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물질과 정신의 량극화
기사 입력 2017-06-16 18:23:15  

이 동네의 막심한 교통 정체와 체증을 개선하기 위해 관련 부서가 수고하는 모습은 확연한데 그냥 일가월증(日加月增)의 일로를 걷고 있다.보이는 원인은 차량의 폭증에 있으나 리면을 보면 유형적인 물질과 무형적인 시장의 수급관계,관리체제,시민문화 등 수많은 ‘부품’들이 치륜같이 맞물리어 일어나는 련쇄반응의 결과이다.그 중에서 물질과 정신의 격차가 두말없이 중요한 발생 요인이 되고 있다.

어느날 운전 중, 사거리에서 차가 막혀 전진할 수 없었다.영문을 알아보려 내려가 보니 어느 택시가 뒤에서 오는 차를 보지 못하고 차선을 바꾸려다 접촉사고를 일으킬뻔했는데 분노한 뒷차 기사가 BMW(德国宝马)차를 택시 앞에 가로 세우고 운전사에게 욕설을 퍼붇는 연출이었다.주인공은 40대의 미끈하고 번듯한 미남인데 택시 기사가 미안하다고 굴신 동작을 반복하며 사죄하는데도 마다하고 그냥 쇠막대같은 식지로 찌를 자세를 취하고 된욕에다 쌍욕을 섞어가며 몰아세운다.한참 “불 덴 소 날뛰듯’하다가 곁사람들의 항의가 어린 권고를 듣고서야  ‘ㅁㄹㄱㅂ’ 육담을 뱉아버리며 차에 오른다.사건의 원인 제공이 누구 몫인지를 떠나 근본은 강자가 약자를 경멸하는 모욕극(侮辱剧)이었다.

혼잡한 거리에서 택시가 곡예비행을 하는듯 빠져다니는 것은 례사로운 일이고 뭇사람들이 속으로 힐난하면서도 묵인하는 것이 이 동네의 관례이다.하루살이가 급급한데 원래 질서를 고지식하게 고집하다 보면 ‘밥 먹고 죽 벌이’도 모자란다는 것이 택시들의 론리이다.그렇다 보니 교통사고의 상당한 부분은 택시차의 차질이라는 현실도 간과할 수 없다.그건 그렇다쳐도 외제 고급차를 버젓이 몰고 부를 뽐내면서 약자의 차질을 틀어잡고 올리치고 내리치며 욕보이는 그 모습이 가소롭기만 했다.대방이 죽도록 사과한다면 꾸중 쯤으로도 지나치는 건 항간의 상식인데 자기 힘에 턱을 대고 치욕을 안겨주는 작태가 아닌게아니라 볼만하게 꼴불견이다.이 강자와 약자의 격돌에 우리 사회의 물질문명과 정신문명의 단면이 응축되었다고 사무치게 느꼈다.

사회 경제의 발전과 더불어 려객운송 택시업이 부단히 흥성하고 부유층의 외제차들도 다량으로 증가되고 있다.하지만 차량의 증가에 대비해 운전 문화가 너무 미흡하다는 현실이다.위의 사례들이 바로 삶의 수준이 높아졌으나 심적 소양이나 행위 방식은 갈 길이 멀다는 명증이다.물량의 절대적 증가와 의식의 상대적 락후라는 이 차이가 지나치면 경제 활력의 발목을 잡을 것은 물론 사회의 안정에도 거대한 역작용을 한다는 도리는 유물사관적 정의이다.특히는 빈부 격차에 부채질하고 계층간의 대립을 조장하는 호르몬(激素)로 전화될 충분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사회 발전의 궁극적 목표는 행복으로서 이것은 물질과 정신의 두 방면의 풍요를 전제로 한다.재물의 방대한 집적과 화페의 대량적 축적이 결코 행복도를 가늠하는 수치로 될 수 없다.빈자와 부자간,강자와 약자간의 소통이 단절되고 인간의 존엄성이 무시되고 사람들이 리해관계에 급하여 나만의 터전에서 해매일 때면 탐욕,불안,공포,침체와 파괴등 사회악이 성행하고 사회는 대항적 정면충돌이 폭증하는 어수선한 세상이 된다.때문에 정신적 에너지를 키우는 것은 행복을 바라는 인간들이 반드시 걸어야 할 길이다.도덕이 무시되는 사회에서 총재부의 량이 커질수록 소외 계층의 반발 심리가 정비례로 커진다는 법칙도 명기해야 할 바이다.
  
성숙된 사회란 부의 대량적 루적이 아니고 물질과 정신이 완미하게 결합되어 공정과 평화가 넘쳐나고 약자의 권리가 보장되는 세상이다.이것이 바로 과학적 발전이고 경제적 성장 의지와 도덕적 성장 의지가 이어진 리상 사회이다.즉 잘 살려는 의지와 정확히 살려는 의지가 불타는 공동체이다.정신과 물질의 격차를 줄이는 사업을 전투처럼 벌이어 망각의 대기 속에서 부서진 인륜 도덕을 찾아야 할 때가 아닌가.

