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아빠트가 격조 높아졌다
기사 입력 2020-09-03 14:22:34  

아빠트가 참신해졌다. 우아하고 품위가 있어 격조가 높아졌다.

우리 주변의 아빠트들이  유명 도시 못지 않은 아빠트 문화를 갖추어가고 있어 사뭇 눈에 띈다. 게다가 아름다운 풍경에 공원 같은 느낌마저 들어 정겨움까지 더하고 있다. 요즘 새롭게 건설되고 있는 아빠트단지들이 도심에서 좀 밀려나 있기는 하지만 우리가 살고 싶은 아빠트는 과연 어떤 모습이여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사람이 존중받는 아빠트가  속속 선보이면서 아빠트 인기도 뜨거워지고 있다. 명품 아빠트는 충분한 각종 편의 시설, 외부인의 불필요한 단지 출입을 차단하는 등 보안에서부터 관리 서비스까지 최고급 주택에 걸맞은 완벽한 생활 환경을 제공해주고 있다. 이런 아빠트단지는 CCTV와 같은 보안 서비스 수준도 높고 철저하다.  어쩌면 이는 오늘날  우리의 아빠트에 대한 요구이기도 하다.

아름다운 생활과 품격있는 삶을 중시하는 사람들은  아빠트를 새롭게 바라보기 시작했다.  더는 촘촘히 들어선 건물 속에 묻히지 않고 잘 만들어진 공간의 반듯한 아빠트에서 살기를 원하며 도심 속의 주거와  상업시설이 혼합된 복잡한 환경이 아니라  섬세한 손길이 닿은 주거공간 속에서 살기를 원한다.

이로 하여 개발시대와는 큰 차이를 보이는 보다 나은 아빠트를 만들기 위한  경쟁도 치렬해지고 있다.  지난 세기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있는 기술을 받아들였을 때만 하여도 모두‘높게, 높게' 짓는 방향으로 흘러갔지만 요즘은 높게 짓는 건 누구나 가능한 기술이 된 만큼 이제는  높이가 아니라 환경으로 개념이 바뀌여지고 있다. 그리하여 래일의 아름다운 생활을 위해 소소한 일상에서도 행복을 찾으려 하며 일에만 파묻혀 바삐 바삐 살려고 하지 않고 일에서나 휴식에서나 격이 있기를 기대하는 아빠트 실수요자들에게 만족감을 주기 위한 문화적 정서가 있는 아빠트들이  다투어 쏟아지고 있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여도 아빠트을 선택하는 첫째가는 기준이 가격과 크기였다면  지금은 아빠트단지 안의 록지환경이 아빠트의 품격을 좌우하는 징표로 변하였다. 여유로운 생활 속에서 쾌적함과 아늑함을 동시에 느낄수 있는 가장 자연스러운 아빠트를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주변의 아빠트들은 자기의 정체성을 살리기 위해 공을 드리고 있다.   주거 상품인  아빠트 가치를 높이기 위해 건설사들마다 새로운  주택시장 흐름과 소비자의 수요에 만족을 주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그리하여 건설사들의 움직임이 경쟁적으로  빨라지고 있다.

올해 연길시의 서부와 북부에서 분양되고 있는 아빠트를 보면 유명 건설사들이 시공을 맡아 자체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려고 안깐 힘을 쏟고 있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연길시 북부의 소주인상과 만성뜨락(万城院子)은  우리 주변 아빠트에서 보기 힘들었던 고급 주택과 별장주택을  내놓았다. 게다가 이러한 고급 단지들은 문화시설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단지로 변화하고 있어 몇년 전까지만 해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아빠트의 격조를 높이고 있다.

아빠트건설에서 신선한 바람이 불고 있다. 집을 잘 지어야 제값을 받을 수 있고 제대로 지어야 경쟁력을 가질 수 있으며 정성을 들여 지으면 그 가치를 아는 사람들이 찾아 올 거라는 믿음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아름답고 리상적인 아빠트가 우리의 삶을 얼마든지 달라지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시점이다.



