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돌이 내게 말을 걸어온다
기사 입력 2019-07-08 10:16:28  

돌은 돌만이 아니다. 따져보면 우주 물질의 본원은 암석의 무한한 화분과 화합의 결과물이다. 최초의 생명도 돌에서 발원하였다. 원시인류도 돌과 ‘친구’하며 돌을 징검다리 삼아 한걸음씩 문명에 다가섰다. 한점 돌 앞에서 나는 늘 무한한 경이와 감동을 느낀다. 수억년 세월의 신비를 소장한 활화석이 아니던가.

수석(夀石)취미도 돌에 대한 경이에서 출발한다. 자고로 문인아사(文人雅士)들이 그토록 경배한 수석은 자연사랑과 선비정신에 바탕을 둔 동양문화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다.
대저 수석이란 자연 속의 흔하고 흔한 돌중에서 엄격히 선발된 예술적 기품을 갖춘 자연석을 지칭한다. 수석이 되자면 우선 석질이 좋아야 하고 형태가 빼여나야 하고 색상이 아름다와야 한다. 이 세가지를 모두 겸비한 수석은 귀품(贵品)이 되여 아주 비싼 값에 거래되거나 수석박물관에 모셔져 후손만대에 기쁨을 선물한다.

석질을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는 두가지인데 우선 모오스경도(莫氏硬度) 5도 이상의 단단한 돌이여야 한다. 다음으로 수마가 잘되여 돌갗이 윤택이 나고 부드러워야 한다. 돌갗이 거칠면 좋은 접대를 받지 못하는 건 당연지사이다. 날카롭거나 날 선 석피(石皮)는 시각적으로도 불편하고 촉감도 좋지 않고 자칫 손이 상할 념려가 있어 누구든 거부감을 느낀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명품인간’이 되자면 우선 마음수마가 잘되여 모 나고 거친 데가 없어야 한다. 마음결이 비단처럼 함함하고 포근하면 가까이 다가가도 찔리거나 상할 념려가 없으니 누군들 싫어하겠는가. 마음결이 부드럽다는 것은 도덕적으로 승화되고 문화적으로 진화가 잘되였다는 것을 반증한다. 성격이 모 나고 거친 사람은 아무리 벼슬이 높고 돈이 수없이 많아도 우수한 인간의 반렬에 서지 못한다.

마음결이 부드러운 사람은 타인을 존중한다. 불리익을 당해도 쉽사리 화를 내지 않고 모든 것을 평화로 감싼다. 아무리 열 받아도 머리뚜껑이 도무지 열리지 않는 건 분노를 억제하는 브레이크가 작동이 잘되기 때문이다. 공공장소에 가서도 행여 타인에게 방해가 될세라 목소리의 톤을 낮출 줄 안다. 이런 사람은 동물적인 야성보다는 인간적인 기질이 훨씬 강하다.

마음결이 부드러운 사람은 모든 것에 감사한다. 작은 수입, 소소한 일상, 하찮은 사물한테도 깊은 애정을 드러내며 풀 한포기, 해빛 한줄기에도 감사한 마음으로 머리 숙인다.
마음결이 부드러운 사람은 소박하고 겸손하다. 양보할 줄 알고 한걸음 물러설 줄 알며 허세나 사치와는 멀리하고 언제 어디서나 자신의 몸을 낮출 줄 안다.

마음결이 부드러운 사람의 령혼은 웃는다. 가슴 속에 늘 온화한 바람이 불기에 그의 눈과 입과 얼굴에는 항상 꽃이 핀다. 이런 사람은 그 존재만으로도 눈부신 풍경이 되여 주변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방출한다.

마음결이 부드러운 사람은 이웃을 사랑한다. 부질없는 욕심이나 욕망에서 해탈되였기에 그의 가슴은 언제나 외부를 향해 정답게 열려있다. 리타적인 삶을 갈망하며 타인을 위한 행실에서 생명의 보람과 의미를 찾는다.

심성이 부드러운 사람은 인격적으로 완성된 가장 아름다운 인류의 꽃이다.

심성의 부드러움은 인간의 품질과 무게를 가늠하는 가장 명확한 저울이다.

마음이 부드럽게 수마되자면 문화의 ‘물씻김’을 자주 받아야 한다.

자기를 낮추는 훈련, 오기나 독기를 버리는 연습, 타인을 배려하는 연습을 반복하다 보면 점차 거칠고 모가 난데가 사라지게 된다.