풍요라는 리(利)와 문명이라는 의(义) 정신이 동시에 빛나는 사회가 우리의 발전 목표이다.그렇다면 물질문명과 정신문명의 량극화를 해소하는 시스템 공정, 도덕의 빈곤을 뿌리 뽑는 프로젝트,이 과업을 물질적 가난 구축을 위해 진행하던 전략적 사업과 동일한 시점에서 정복하는 전역을 벌어야 할 때인 같다.(끝)



김인섭
연변일보 2017-06-07


베스트 '동북아 황금삼각'이란 이 루빅큐브는 맞춰질 것인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길림성 연변 훈춘시는 중국에서 유일하게 중국, 로씨야, 조선 3국 접경지역에 위치해있는 국경도시이다. 두만강 입해구와 맞닿아있는 훈춘시는 또한 중국의 선박들이 일본해에 직접 들어설 수 있는 유일한 통로이기도 하다. 훈춘시는 로씨야 연해주의 하싼지역과 륙지가 린접해있고 조선 함경북도와는 넓지 않은 두만강을 사이두고 있으며 한국과 일본과는 바다를 사이두고 서로 마주보고 있다. 훈춘시는 두만강구역 국제협력개발 핵심지대이기 때문에 세상사람들로부터‘동북아 황...더보기2018.06.11

 '동북아 황금삼각'이란 이 루빅큐브는 맞춰질 것인가?
길림성 연변 훈춘시는 중국에서 유일하게 중국, 로씨야, 조선 3국 접경지역에 위치해있는 국경도시이다. 두만강 입해구와 맞닿아있는 훈춘시는 또한 중국의 선박...  2018.06.11
 새로운 대외개방의 호재와 우리의 자세
반도의 해빙무드가 서서히 확산되고 있다. 평창올림픽에서 남북화해의 실질적 조짐이 보이고 남북 정상회담에 따른 판문점선언이 발족하기까...  2018.06.11
 핑게는 없다
27일 새벽, 축구팬들의 지대한 관심 속에서 유럽 우승컵 결승전이 레알 마드리드팀의 승리로 끝난 후 패전팀 리버플의 한 팬이 TV 화면에서 한 말이 인상적이다...  2018.06.03
 민족문화는 3국 교류의 촉진제
일전 남경에 갔다 손중산릉원을 둘러보며 안내판 문안이 중국어, 영어, 일본어, 한국어 순으로 된 것을 보았다. 의외로 조선어가 이 내륙의 대도시의 국제급 관...  2018.06.03
 풍요 속의 빈곤, ‘행복의 역설’에서 벗어나기
요즘 들어 부쩍 떠오르는 말이 있다. ‘풍요속의 빈곤’이란 말이다. 많은 것이 풍요로운데 분명히 뭔가 많이 부족하고 허전하고 마음 한구석이 시리다. 그래서 ...  2018.06.03
 고운 눈길 좋은 생각
현태석교원의 계렬교육수필을 보면서 두부를 사려고 아침시장에 나갔더니 앞에서 두부를 먼저 사던 한 중년녀인이 위챗으로 결산하는데 무엇을...  2018.06.03
 남과 북의 언어 차이
남과 북의 만남이 있을 만하면 서로 언어가 달라졌을 텐데 어쩌나 하는 말들이 많아진다. 워낙 오랫동안 분단되어 있었으니 걱정을 겸해 하는 말들이다. 남측 사...  2018.05.24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布石)
무심히 책장을 뒤적거리다 어느 기업의 인재공모 문안에 ‘문화지능이 높은 자’가 우선이란 조건이 명시되었는데 ‘최우선 참작’이라는 포인트까지 돌출시켜 눈...  2018.05.17
 김치를 못먹으면 조선족이 아닌가?!
“김치가 없으면 무슨 맛으로 밥을 먹을가?… 김치 없인 못 살아 정말 못살아…”

누구나 한번 쯤은 들어봤을 법한 이 ‘김치주제가’.
  2018.05.17
 착한 서비스에 느끼는 감동
한국 한 대형할인매장에서는 '기다리지 않는 계산대' 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기사를 한국의 모 언론보도를 통해 읽었다. 즉 고객의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2018.05.17
  
12345678910>>>Pages 224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동지님이[중국인민영웅은 영생...]
용남아. 집에만. 있지말고 장작일...
 두만강님이[일본 VS 콜롬비아]
오늘저녁 한국에 무지 배아픈 동무...
 점석님이[중국인민영웅은 영생...]
연보있어서 동남이 살맛 나겠다,,
 두루미님이[일본 VS 콜롬비아]
열도는 이래저래 불바다 되겟군....
 두루미님이[조선의 큰 별 영면...]
멸구 아재 이제 이데올로기는 ...
 불어라...님이[중국인민영웅은 영생...]
저능아는 누가 저능아 인지 조선 민...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