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나무가 아닌 숲을 보자”
기사 입력 2020-08-05 08:08:26  

아빠트 견본주택이 갈수록 예뻐지고 멋져지고 있다. 하지만 아빠트 견본주택을 두고 “나무가 아닌 숲을 보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종종 나오면서 견본주택의 꽃단장을 그대로 받아들여서는 안된다는 지적도 많아지고 있다.

최근 신규 분양 아빠트 견본주택을 찾는 주택구매자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인기 단지 견본주택에는 평일에도 주택구매에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몰린다. 하지만 견본주택을 제대로 보는 법을 모르는 수요자들이 의외로 많다는 것이다. 견본주택에 몰려드는 사람들과 화려한 인테리어 같은 겉모습만 보고 아빠트를 샀다가는 랑패를 볼 수도 있다.

방문객들은 견본주택을 꼼꼼히 둘러보면서도 정작 아빠트 단지의 많은 조건들은 자세히 따지지 않고 있다. 견본주택에서 보여지는 아빠트 단지와 실제 완공되여 공급되는 아빠트 단지는 차이가 나는 경우도 많다. 때문에 단지 주변의 교통여건, 학교나 편의시설 같은 기반 시설이 잘 갖춰져있는지를 확실히 따져 보면서 견본주택에서 알리는 정보가 실제와 얼마나 일치한지 하나하나 점검해 보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아빠트 단지의 전체 모습과 특성을 잘 파악해두려면 견본주택에 설치된 모형도와 조감도를 자세히 살펴보는 것이 좋다. 모형도를 보면 단지 주변의 학교나 교통 현황, 동 배치와 동 사이 거리, 출입구 위치, 도로 위치 같은 전반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건설사들이 견본주택 내부를 화려하게 치장해 수요자들의 이목을 더 끌려고 하고 있고 아빠트단지가 갖고 있는 단점을 잘 드러내려고 하지 않기에 입주자들은 해당 아빠트가 어떤 점이 특화된 것인지, 전체 단지 구성의 장단점은 무엇인지부터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인테리어가 잘된 견본주택을 그대로 믿으면 안된다. 많은 견본주택들은 실내를 넓게 보이게 하기 위해 거실과 방, 주방을 확장한 상태로 보여주거나 가구배치에서도 실제 가구보다 작은 규격의 가구를 배치하여 공간을 크게 보이게 하려는 편향도 있다. 견본주택이 실제 아빠트와 100% 같다고 믿으면 안된다. 견본주택은 완성도가 높은 디자인을 적용하여 화려하게 치장하는 경우가 많기에 계약자들이 살림살이와 어울리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기 때문에 주택구매자라면 아빠트가 갖춰야 할 기본적인 요건인 안정성, 쾌적성, 편리함과 아늑함 등을 보장해줄 수 있는지를 잘 따져야 한다.

최근 들어 아빠트 공급물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건설사들이 수요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차별화된 설계와 부대시설 등을 잇달아 도입하면서 아빠트 견본주택이 갈수록 화려해지고 있다. 주택단지의 인상을 바꾸어 놓을만큼 잘 꾸며진 견본주택은 아빠트의 품격을 높여주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실제로 입주해 보면 록지환경이 사실과 다름을 알 수 있는 등 비량심적인 행태가 끊이지 않는 개탄스러운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 것도 엄연한 현실이다.

아빠트에 대한 생각이 바뀌고 있다. 복잡한 주택시장에서 내집을 장만하려는 수요자들이라면 눈여겨 보아온 단지가 자신의 생활 수준을 높여줄 수 있는 교통, 교육, 환경 등 인기 주거지의‘3박자’가 모두 잘 갖춰져있는지 꼼꼼히 따져야 한다. 보다 섬세하게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까지 제대로 챙겨봐야 나무가 아닌 숲을 볼 수 있게 된다.



