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교토삼굴(狡兔三窟)의 지혜
기사 입력 2018-02-01 08:51:12  

‘교토삼굴-狡兔三窟’이란 사자성어는 ‘토끼도 굴 세 개를 파고 산다’는 속담의 류의어로서 말글에 자주 오른다.살면서 기정 목표를 향해 나가되 후퇴의 대피처와 불의사태의 대비책을 마련해 놓고 삶의 안전계수를 높인다는 의미일 것이다.요즘 한 송년회에서 유명 투자그룹 한국부대표의 경력을 들으면서 이 명언을 테마로 붓방아를 찧고 싶었다.

올해 40대 후반인 그는 이 동네의 본토박이이다.대략 30여 년 전 소학교 입학시 부모들이 조선어가 소용도 없다며 자초에 타민족학교에 보냈다.그런데 아버지가 돌연히 전향하여 ‘토끼도 굴이 세 개’라며 도로 조선족학교에 중도입학시켰다.나라가 개혁개방 로선을 수립하는데 써먹을지 모른다는 리유도 작용하였다 한다.

대학 문을 나와 일터를 선택하는데 결국 중한 이중언어의 장점이 있었기에 한국 대그룹에서 높은 대우로 영입하였다.그후 그는 소학교의 조선어 기초에서 민족어 공부에 정진하면서 승승장구로 업적을 쌓아 신뢰를 쌓았고 지속적 발전 토대를 마련하였다.현재 회사의 한국부대표로서 맹활약하는데 사업이 성업이라고 으시댄다.그 아버지가 어망간 휘두른 손질이 러키펀치(幸运拳)로 되어 케이오승(击倒获胜) 쾌거를 이룩한 사례이다.

현대 생활의 회전 주기가 짧아지고 내용이 복잡해 지면서 인간 생활에는 많은 불확실 요소들이 루적되고 있다.이런 현실에서 자기의 장점을 극대화시키며 성공 가도를 달리는 영재들,무작정 진공을 들이대다 전후좌우가 막혀 장렬하게 ‘전사’한 용사들,실현의 불가능성을 간파하고 만회 시간이 안되어 주저앉은 엘리트들의 경험 교훈은 명기해야 할 바이다.

이제 10~20년 후의 후대들은 첩첩산중을 헤치는 삶의 변곡점에 이른다.평생 직업은 미구하여 구시대 유물로 될 것은 명약관화이다.이제는 인공지능이 대체 안되는 특화된 인간성을 보유하여야 선택의 길이 넓어진다.다양한 인간들과 감각적 교류로서 인맥과 파트너십을 구성해 나가는 자가 선두주자가 된다.이 인간 대 인간의 교류 무기인 이중언어와 다중언어 그리고 매력적 민족문화가 살자리 개발의 공분모가 된다고 사회가 공인한다.

기성세대들은 후대에게 여러갈래 선택의 길을 열어주기에 고심해야 하고 피격시의 은신처,익수(溺水)시의 구명구,실패시의 지팽이를 만들어 주는 미래 감각이 있어야 한다.력사 검증을 거친 민족문화 가치가 중국과 세계에서 상승 일로를 걷는다는 사실을 더도 덜도 없이 전승해야 한다.

지능화시대에는 극소수 외 절대다수는 평생 직장이 있을 수 없다.위하여 두개 굴을 팠다는 본문의 사실은 귀감이 되기에 손색이 없다.만약 영리한 토끼처럼 굴 세개을 파 준다면 그 미래는 더 찬란할 것이다.우리 후대들은 완전히 가능하다.그런데 성불성 책임은 부모들께 있다.


김인섭
길림신문 2018-01-26


베스트 불굴라재 침묵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거대한 바위 옆을 휘감고 흘러지나간다. 세상 풍파 서리서리 맺힌 세월의 두께가 그 력사를 풀어보려는 이들의 마음을 두드린다. 얼마나 많은 선인들이 태여나 이 세상에 던져져 세상과 부딪치며 온갖 풍상고초 가슴에 품고 저 무언의 불굴라재 바위처럼 굳건히 살아왔을가 작가 최서해는 1910년부터 1923년까지 달라재 ...더보기2018.09.14

 불굴라재 침묵
달라재 서북쪽 어구에 깎아지른 바위벼랑 하나가 우중충 솟아있는 데 옛 사람들은 그 바위를 불굴라재라고 불러왔다. 한갈래 물줄기가 천년 세월을 버티고 살아온...  2018.09.14
 사랑으로 이어가는 애심릴레이
애심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미덕으로서 그것이 있음으로 하여 우리 사회는 한결 더 조화롭고,화목하고,단결된 분위기로 차넘치게 된다.이런 분위기는 사람마다...  2018.09.14
 ‘둔감’력에 대하여
며칠전 나는 허리가 아파 병원에 간 적이 있다. 많은 환자들이 자기 차례를 기다리면서 핸드폰과 텔레비죤을 보고 있었다. 간혹 빨리 진료해달라고 아우성치는 환...  2018.09.07
 오랑캐령
오랑캐란 호칭은 시대에 따라 그 의미가 끊임없이 변화되여왔는데 원 말뜻은 돼지를 뜻하는 녀진어의 소리를 한자로 옮겨 적은 단어로서 최초에는 한 부족을 지칭...  2018.08.30
 친환경 록색발전의 ‘효자’로
남의 고장이 아니라 우리 연변에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라인과 공룡왕국 건설대상이 정착한다는 흥겨운 메시지가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서고 있다. 전자는 당대 인...  2018.08.30
 올라갈 때 내려갈 때를 준비하자
시도 때도 없이 불쑥 불쑥 떠오르는 시가 있다. 윤동주의 "서시"가 그렇고 김소월의 "초혼"이 그렇다. 요즘은 고은의 "그꽃"이 떠올라 머리속을 떠날줄 모른다...  2018.08.30
 인생은 두 다리로 걷는 긴 려정이다
제일 좋은 운동이 보행이란것은 오늘날의 보편적인 인식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보행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운동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인류는 3백만년...  2018.08.29
 조선족마을, '립체화된 생활공간'으로 거듭난다
오늘은 아침부터 바쁘다. 북경에서 과외축구학교를 운영하고 있는 고향친구가 애들을 데리고 카나다로 뽈 차러 갔단다. 그런데 이 친구가 아침부터 카나다의 호텔...  2018.08.28
 투혼이여, 다시 한번!
월드컵이 다가오니 마음이 설레이였고 월드컵 기간에는 밤잠을 설쳤으며 월드컵이 끝나니 여운이 짙다. 이번 월드컵축제는 류달리 화려했고 볼만 했다.   2018.08.21
 북경대학 조선족들의 이야기(1)
1949년 10월, 중화인민공화국이 창립된 이래, 북경대학 조선족 졸업생 및 재학생들은 700명이 넘는다고 한다. 이외에 재직 교원이 22명, 퇴직 교원이 11명이...  2018.08.21
  
12345678910>>>Pages 22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한국에 퇴페문화 선구...]
방탕소년 포함, 한국아이돌... 퇴폐...
 해탈님이[위대한 조선인민주주...]
동면하다 깼나?! 유엔제재중이...
 올라가...님이[ 한국에 퇴페문화 선...]
해탈아 조심해라 bts보고 퇴페문...
 올라가...님이[ 한국에 퇴페문화 선...]
해탈아 보고 배워라 해탈인 너무...
 알짬님이[러시아 최신 S-500 ...]
중공은 없는 무기도 있다고 선전하...
 알짬님이[러시아 최신 S-500 ...]
공산권 재래식 무기는 서방의 재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