 빌리는 ‘남자가 발레라니’라고 여긴다. 이에 대해 윌킨슨 부인의 딸이자 빌리와 학교 같은 반 친구인 데비는 “여기 더럼에선 안해도 다른 데서는 해”라고 일러준다.

빌리는 윌킨슨 부인에게 발레를 배우기 시작하고 그 과정에서 윌킨슨 부인은 빌리가 춤에 재능이 있음을 발견한다. 빌리 또한 이동도서관에서 발레에 대한 책을 대출해 집에서 련습할 정도로 재미를 붙인다.

그 와중에 아들이 발레 련습을 하는 모습을 본 아버지 재키 엘리어트는 크게 화를 낸다. 빌리는 아버지 몰래 계속 발레 련습을 하는데 발레를 가르치는 윌킨슨 부인은 정원과 자가용이 있는 전형적인 중산층이다. 그의 남편은 명예퇴직한 알콜 중독자이다. 직장 내 녀직원과 바람을 피우다 안해에게 걸려 각방을 쓰고 있다.

미스터 윌킨슨은 당시 마거릿 대처 총리가 이끄는 영국 보수당의 립장을 대변하는 인물이다. 그는 “광부에게 월급을 주면 남는 거 없다. 파업은 공산주의자들이 선동하고 있는 거다. 나 같으면 당장 탄광을 페쇄할 거다.”라는 립장을 펼친다.

영화는 1984년부터 1985년 영국의 광부 대파업을 배경으로 한다. 그 중심지가 바로 더럼을 포함한 영국 북부 광산지대였다. 1980년대 초반 영국의 대처 정부는 국영기업의 민영화와 구조조정을 강하게 밀어붙여 로동자들의 거센 반발을 샀다. 대처 정부는 그중에서도 특히 전국 광부로조와 날을 세웠다.

1984년 대처 정부는 20개의 탄광을 페쇄하고 인력을 감축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총파업이 시작됐고 전체 광부의 80%가 참가하며 규모가 커졌다. 이때 련행된 광부만 1만명이 넘는다. 하지만 정부의 강경 진압과 1년이 넘는 기간 탓에 파업도 와해되기 시작됐고 결국 1985년 3월 로조지도부는 업무복귀 결정을 내렸다.

나날이 늘어가는 빌리의 발레 능력을 본 윌킨슨 부인은 런던에 있는 로열발레스쿨 진학을 권유한다. 돈을 안 받고 개인 교습을 해주겠다고 제안한 것이다. 윌킨슨 부인은 2주 후에 지원자의 가능성을 보는 오디션이 열리니 같이 준비하자고 말한다. 재능을 알아보고 도움을 주는 사람이 주변에 있다는 건 굉장히 중요한 일이다.

오디션 준비를 위해 빌리가 윌킨슨 부인과 함께 춤을 추는 신은 매우 인상적이다. 글램 록 밴드 테렉스의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동안 빌리 가족의 모습이 교차 편집된다.

방에서 헤드폰으로 노래를 들으며 흥에 겨운 토니, 욕실에서 음악에 귀를 기울이는 아버지, 오래 만에 발레 포즈를 잡는 할머니의 모습이 비춰진다. 비록 힘든 삶에 찌들어있지만 충분히 음악을 향유하는 사람들임을 보여주면서 이들이 빌리의 재능을 인정하게 되리라는 것을 암시하는 장면이다.

영화에는 영국의 로동계급이 대처 총리 기간에 겪어야 했던 고통과 집권 보수당에 대한 반감이 직, 간접으로 묘사되고 있다. 그것은 각본가 리 홀이 빌리라는 캐릭터처럼 영국 북부 탄광촌 출신이라는 영향이 크다. 이 영화는 영국 로열발레단의 남성 무용수 모슬리의 실화를 참조하여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 또한 탄광촌 출신이다.

영화에서 젊은 관객들은 역경을 딛고 꿈을 실현하는 소년의 스토리에 주로 감동을 느끼겠지만 중장년 관객들은 자식의 성공과 행복을 위해 모든 것을 거는 아버지의 모습에 깊이 공감할 것이다. 자식에게 자신이 처한 비루한 삶을 물려주고 싶지 않은 아버지의 절박함은 언제나 가슴을 아리게 만든다.

이 영화로 빌리 역을 맡은 제이미 벨은 2000년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러셀크로, 톰 행크스, 마이클 더글러스를 제치고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윌킨슨 부인 역의 줄리 월터스는 녀우조연상을 받았다. 2001년 미국 아카데미상에서는 감독상, 각본상, 녀우조연상 등 3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다.

