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밤시간은 인생의 덤
기사 입력 2018-04-19 09:07:51  

옛날이나 지금이나 성공한 사람들은 평생 부지런히 일하고 열심히 배우면서 인생을 충실하게 살았다. 이토록 평범한 사실을 굳이 다시 언급한다면 어리석다고 할 수도 있겠으나 마음 먹고 다시한번 음미해보면 새삼스럽다.

동한(东汉)의 저명한 사학가인 반고(班固)의 《한서(汉书)》 식화지(食货志)에는 이런 구절이 있다.

“겨울이면 백성들은 집안에 들어앉게 된다. 부녀자들은 밤에 길쌈을 하였는데 한달에 45일을 일했다.”

여기서 의문 하나. 옛날 중국사람들은 한달을 30일이 아닌 45일로 획분했을가?

수당(隋唐)시기의 력사학자 안사고(颜师古)는 연구 끝에 주해를 달아 “한달 가운데 밤시간을 15일로 합산하고 추가한 것으로서 한달은 모두 45일이 된다.”고 밝혔다.

옛날 사람들은 밤시간을 덤으로 알고 리용했으므로 하루의 절반 시간에 해당하는 시간을 가산함으로써 한달에 15일이 첨가된 것이다. 과연 그렇다고 할진대 밤시간을 잘 리용하면 인생을 덤으로 사는 것과 다름없다.

서한(西汉)의 문학가 류향(刘向)의 설원(说苑)에 의하면 춘추전국시대의 많은 정치가들이 ‘덤’으로 얻는 밤시간을 리용해 독서에 대단히 열중했다고 한다.

《북사(北史)》의 려사례전(吕思礼传)에도 북주(北周)의 대정치가 려사례가 밤시간을 리용하여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이 기재되여있다.“전쟁과 나라 일에 힘 쓰면서도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다. 낮에는 정사를 돌보고 밤에는 독서를 하였는데 초가 탄 초농이 하루밤에 수되씩이나 쌓였다.”

이렇듯 옛날 사람들은 어둠을 밝히는 객관적 조건이 좋지 못했음에도 밤시간을 가볍게 보지 않고 촌음도 린색하게 쪼개여썼다.

미국의 발명가 에디슨은 사람들이 잠을 자는 데 지나치게 많은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각자의 잠재력을 발휘하지 못한다고 한탄했다. 잠 자는 것을 ‘시간과 활력, 기회의 손실’이라고 늘 아쉬워했다. 그래서 고심한 연구 끝에 발명한 것이 백열전구이다. 백열전구가 대량 생산되면서 급속히 보급되자 세상은 한순간에 바뀌였다. 해가 지면 할 일이 없어 잠자리에 들던 사람들의 라태한 관습이 사라졌다.

독일작가 괴테는 “밤이여, 낮에 잃은 것을 돌려다오”라고 웨쳤다. 낮에 흘러보낸 시간이 아까워 밤에 보충하겠다는 뜻이다. 실제로 괴테 본인은 그렇게 살았다. 밤낮으로 창작에 집념해 독일문학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인간이 중년기에 들어서면 예전과 다른 이상(异常) 징조가 나타난다. 진취심이 사라지고 의욕이 저조하며 현실에 안주하면서 분발향상하려는 정신이 퇴색한다.

중년의 또 다른 특징은 세월의 가속도를 실감하면서도 밤시간만은 류달리 길어보이는 모순되는 느낌이다. 분주히 보내던 젊은 시절에는 시간이 없어 자지 못했는데 중년기에 들어서면서부터 밤잠이 잘 오지 않는다고 넉두리한다. 밤이면 거실에서 서성이거나 리모컨을 들고 목적성 없이 TV채널을 이리저리 돌리다가 새벽을 맞는다.

생물학적인 견지에서도 그렇고 건강을 위해서도 그렇고 잠이 오면 달게 푹 자야 한다. 그러나 잠이 오지 않는다면 어찌 할 것인가? 시간랑비는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여러가지 방도가 있겠으나 요즘처럼 여건이 좋고 편한 세월에 밤시간을 허송하지 않으려면 정신적인 삶을 살면 된다.

정신적 삶은 거창하거나 추상적인 개념이 아닌 일상중 각양각색으로 그중 가장 플라스적인 것은 독서하는 삶이다. “이 나이에 무슨 독서냐?”하면서 반론을 제기하는 중년들이 적지 않겠으나 실은 ‘독서의 재미’를 못 봐서 하는 얘기다. 독서를 하게 되면“아, 세상에 이런 일이 있었구나!”, “난 왜 이런 지식을 여태까지 모르고 살아왔지?”라고 저도 모르게 자탄하게 된다. 하나 하나를 알고 깨우치는 이쯤 되면 단순히 ‘재미’라는 차원을 넘어서 인생의 즐거움을 느끼기 시작한다. 독서를 하면 할수록 독서삼매경에 빠지는 리유가 여기에 있다.

독서를 하면 인류의 선철들과 만날수 있고 유명한 시인과 소설가, 력사학자들과 조우할 수도 있다. 공자에게서 가르침을 받을 수 있고 소크라테스와 변론할 수도 있으며 리백과 격정을 나눌 수 있고 대듀마의 구수한 이야기를 들을 수도 있다. 밤시간이 지루하기는커녕 동지섣달 긴긴 밤도 짧게만 느껴질 것이다.