김준환
연변일보 2020-09-01


베스트 포스트코로나시대, 디지털격차에 류의하라!
완연한 봄날씨에 뜨거운 볕이 느껴지는 걸 보니 봄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 원래 기다린 것은 잡으면 가고 오면 짧다고 했던가. 봄이 짧게 느껴지는 건 너무 기다렸기 때문이리라. 얼마나 기다렸게 손에 닿자 가는가. 문득 리홍주 시인의 시구가 떠오른다. 신종코로나페염으로 많은 것이 바뀌였지만 올해도 봄은 어김없이 우리 곁을 찾아와주었다. 돌이켜보니 지난해부터 신종코로나페염으로 일상이 참 많이도 바뀌였다. 이젠 마스크를 안 쓰면 허전할 정도로 마스크를 쓰는 것...더보기2021.04.28

 포스트코로나시대, 디지털격차에 류의하라!
완연한 봄날씨에 뜨거운 볕이 느껴지는 걸 보니 봄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 원래 기다린 것은 잡으면 가고 오면 짧다고 했던가. 봄이 짧게 느껴지는 건 너무...  2021.04.28
 문화 량극화와 삶의 질의 량극화
개혁개방에 따른 경제체제 전환 및 생활양식과 의식형태 급변의 충격 속에서 조선족사회는 인구의 대이동과 리산이란 새시대를 맞아왔다. 력사적 시...  2021.04.28
 오늘도 한시에 취해본다
나는 글을 쓰는 짬짬이 머리도 쉴겸 해서 몇해 전 중고서점에서 산 후 둬번밖에 읽지 않았던 《우리 한시 삼백수:칠언절구편》을 다시한번 훑었다. 비록 말 타...  2021.04.28
 청명에 떠올리는 화제
청명이 가까워져 부모님 산소에 다녀올 이야기를 꺼냈더니 곁에서 만류한다. 올해 새집들이 하기 때문에 금기를 범하지 말란다. 큰 경사인 만큼 워낙 먼저 부모님...  2021.04.12
 책임벽과 답장벽이 주는 계시
지나간 한해는 우리들에게 희열과 자부심을 안겨준 한해였다. 한것은 지구촌을 휩쓴 전대미문의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가며 끝내는 빈곤해탈 난관공략전의 승리를 ...  2021.04.12
 욕구와 행복
욕구란 무엇을 얻거나 무슨 일을 하고저 바라는 일을 말한다. 욕구는 건강적 욕구, 물질적 욕구, 정신적 욕구로 구분할 수 있다. 사전을 찾아보면 행복이란 욕...  2021.04.12
 범 내려온다
범 내려온다 범이 내려온다
몸은 얼숭덜숭/ 꼬리는 잔뜩 한발이 넘고/ 누에머리 흔들며/ 전동같은 앞다리/ 동아같은 뒤발로/ 량귀 찢어지고/ 쇠낫같은...
  2021.04.12
 적정 속도의 파악이 참삶의 근본
'인생의 후회 씨앗은 젊은 시절의 실속(失速)이다'라는 선조의 잠언이 나를 두고 하는 말 같다.최근 나이테 늘어가면서 과거날 내가 무작정 내달리며 저지른 실...  2021.04.12
 꿈과 현실
13세기 중세 독일의 궁정 시인 볼프람 폰 에셴바흐가 말했다.

‘그대의 꿈이 한번도 실현되지 않았다고 해서 가엾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정...
  2021.03.23
 ‘소띠’해에 ‘황소’를 말한다
올해는 소띠해다. 1949년 소띠로 태여난 나는 ‘황소’를 말하고 황소의 ‘정신’을  찬미하고 싶다. 매양 내가  황소...  2021.03.23
  
12345678910>>>Pages 246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 중미 전쟁에서 중공...]
니그 단순한 고물같는 머리로는 그...
 점석님이[중미 전쟁 일어 날수...]
덩남이 덩남을 바보처럼 다스리기에 ...
 대무신...님이[중미 전쟁 일어 날수...]
중공은 중공이 왕처럼 다스리는 나...
 대무신...님이[중공의 힘있는 동생이...]
그래서 신압록강 대교 개통에도 왕...
 대무신...님이[중공의 힘있는 동생이...]
최근까지 일어나는 일들인건가 어디 ...
 대무신...님이[중미 전쟁 일어 날수...]
군사 전문가 의견이나 슈퍼컴이 애...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