주인공 빌리 역은 공개 오디션으로 선발했는데 그 조건이 발레와 탭댄스에 능한 영국 북부 출신 소년이였다. 20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뽑힌 제이미 벨은 6살 때부터 발레를 비롯해 각종 춤을 배웠고 남자가 발레를 한다는 놀림과 편견을 겪어봤다고 한다.

영화의 성공으로 작품은 또 뮤지컬로도 제작됐다. 영국의 대표 뮤지션인 엘턴 존이 작곡을 담당하고 영화 각본가 리 홀이 작사를 담당해 뮤지컬은 영국 웨스트엔드 초연 이후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 오스트랄리아 시드니 등 세계적인 무대에서 상연됐다.



신연희
연변일보 2021-03-18


베스트 청명에 떠올리는 화제
청명이 가까워져 부모님 산소에 다녀올 이야기를 꺼냈더니 곁에서 만류한다. 올해 새집들이 하기 때문에 금기를 범하지 말란다. 큰 경사인 만큼 워낙 먼저 부모님 산소에 가서 아뢰는 것이 도리가 아닐가 했는데 모두 그런 일이 아니라며 손사래 치는 바람에 결국 필자도 주저앉고 말았다. 우리가 부모님 산소를 찾아 봄에는 가토하고 가을에는 벌초하며 간단히 제단을 갖추는 원인인즉 돌아가신 부모님들의 은덕을 추모하고 자신의 마음을 경건히 추스리기 위해서이다.  ...더보기2021.04.12

 청명에 떠올리는 화제
청명이 가까워져 부모님 산소에 다녀올 이야기를 꺼냈더니 곁에서 만류한다. 올해 새집들이 하기 때문에 금기를 범하지 말란다. 큰 경사인 만큼 워낙 먼저 부모님...  2021.04.12
 책임벽과 답장벽이 주는 계시
지나간 한해는 우리들에게 희열과 자부심을 안겨준 한해였다. 한것은 지구촌을 휩쓴 전대미문의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가며 끝내는 빈곤해탈 난관공략전의 승리를 ...  2021.04.12
 욕구와 행복
욕구란 무엇을 얻거나 무슨 일을 하고저 바라는 일을 말한다. 욕구는 건강적 욕구, 물질적 욕구, 정신적 욕구로 구분할 수 있다. 사전을 찾아보면 행복이란 욕...  2021.04.12
 범 내려온다
범 내려온다 범이 내려온다
몸은 얼숭덜숭/ 꼬리는 잔뜩 한발이 넘고/ 누에머리 흔들며/ 전동같은 앞다리/ 동아같은 뒤발로/ 량귀 찢어지고/ 쇠낫같은...
  2021.04.12
 적정 속도의 파악이 참삶의 근본
'인생의 후회 씨앗은 젊은 시절의 실속(失速)이다'라는 선조의 잠언이 나를 두고 하는 말 같다.최근 나이테 늘어가면서 과거날 내가 무작정 내달리며 저지른 실...  2021.04.12
 꿈과 현실
13세기 중세 독일의 궁정 시인 볼프람 폰 에셴바흐가 말했다.

‘그대의 꿈이 한번도 실현되지 않았다고 해서 가엾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정...
  2021.03.23
 ‘소띠’해에 ‘황소’를 말한다
올해는 소띠해다. 1949년 소띠로 태여난 나는 ‘황소’를 말하고 황소의 ‘정신’을  찬미하고 싶다. 매양 내가  황소...  2021.03.23
 ‘SNS는 손안의 시장’
‘SNS는 손안의 시장’...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의 저력이 커져가고 있다. 요즘 스마트폰을 들고 틈만 나면 SNS활동에 열중하는 소비...  2021.03.23
 만남과 인연
세월의 속성이라 할가, 중년의 문턱을 넘어서면 자연 추억이 갈마들고 지나온 길 뒤돌아보면서 인생에 대해 음미하게 된다. 인생이란 뭘가? 그 내함이 하도 풍부...  2021.03.23
 농촌 고령층의 정보교육
현재 우리 일상의 구석구석에는 스마트폰이 스미지 않은 곳이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마트폰은 이미 생활의 필요가 아닌 필수로 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 기능...  2021.03.23
  
12345678910>>>Pages 246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강원도 차이나 타운 ...]
역시나 한국족 개념은 라면국물 개...
 대무신...님이[강원도 차이나 타운 ...]
이 참에 친중 보수들도 정리를 해...
 대무신...님이[강원도 차이나 타운 ...]
길덩이인가 그 누구가 중공에는 일...
 대무신...님이[강원도 차이나 타운 ...]
한국 화교 처럼 중공 대륙 중국인...
 대무신...님이[강원도 차이나 타운 ...]
무함이에게는 니 조국으로 돌아가는 ...
 대무신...님이[강원도 차이나 타운 ...]
조선족 추방 운동 서명이 있었지만...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