중년이 되면 기억력이 급격히 감퇴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중년의 뇌는 가장 똑똑한 뇌라고 뇌 과학자들은 력설한다. 기억력만 다소 떨어질 뿐 판단력이나 리해력에 있어서 오히려 성장기를 릉가한다는 것이다. 독서의 최적기가 바로 중년시대라는 의미이다.

중년의 밤시간을 활용해보려는 간절한 마음을 가져봐야겠다. 중년도 로년과 비하면 역시 황금시대이다. ‘10년만 더 젊었으면…’하는 회한 섞인 생각은 아예 집어던지고 밤시간을 인생의 덤으로 알고 활용하면서 장우단탄(长吁短叹)으로 밤을 지새우던 어제와 깔끔한 작별을 고하는 것이 중년의 명지한 처사일 것이다.


김태호
연변일보 2018-04-11


베스트 밤하늘의 별은 반짝이건만…
우리 연변처럼 맑은 공기, 푸른 산, 정갈한 물, 파란 하늘, 반짝이는 별을 갖고 있는 청정지역도 드물 것이다. 우리 나라의 많은 도시들은 황사요, 초미세먼지요, 수질오염이요 하면서 야단법석을 떨고 아우성을 치지만 연변에서는 마스크를 끼고 다니는 사람을 거의 볼 수 없다. 아름다운 자연을 만긱하면서 생활할 수 있으니 이야말로 연변사람들에 대한 축복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요즘에는 아름다운 환경에 걸맞지 않는 가끔은 눈살을 찌프리게 하는 몰상식한 행실들을 ...더보기2019.03.14

 밤하늘의 별은 반짝이건만…
우리 연변처럼 맑은 공기, 푸른 산, 정갈한 물, 파란 하늘, 반짝이는 별을 갖고 있는 청정지역도 드물 것이다. 우리 나라의 많은 도시들은 황사...  2019.03.14
 우리네 중년이야기: 요즘 부모로 산다는 것은
성인자녀와 백발부모의 사이에 끼여있는 50, 60대. 백세시대 절반을 접고 보면 어느새 내 인생의 세대좌표 역시 더도 아니고 덜도 아닌, 딱 중간 그 자리에 와...  2019.03.14
 안타이오스와 조선족
그리스 로마 신화에는 안타이오스라는 거인이 등장한다.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땅의 녀신 가이아 사이에서 태여난 안타이오스는 리비아 땅에 살면서 지나가는 사...  2019.03.14
 창업정보의 허와 실
하루에도 수십개 지어 수백개씩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는 수많은 창업정보, 과연 어디까지 믿어야 할가. 인터넷에서 ‘창업’이라는 키워드를 검색하면 실제 필요...  2019.03.14
 구호로는 해결 불가한 저출산률
애를 낳고 2개월 되였을 때쯤, 갑자기 폭발한 적이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금 전혀 생각나지 않는 시시콜콜한 것이였다. 영문 모를 막막함과 서운함이 덧없이 ...  2019.03.14
 민족 발전의 뉴노멀(新常态) 시대
지난해 조선반도의 남북 정상이 수차례 정상 회담을 가지면서 조선반도에는 학수고대하던 화해 무드가 조성되었다. 거기에 가세하여 여러 관련 당사국들의 외교적 ...  2019.03.14
 밤하늘의 별은 반짝이건만…
우리 연변처럼 맑은 공기, 푸른 산, 정갈한 물, 파란 하늘, 반짝이는 별을 갖고 있는 청정지역도 드물 것이다. 우리 나라의 많은 도시들은 황사...  2019.02.25
 우리네 중년이야기: 요즘 부모로 산다는 것은
성인자녀와 백발부모의 사이에 끼여있는 50, 60대. 백세시대 절반을 접고 보면 어느새 내 인생의 세대좌표 역시 더도 아니고 덜도 아닌, 딱 중간 그 자리에 와...  2019.02.25
 동전 한잎이 삶의 철리 선사
도시의 큰 백화점 입구에 거지 한 명이 구걸하고 있었다. 백발의 로인인데 주름이 가득한 얼굴에 흰머리도 한껏 헝크러져 있어 지난 밤도 ...  2019.02.14
 석자 양보하면 어떠하리오?
중국 안휘성의 옛 도시 동성(桐城)에는 유명한 륙척항(六尺巷)이 있다. 청나라에서 높은 벼슬까지 했던 장영(張英), 장정옥(張廷玉)부자...  2019.02.14
  
12345678910>>>Pages 231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북한성명: 중재자가 ...]
공산당 독재를 하니까 적용이 당연...
 대무신...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여태까지 조선족들이 삼성,엘지 같은...
 대무신...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기술 로열티로 정당하게 받아 내는...
 두만강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화웨이하구 삼성이 어느쪽이 더 쎄...
 대무신...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미국 대학들이 중국인 입학 금지가 ...
 대무신...님이[삼성은 어디까지 갈 ...]
어디 기술 로열티로 받아 쳐먹어서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