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주말주택’
기사 입력 2020-12-29 21:07:18  

요즘 전원생활문화가 각광받고 있다. 그리하여 주중에는 도시에서, 주말에는 시골에서 보내는‘주말주택’이라는 말까지 생겨나고 있다.

도시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청정하고 풍경이 좋은 어느 시골에서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여유롭게 사는 모습을 꿈꿔본다.

최근 도시화, 현대화에 따른 도심의 생활환경 및 주거환경에 대한 피로감을 느끼는 현대인들이 늘어나면서 자연친화적 삶에 대한 욕구가 한층 더 높아지고 있다.

더우기 사회적인 여건 변화로 여가시간이 많아지고 개인들의 삶의 질 향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새로운 형태의 여가와 웰빙 생활에 대한 갈증이 커지고 있다. 이런 욕구로 인해 복잡한 도심을 떠나 물 맑고 공기 좋은 곳, 그러면서도 어릴 적 고향의 추억을 떠올리며 목가적인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곳에서 살고 싶어하는 도시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우리 주변에서 평일에는 도시에서, 주말에는 전원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면 그들은 도시 생활을 내려놓기는 어렵지만 전원생활을 맛보고 싶어 도시와 전원을 오가는 이중생활을 하는 것이다. 경제활동, 자녀교육 문제 등 여러 현실적인 제약 때문에 이를 절충한 ‘주말주택’을 선택하는 것이다.

하지만 주말주택에서 전원생활을 하면서도 후회막급해하며 결코 만족스러워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가끔 보게 된다. 이들 대부분은 오래동안 가슴속에 품었던 자연에 대한 동경을 실천으로 옮겼으나 거기까지이다. 자연풍경만 강조한 나머지 정작 그 안에서 벌어질 수 있는 삶에 대해서는 무관심하다 보니 문제가 생겨나게 된 것이다. 도시생활의 번거로움에서 벗어나 여유롭게 지내보겠다는 바람만 있었을 뿐 정작 ‘시골에 내려가서 무엇을 하겠다’는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

전원생활을 한다고 하여 평소 알지 못하던 것을 갑자기 다 알수 있는 것이 아니다. 눈앞에 펼쳐진 현실은 여전히 낯설기만 하여 선택의 갈림길에 서게 되며 그처럼 재미없는 전원생활은 절대 오래 이어지지 않는다.

전원생활에는 도시에서 꿈꿔보지 못한, 남들이 알지 못한 아름다움만 담겨있는 것이 아니다. 조용한 농촌마을이라고 하지만 사실 들여다보면 한눈에 포착할 수 없을 만큼 복잡하다. 번거로움과 어려움이 한둘이 아니다. 그중 마을 사람들과 잘 융합하지 못하여 오는 이웃 관계로 빚어지는 투정이 많다. 마득하면 집값이 천냥이라면 이웃이 9백냥이라는 말이 있을가.

세상 모든 일이 사람들이 바라고 생각한 바처럼 예정 대로 굴러가지 않는다. 전원생활이란 원래 행복하게 살자고 하는 건데 어찌 하다보면 마지 못해 매여있는 옹색한 신세가 되기도 한다.

지금 우리 주변에는 휴양지보다 더 아름다운 농촌마을이 많다. 그만큼 ‘도시인의 로망’인 시골생활, 전원생활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진 것이다. 시골생활은 멋진 풍경을 무시할 순 없지만 무엇보다 ‘생활’에 방점을 둬야 한다. 가을 단풍에 홀딱 반해 립지의 장단점, 이웃관계를 두루 살피지 않으면 아름다운 전원에서 살면서도 나중에 후회하기 십상이다. 무엇보다 전원생활에서 펼쳐야 할 구체적인 내용을 가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전원생활도 따분하고 지루할 뿐이다.


김준환
연변일보 2020-12-22


베스트 전기차는 신기건을 이끄는 동력
근간 신기건(신형기초시설)행렬에 전기차가 열띤 용어로 급부상했다. 기존의 자동차와 달리 록색, 저탄소, 지속발전의 의미를 앞세운 새로운 에너지차가 신기건의 주역을 맡고 5G와 인공지능, 산업네트워크, 빅데이터 등 제반 신형기초시설을 기술창신으로 이끄는 견인역할이 세인들의 주목을 끌고있다. 2030년까지 온 나라가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정점을 찍고 탄소중립을 실현하고저 산업구조와 동력자원구조를 최적화하기 위한 파격적인 행보가 일선 대도시들에서 줄기차게 이어지...더보기2021.01.18

 전기차는 신기건을 이끄는 동력
근간 신기건(신형기초시설)행렬에 전기차가 열띤 용어로 급부상했다. 기존의 자동차와 달리 록색, 저탄소, 지속발전의 의미를 앞세운 새로운 에너지차가 신기건...  2021.01.18
 "소의 해"의 길운을 바라며
삶과 문화 기원 2020년, 살아온 것이 아닌 살아내야 했던 잊지 못할 한해였다. 이제 우리는 그 2020년과 영원한 작별을 했다. 2020년은 ...  2021.01.18
 왜 우리는 병 보이러 대도시로 떠나야만 하는가
우리는 주위에서 큰병에 걸려 북경, 상해, 한국, 일본에서 치료받았다는 얘기를 종종 듣게 된다. 고향에서라면 인맥도 있고 환자의 간호도 ...  2021.01.18
 자률과 규제
인간은 자률적인 존재이다. 인간성을 선한 것으로 본 성선설자들은 대부분 이렇게 본다. 맹자가 집안 어른을 사랑하는 데로부터 자연스럽게 다른 집 어른을 사랑...  2021.01.18
 우수사원이 되는 것도 창업
올해초 느닷없이 들이닥친 코로나사태가 우리 나라에서는 진정되고 있으나 세계적 팬데믹(대류행)은 거침없이 지속되고 있다. 인간세상에 헤아릴 수 없는 재난을 ...  2021.01.18
 고독은 소통을 등진 그림자
고독은 생활의 혹독함에 절어 버캐처럼 시뿌옇게 돋은 좌절감이다. 때론 몸을 웅크리고 이름마저 잃은 채 객기를 부린 코뿔소가 되여 적막에 숨막히는 사막길을 ...  2021.01.18
 ‘주말주택’
요즘 전원생활문화가 각광받고 있다. 그리하여 주중에는 도시에서, 주말에는 시골에서 보내는‘주말주택’이라는 말까지 생겨나고 있다. 도시인이라면...  2020.12.29
 고사성어에서 배우는 인생
고사성어에는 깊은 철학이 내재되여있고 인생의 경험과 교훈이 담겨있으며 생활의 예지가 배여있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는 인생의 지침이 되는 많은 지혜를 얻게 ...  2020.12.29
 기침례절, 손씻기는 건강을 지키는 기본수칙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2020년 12월에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며 인류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에 대한 방역은 더...  2020.12.29
 조선족사회에 남성학(男性学)이 필요한 시점
한 집안의 맏며느리로서 딸만 줄줄이 네명 낳은 죄로 대를 끊기게 했다고 평생 기를 못 펴고 살았다는 어떤 할머니. 그래서 숙명처럼, ‘당연하게’ 시동생네 아...  2020.12.11
  
12345678910>>>Pages 245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동지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옛날 잃어버린 만주를 찿으...
 동지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알짬선생이 론리대로면 중국이나 미...
 알짬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한국이 핵무장을 하면 재래식 무기...
 대무신...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중국반응│한국의 핵무기 개발 가능...
 대무신...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주한 미군이 한국에서 떠나는 시기...
 알짬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한국을 중공의 속국이니 미제 주구니...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