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게으름의 미학
기사 입력 2019-12-13 15:06:57  

소설이 아닌 책을 집어들었던 그날은 매일 반복되는 일상, 그러니깐 내 기준에서는 ‘정신없이’ 바쁜 매일에 권태감을 느꼈을 즈음이였다. 책 내용보다는 제목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게으름 례찬》, 로버트 디세이 책이다. 저자를 공부한 건 최근 이 책을 읽으면서이다. 오스트레일리아의 로씨야 문학 연구자이자 TV 프로그램 진행자, 소설가, 에세이스트이다. 려행기 《사랑의 황혼: 뚜르게네브와 함께 하는 려행》으로 2005년 빅토리아 프리미어 문필가상을 수상했다. 오스트레일리아국립대학교와 뉴사우스웨일스에서 다년간 로씨야어와 로씨야문학을 가르쳤으며 ABC 라지오 프로그램 <책과 글 쓰기>에 10년 동안 출연하기도 했다.

직장인은 시간의 노예이다. 제때 출근하고 퇴근하기 전까지 업무를 마무리해야 한다. 시계바늘에 맞춰 다람쥐 체바퀴 돌 듯 살다 보면 그 속도와 관성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일분일초를 다투는 직업일수록 쉬는 날이 불편하다. 나 역시도 그러하다.

가만히 있는 게 불안하고 뭐가 뒤처지는 것 같다. 그래서 주말에도 멈추지 않고 일을 보충하거나 밀렸던 약속들을 억지로라도 잡으면서 갈팡질팡한다. 이 책은 어쩌면 여가시간을 제대로 즐기지 못하고 초조해하는 사람을 안심시키는 책이다.

로버트 디세이는 빈둥거림의 미학, 무위도식에 바치는 찬가, 꼼짝하지 않은 채 모험하기 등 솔깃한 표현을 내세우면서 ‘시간의 주인이 돼라’고 강조한다. 우선 그는 왜 우리는 놀면 죄의식을 느끼는지 알려준다. 지배층이 하층민을 통제하는 수단이였던 근면성실이 오랜 습관이 돼 우리 뇌에 뿌리박혔기 때문이다. 과거 그리스인과 로마인은 안락한 삶을 일종 직무 태만으로 여겼고 게으른 사람을 죽음으로써 벌했다.

디세이는 “로동에서 벗어나 순수하게 놀 수 있을 때 인간다울 수 있으며 삶의 생명력을 얻는다”고 조언한다. 생활의 무게에 질식되기 전에 사람을 가볍게 즐길 줄 아는 태도를 익혀야 일상에서도 령감을 얻을 수 있다고 말이다. 휴가 때 편하게 쉬면서 내면을 들여다 보면 고갈됐던 에너지가 다시 차오르는 것을 느낀다.

노벨문학상 수상자이자 영국 철학자 버트런드 러셀도 저서 《게으름에 대한 찬양》을 통해 ‘행복해지려면 게을러지라’는 처방을 내렸다. 산업사회가 근로의 미덕을 내세우면서 로동하지 않는 인간을 소외시키고 과잉생산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인간의 진정한 자유와 주체성 확립을 위해서는 여가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다양한 영화, 문학작품, 시트콤 등에 나오는 인물들을 인용하면서 진정한 휴식이 무엇인지 알려준다. 결국 여가시간을 즐기는 것은 스스로가 인생을 즐기고 뛰여놀면서 결국 내가 누구인지 알게 되는 행위라고 끝을 맺는다.

누구에게나 하루 24시간은 평등하게 주어진다. 그 시간 안에서 행복을 즐기는 시간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흔히 시간과 돈을 비유한다. 일하는 시간이 길수록 휴식은 더 짧아진다. 느긋하게 게으름을 피우며 즐길 수 있을 때 가장 유쾌한 사람다울 수 있다.

혹자는 젊어서 게으름을 피우면 나이 들어 가난 때문에 고생한다고 반발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시간을 바라보는 시각에 변화를 줄 때 비로소 내 시간의 진정한 주인은 나라는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


신연희
연변일보 2019-12-04


베스트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장(爱藏)했던 건물은 언녕 철거되고 그 자리에 엄엄할 정도로 으리으리한 연길시 정부 청사가 우뚝 솟은 것이다.고향 수부의 발전을 표방하는 공공건물을 바라보며 사회의 급속한 발전 변화라는 감동이 앞서지만 고향의 극히 중요한 사회 전환의 현장이었고 연변 발자취의 새 장을 표징하는 력사부호가 운산무소...더보기2020.01.10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  2020.01.10
 중한 량국의 경제 신협력에 대한 소고
최근 들어 중국의 중앙 및 지방정부, 학술연구단체, 상공단체들의 한국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비록 아직 민간적인 차원에서는 다소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하고 ...  2020.01.10
 정겨운 ‘지옥’
이국에서 살며 된장국 냄새만 맡으면 역겨움을 느낀다던 고향친구가 있다. 살던 곳과 물리적으로 뛰여넘을 수 없이 떨어져있는 사람에게 고향은 정신적 ‘울렁증...  2020.01.10
 진정으로 우수한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
두말할것없이 조선족학교의 교육질은 조선족학교들의 생명선이며 조선민족인재가 태여날수있는  “요람”이며 조선족학생들의 한족학교에로의 류실을...  2020.01.10
 글쟁이들의 직업정신
취재통지가 오면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주최측(主办单位), 주관측(承办单位)에 대한 정보이다. ...  2020.01.10
 게으름의 미학
소설이 아닌 책을 집어들었던 그날은 매일 반복되는 일상, 그러니깐 내 기준에서는 ‘정신없이’ 바쁜 매일에 권태감을 느꼈을 즈음이였다. 책 내용보다는 제목이...  2019.12.13
 상해와 연변
영어사전에는 중국항구도시 상해(上海) 지명을 어원으로 유래한 단어가 새겨있다. 영어에서 shanghai는 선원으로 만들기 위해 마약 또는 술로 의식을 잃게 한...  2019.12.13
 조선족의 생활세계와 젠더 질서의 변화 가능성
젠더(gender)는 생물학적 성차(性别差异)가 아닌 사회적인 성별(社会性别)을 나타내는 용어로서 녀성성(女性Ĕ...  2019.12.13
 사랑과 믿음의 기적
나는 《민중의 벗― 정판룡교수》를 쓴 후 《림민호평전》을 펴내면서 정판룡선생이 림민호 교장을 많이 닮았고 림민호 교장은 쏘련의 저명한 교육가 마카렌코선생...  2019.12.13
 꼴찌에게 보내는 박수갈채
현대사회에서 운동경기 혹은 어떤 경쟁에서 1등을 한 사람, 승리하거나 이긴 사람은 환호의 박수갈채를 받게 되지만 꼴찌를 한 사람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지 못한...  2019.12.13
  
12345678910>>>Pages 23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 주제넘게 끼지...]
국제 고립속에서 연일 자력 갱생만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중국꺼 어플를 깔면 해킹도 된다는 ...
 해탈님이[中:화웨이, 2020년...]
Fake News 정보 빼간다는...
 鳥족지...님이[中:화웨이, 2020년...]
근데 증말 화웨이는 미국 말대로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홍동이 이거 보면 열 받겠는 데 중...
 대무신...님이[한국 방문한 외국 관...]
댓글로도 유튜브 동영상 링크 정상적...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