저 수석을 보라, 얼마나 조용하고 겸손한가? 우주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성자(圣者)이지만 늘 침묵하며 자신의 몸을 그늘 속에 숨긴다. 소리 높은 물결에게 자리를 양도하고 제 무게 하나로 억년을 버틴다. 그러다가 그 누군가와 인연이 닿으면 어줍게 웃으며 흔연히 그의 ‘친구’가 되여준다.

그래서 나는 석광(石狂)이가 되였다. 돌은 나의 영원한 스승인 까닭이다. 때론 석질 좋고 수마가 잘된 수석들이 내게 말을 걸어온다.

“그대의 령혼은 안녕하신가” 라고.


김학송
길림신문 2019-07-04


베스트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장(爱藏)했던 건물은 언녕 철거되고 그 자리에 엄엄할 정도로 으리으리한 연길시 정부 청사가 우뚝 솟은 것이다.고향 수부의 발전을 표방하는 공공건물을 바라보며 사회의 급속한 발전 변화라는 감동이 앞서지만 고향의 극히 중요한 사회 전환의 현장이었고 연변 발자취의 새 장을 표징하는 력사부호가 운산무소...더보기2020.01.10

 도시 개발과 력사 보존의 사이에서
일전 고향에 갔다가 연변 력사에 의미가 짙은 유적에서 기념 사진을 남기려는 요량으로 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부 청사를 찾았다.그런데 유감천만하게도 맘속에 애...  2020.01.10
 중한 량국의 경제 신협력에 대한 소고
최근 들어 중국의 중앙 및 지방정부, 학술연구단체, 상공단체들의 한국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비록 아직 민간적인 차원에서는 다소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하고 ...  2020.01.10
 정겨운 ‘지옥’
이국에서 살며 된장국 냄새만 맡으면 역겨움을 느낀다던 고향친구가 있다. 살던 곳과 물리적으로 뛰여넘을 수 없이 떨어져있는 사람에게 고향은 정신적 ‘울렁증...  2020.01.10
 진정으로 우수한 인재양성은 사회와 시대의 요구
두말할것없이 조선족학교의 교육질은 조선족학교들의 생명선이며 조선민족인재가 태여날수있는  “요람”이며 조선족학생들의 한족학교에로의 류실을...  2020.01.10
 글쟁이들의 직업정신
취재통지가 오면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주최측(主办单位), 주관측(承办单位)에 대한 정보이다. ...  2020.01.10
 게으름의 미학
소설이 아닌 책을 집어들었던 그날은 매일 반복되는 일상, 그러니깐 내 기준에서는 ‘정신없이’ 바쁜 매일에 권태감을 느꼈을 즈음이였다. 책 내용보다는 제목이...  2019.12.13
 상해와 연변
영어사전에는 중국항구도시 상해(上海) 지명을 어원으로 유래한 단어가 새겨있다. 영어에서 shanghai는 선원으로 만들기 위해 마약 또는 술로 의식을 잃게 한...  2019.12.13
 조선족의 생활세계와 젠더 질서의 변화 가능성
젠더(gender)는 생물학적 성차(性别差异)가 아닌 사회적인 성별(社会性别)을 나타내는 용어로서 녀성성(女性Ĕ...  2019.12.13
 사랑과 믿음의 기적
나는 《민중의 벗― 정판룡교수》를 쓴 후 《림민호평전》을 펴내면서 정판룡선생이 림민호 교장을 많이 닮았고 림민호 교장은 쏘련의 저명한 교육가 마카렌코선생...  2019.12.13
 꼴찌에게 보내는 박수갈채
현대사회에서 운동경기 혹은 어떤 경쟁에서 1등을 한 사람, 승리하거나 이긴 사람은 환호의 박수갈채를 받게 되지만 꼴찌를 한 사람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지 못한...  2019.12.13
  
12345678910>>>Pages 23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신천지에...]
이번 코로나 사태에 한국의 우매한 ...
 무적함...님이[요즘 여기는]
그리고 요즘 코로나 사태에서 중국...
 준이님이[신천지에...]
다른건 모르겠지만 이번 대구의 코로...
 준이님이[신천지에...]
그리고 문재인대통령이 마치도 중국...
 무적함...님이[요즘 여기는]
중국에서 마스크 안하고 나가면 문밖...
 준이님이[신천지에...]
신천지가 참 위대하다.중국인도 못...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