김준환
연변일보 2020-08-05


베스트 내가 만난 한국인(3)
우리 대표단의 한국행은 한국측에서 먼저 왔다간데 대한 답방이였다. 그들이 북경에 왔을 때는 대표단 성원이 많았다. 이들도 역시 저녁 식사가 끝나면 적막함을 이기지 못했다. 또 그 말이다. “북경에서 제일 좋은 데로 갑시다.” “비쌀건데요.” “비싸면 서울만 하겠어요? 갑시다.” 조양구에 있는 장성호텔의 천상인간이란 곳에 데려갔다. 후에는 취체됐지만 그 당시에는 상당히 고급적인 소비장소였다. 내가 미리 비싸다고 했으니 약간 불안했는지 문앞에 치포를 입...더보기2020.09.17

 내가 만난 한국인(3)
우리 대표단의 한국행은 한국측에서 먼저 왔다간데 대한 답방이였다. 그들이 북경에 왔을 때는 대표단 성원이 많았다. 이들도 역시 저녁 식사가 끝나면 적막함을 ...  2020.09.17
 보모냐? 부모냐?
올해 초봄에 필자와 안해는 외국에서 일하다가 고향에 돌아와서 휴식하던중 어느 날 조카네 집에 묵게 되였다. 우리 부부가 조카의 집에 도착한 첫...  2020.09.17
 내가 만난 한국인(1)
인민일보사에서 한국 모 신문사 기자 세명의 중국 취재를 도와주기로 했다. 공항에 도착하니 2남1녀였다. 남기자 두명은 나보다 선배였고 녀기자 한명은 나와 ...  2020.09.17
 함부로 여자를 건드리지 말라
어릴 때 내가 살던 마을의 어느 한족 부부가 늘 싸움을 했는데 승자는 항상 아내였다. 그 시기에 조선족 여성들이 남편 앞에서 찍소리도 못했지만 한족들은 달...  2020.09.03
 아빠트가 격조 높아졌다
아빠트가 참신해졌다. 우아하고 품위가 있어 격조가 높아졌다.

우리 주변의 아빠트들이  유명 도시 못지 않은 아빠트 문화를 갖...
  2020.09.03
 집중력에 대하여
무슨 일을 하든 집중력이 중요하다. 일이 진척되지 않고 공부성적이 오르지 않는 것 따위에 고민하기전에 우선은 집중력을 닦아야 한다. 옛 성인들이 말하길 “그...  2020.09.03
 따뜻한 농촌
농촌이 변하고 있다. 깨끗해지고 있고 아름다워지고 있고 희망이 담긴 이야기들이 늘어나고 있어 든든하고 따뜻한 고향으로 변하고 있다. 얼마 전까...  2020.09.03
 민족문화에 대한 긍정적 사고
우리 나라의 개혁개방에 가속이 붙은 가운데 조선족인구 감소는 여전히 현재진행형 일로를 걷고 있다. 이 현상을 두고 정부는 의사일정에 상정시킨 지 오래고 여...  2020.08.17
 노들강변과 로투구 그리고 내두산
노들강변 봄버들 휘휘 늘어진 가지에다 무정세월 한허리를 칭칭 동여 매여볼까 에헤요 봄버들도 못 믿을 이로다 푸르른 저기 저 물만 흘...  2020.08.17
 대학공부 포인트를 어디에 찍을가
지난 90년대말 청화대학강당에서 하버드대학 교수가 학생들에게 대학에 무엇을 배우러 왔느냐 하는 질문을 던진 적이 있었다. 당시 학생들은 저마다 자신의 관점...  2020.08.17
  
12345678910>>>Pages 242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鳥족지...님이[인터넷으로 보는 세뇌...]
세뇌? 이거 사람잡는거집비. 어쩌...
 알짬님이[인터넷으로 보는 세뇌...]
진단을 안 하면 확진자가 없지. 감...
 대무신...님이[인터넷으로 보는 세뇌...]
중공의 세뇌 결과물인 대만 국기를 ...
 대무신...님이[인터넷으로 보는 세뇌...]
중공의 충견 앞잡이의 말을 또 어...
 대무신...님이[ 세뇌가 아니라 중공...]
세뇌 보다 불신
 대무신...님이[ 세뇌가 아니라 중공...]
중국내에서는 코로나19 음성 비확...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