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동북경제의 장기적 과제
기사 입력 2019-06-20 06:49:16  

얼마전에 전국의 2019년 1분기의 GDP성장률에 관한 통계가 나왔다. 중국 내지의 2019년 1분기의 GDP총액은 21조 3433원에 달했고 성장률은 6.4%를 기록하였다. 이 성장률은 작년 4분기에 비하면 동일한 수자이지만 작년 1분기에 비하면 0.4%가 감소한 수자이다. 중국의 경제성장이 여전히 하행의 압력을 받고 있다는 점을 설명해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지역적으로 볼 때, 광동성의 GDP는 2조 3886억원으로 경제규모면에서 여전히 전국에서 1위의 자리를 지켰고 강소성과 절강성이 2, 3위를 차지하였다. 경제성장속도면에서 앞자리를 차지하는 성은 운남성, 귀주성과 강서성이다. 이 세 성은 모두 성장률이 8% 이상에 달하였는데 특히 운남성의 경제성장률은 무려 9.7%에 달한다.

안타까운 현실은 상기의 지역에 비하여 동북3성의 경제성장률이 여전히 리상적이지 않다는 점이다. 특히 길림성과 흑룡강성은 2.4%와 5.3%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편에 속한다. 료녕성은 그나마 6.1%의 성장률을 달성하였지만 여전히 전국에서 20위를 차지한다.

물론 지난 몇년전과 비교하면 동북3성의 경제상황이 나아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고 사회복지가 개선되고 빈곤인구도 줄어들고 있지만 경제성장의 근본적인 변화는 여전히 시간이 더 걸려야 할 것 같다.

동북경제가 전반적으로 침체된 것은 동북의 가장 주요한 성장원천인 공업생산과 밀접한 련계가 있다. 새중국 창립 초기에는 우리 나라의 가장 중요한 중공업생산기지로 국가의 경제건설에 커다란 기여를 했던 동북지역이다.

료녕성을 놓고 말하면 1950년대에는 공업총생산액이 전국의 20% 이상을 차지하였고 순위를 놓고 말하면 전국에서 2위를 차지하기까지 하였다. 길림성은 자동차와 화학공업분야가 유명하였고 흑룡강성은 비행기제조와 기계설비제조로 전국에서 독보적인 위치였다.

우리 나라는 원래 전통적인 농업국가였으니 공업을 위주로 발전시킨 동북지역은 전국의 주목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1990년대에 들어서면서부터 시대의 수요와 발전에 맞게 발빠르게 철저한 변혁을 이루지 못하였다. 동북의 국유기업에서 생산한 전통적인 공업품은 경쟁력 때문에 빛을 잃었고 동북의 공업기업은 대다수가 수익성이 하락하였다. 1990년대말, 전국을 휩쓴 국유기업개혁 속에서 동북지역은 800만명이 되는 정리해고와 실업 로동자를 배출하였다.

동북의 이러한 전반적인 경제발전상황은 또 많은 인재의 류실을 초래하였다. 흑룡강성이 발표한 <흑룡강사회발전보고>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10년 사이에 매년마다 12.6만명의 인구가 흑룡강을 떠난 것으로 집계되였고 2011년부터 2015년에는 매년 6.92만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런 인구 가운데서도 고학력자와 청년의 비중이 더 큰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대형기업에서 리직을 택한 기술자는 전체 리직자의 8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3년부터 동북지역의 경제상황은 전국의 관심을 받기 시작하였고 정부도 동북경제의 진흥을 장기적인 중대한 과제로 삼고 이에 대해 많은 정책적인 지원을 하였다. 중앙은 2003년 첫해에만 610억원이 되는 첫번째100개 프로젝트를 동북지역에서 실시하였다.

동북지역은 동북진흥의 정책과 기업의 노력으로 활기를 되찾기 시작하고 있다. 인재 류실의 문제를 감안하여 최근에 동북지역도 인재를 쟁탈하기 위한 전쟁에 뛰여들었다. 2019년 1분기의 경제지표도 어느 정도 이러한 성적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지만 동북의 경제가 신속한 발전단계에 들어서려면 여전히 많은 노력들이 필요하다.

두께가 세자나 되는 얼음이 하루에 언 것이 아니듯이 동북지역의 공업을 부활시키는 것은 장기적인 과제로 동북지역의 꾸준한 노력과 개혁이 필요하다.


중국사회과학원 아시아태평양글로벌전략연구원/ 리천국
인민넷 조문판 2019-06-06


베스트 돌이 내게 말을 걸어온다
돌은 돌만이 아니다. 따져보면 우주 물질의 본원은 암석의 무한한 화분과 화합의 결과물이다. 최초의 생명도 돌에서 발원하였다. 원시인류도 돌과 ‘친구’하며 돌을 징검다리 삼아 한걸음씩 문명에 다가섰다. 한점 돌 앞에서 나는 늘 무한한 경이와 감동을 느낀다. 수억년 세월의 신비를 소장한 활화석이 아니던가. 수석(夀石)취미도 돌에 대한 경이에서 출발한다. 자고로 문인아사(文人雅士)들이 그토록 경배한 수석은 자연사랑과 선비정신에 바탕을 둔 동양문화의 ‘백미...더보기2019.07.08

 돌이 내게 말을 걸어온다
돌은 돌만이 아니다. 따져보면 우주 물질의 본원은 암석의 무한한 화분과 화합의 결과물이다. 최초의 생명도 돌에서 발원하였다. 원시인류도 돌과 ‘친구’하며 ...  2019.07.08
 피밭골과 비파골
연변지명에는 연변력사의 굴곡이 화석처럼 새겨져있다. 돈화시 흑석향 경독(耕讀)촌 지명은 최초에는 함경도 포수들이 이곳에 들어와 무더기...  2019.07.08
 집 탓에 집 덕에
주택구매자들이 현명해졌다. 저성장과 저물가가 특징인 새로운 정상상태에서 부동산 가격만 홀로 급등할 수 는 없다는 믿음이 서게 됐다.

이젠 집만...
  2019.06.20
 동북경제의 장기적 과제
얼마전에 전국의 2019년 1분기의 GDP성장률에 관한 통계가 나왔다. 중국 내지의 2019년 1분기의 GDP총액은 21조 3433원에 달했고 성장률은 6.4%를 기록...  2019.06.20
 협동, 조직화와 조선족사회의 미래
운남에 와서 살다 보니 자연히 동남아에 관한 소식들을 많이 듣게 된다. 그런중 궁금한 것이 자연환경이나 자원 면에서 일본 한국 등 동아시아국가에 비하여 훨...  2019.07.08
 지배와 자동
지금까지 학계에서는 윤동주 집안이 1886년 종성군 동풍면 상장포에서 북간도의 자동(紫洞) 현재의 자동(子洞)으로 이주하였다는 설법을 정설로 받아들이고 있...  2019.07.08
 조선족식 공동체: 넘치는 ‘정’과 빈약한 ‘신뢰’
이곳저곳 다니면서 여러 민족의 사람들과 어울리며 살아봐도 ‘정’ 하면 역시 우리 민족이 최고인 것 같다. 초면이든 구면이든 만나기만 하면 풍성한 식사 대접...  2019.07.08
 반려견의 시선으로 바라본 인생 -영화 "베일리 어게인2"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삶은 대체로 기쁘지만 동시에 서로 다른 시간을 살기 때문에 우리는 예정되어있는 리별을 감내해야 하는 슬픔의 감정 역시 함께 가지고 있...  2019.06.07
 효의 의미를 되새기다
예로부터 우리 민족은 부모에게 효도하고 어른을 공경하고 아래사람을 사랑하는 미풍량속을 가진 례의바른 민족으로 알려져왔다.하지만 사회의 급속한 발전과 더불...  2019.06.07
 재비탄과 복새섬
널리 사용되였는데 어느 결엔가 사람들이 쓰지 않게 되면서 사라지는 말들이 있다. 지난세기 50년대까지만 해도 나무배를 뜻하는 재비라는 말이 두만강 연안에서...  2019.06.07
  
12345678910>>>Pages 233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 중국이 일본의 잃어...]
중국 경제 성장율 걱정하지 말고 너...
 두만강님이[왜구들은 이상하게 정...]
책가방에 도시락과 숫가락 넣으니 책...
 알짬님이[왜구들은 이상하게 정...]
중공에서는 책가방 크면 공부 잘한다...
 대무신...님이[ 중국이 일본의 잃어...]
중국 경제 성장율이 6.8% 에서 6....
 대무신...님이[쪽바리들이 경제전쟁...]
드디어 삼성과 엘지는 국내 생산 불...
 알짬님이[쪽바리들이 경제전쟁...]
일본 수출 규제 →삼성 메모리값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