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한국대졸과 중국고졸...(4)
홍길동    조회 3,805    2008.12.29홍길동님의 다른 글      
걍 피뜩 생각해 보다가..

북경이나 상해 대도시의 수준급 기업이 아닌, 보통 수준의 일반정도 소규모 기업같으면 오피스 사무직을 일반적으로 고졸출신 여직원으로 씁니다.

제가 머물고 있는 동네의 경우..국내에선 가장 발달된 지방이라 하지만 일반 공장 사무직은 고졸들이 많습니다. 대신 실무직 같으면 상응된 전공 대졸들을 선호하지요.. 혹은 조금 낮은 요구정도면 전문학교 유경력자들..

그냥 단순 사무직에 경력대졸생 쓸 필요도 없고 또 그만큼의 대우도 못해줄 것이고 또 대졸경력자들 자신도 그런 일자리에 오기보단 그래도 실제 발휘공간이 틔여진 곳으로 더 지망할 것이니 자연히 사무직 전문직 이렇게 구분되게 됩니다.

그런데 한국의 경우는 대기업 중기업 말고도 아주 작은 영세기업의 경우에도 보통 대졸경력 출신자를 일반사무직 지원자격 기본조건으로 보는것 같습니다.

그만큼 교육률이 높고 입학률이 높고 문맹율이 0%라서 고급지식인력자원이 만포화 되고 과잉공급되어 요구적합되는 지원자들이 넘쳐나 어차피 같은 대우조건일 바엔 고용주의 경우 더 높은 출신의 지원자를 선택할수 밖에 없는 현실상황 원인도 있겠지만..

대학교육 전공분배의 부분적 비율분배가 불합리하게 나뉘어서 어느 분야엔 인재들이 고갈되어 그 값어치도 매일 치솟아 오르고 인재수요가 매일 불이 일고 있는데, 그 반면에 또 어떤 분야에는 인력자원 과잉공급으로 인하여 해당전공 출신자 자체들도 이미 만포화상태를 넘어서 할수없이 그 남은 부분이 타 분야에로 전이될 수박에 없는 경우도 있을것입니다.

즉 뭐냐면, 같은 전공의 대졸생이라 해도 그중 중상위급에 속하는 부분은 충분히 자신의 힘을 나래칠 적당한 터를 잡어 나갈것이지만, 나머지 하위급의 좀 떨어지는 자들은 어쩌는 수 없이 다른 길을 모색하고 생존공간을 찾어나가야 한다는..

다른 말로 바꿔 말 하자면.. 학교에서 아글타글 배워온것은 그냥 깔끔하게 학교에 다시 다 돌려드리게 된다 그겁니다.

그럼, 일반 기업의 사무직을 임한다 해서, 낮잡아 볼것은 아니고 필경 대졸출신인것 만큼 그 무게감으로 인한 능력발산은 어딘가 필히 다를것이고 더 잘 해낼것이다.. 라고 착각되는 일도 있는데.. 전혀 아닙니다.

고졸은 그만큼의 자격과 자력때문에 일반적으로 처음부터 더 높은것을 바라지도 못하거니와 바라려고 하지도 않을것이고 차곡차곡 한걸음씩 해 나가면서 자신을 발전시키는게 대다수라 할수 있습니다.

대졸이 사무직을 하게 되면, 일단 자기 전공을 뭉개버린 그 자존심 훼손 보다는 먼저, 지금의 일이 자기 꿈과 목표는 고사하고 보통 남들보다도 못한 상태라는것을 느끼게 되면서 자꾸 자기절로 심리압박과 자괴감을 느끼게 되고 그에 따라 성격과 사고방식도 다소 지장 받을수 있습니다.

특히 위망높은 인문학부 같은 분야의 출신들이, 학업만료후 더 이상 자기 전공을 발양할 가망이 없게 되고 생계를 위해서 어쩔수 없이 남의 처마밑에 머리 숙이는 식으로 아무 일이나 걸리는 대로 잡어 해본다는 식이면, 그 심리적 좌절은 누구보다도 더 묵직할수 있습니다.

중국이나 한국이나 일반업소 사무직을 보면 거개 하는 일과 심도가 다 비슷한 정도이지만, 일을 하는 강도나 눈치 스트레스 같은 면에선 누구나 다 알다싶이 한국이 훨씬 힘듭니다.

눈치 편한 중국서 사무직 보는 고졸 여직원들은, 상사가 성희롱 할까봐 속 조바조바할 일도 별로 없고, 퇴근시간 땡~하면 아주 상쾌하게 책상 다 치우고 회사문을 잽싸게 나설수도 있지만,

높은 학업을 마친 한국 대졸생은 그러하질 못합니다. 사내 모든것에 신경이 쓰이고 스트레스가 쌓이고 눈치가 보이고 해서, 점점 기를 못펴 성격조차 이상한 방향으로 흐를수 있습니다. 남들과의 대화가 점차 순탄스럽지 못하게 되며 항상 남들이 자신을 배격하는것으로 느끼고 저도 몰래 무형의 방안에 자신을 혼자 가두어 놓고 외적교류를 거부하게 됩니다.

매일매일 그렇게 중복을 거듭하다 보면...그러한 압박적인 회사생활의 하루일상을 마치고 주처지로 들어오면 꽁꽁 옥죄였던 마음을 헤풀어 줄수 있고 꽉꽉 쌓였던 내적울분을 생생한 그대로 발산해 내는 좋은 묘법을 터득하게 됩니다.

건전한 취미라든가 인터넷생활 같은것을 접촉하여 취미를 두면서 머리 쪼개질 정도로 하루하루를 몰두하다 보면, 직장과 현실생활서 받아오던 그 묵직하고 시커먼 것들은 어느 순간인가 저도 모르게 말끔히 사라지고 마음은 상쾌해지고, 꿈은 달콤해 지는것입니다.

대신...이틑날 아침이면 또 묵직하고 시커먼 하루가 다시 시작 되겠지요.

그러나 세상 누구나 막론하고 평생동안 편하고 아늑한 향수만을 마음껏 영위할수 없듯이 직장생애에도 그 나름대로의 압박이 있고 심적부담이 커야 그것을 이겨내고 발전해 나가려는 추력과 동기가 촉발되어 나오게 되며 그에 따라 개개인의 노력과 희망이 뒷따라 나오는겁니다.

진취심과 노력, 이것만 갖고 있다면 꿈은 현실에 한결 가까워 집니다.

아래에 추가일화로,

저희 거래공장에서 대외무역 실무직을 책임진 나이 어린 여직원이 당시 입사했을 초기엔 2년제 전문학교 영문과를 졸업한 햇내기로 공장에 실습 왔다가 하도 열심히 하는 모습이 마음에 들어 공장보스가 그대로 채용하게 되어 지금 근무 삼년째인데 이젠 공장의 대외무역업무 전담하여 수하직원 세명을 거느리고 있고 평소 구미 수출업무 책임지는 동시에 해마다 해외전시회 개최로 분주히 돌아칩니다. 다른 공장 보스들이 눈독 들여 스카웃해가려고 멘트 날리는 정도로 되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한 공장의 한국담당 수출업무 남직원도 고중졸업후 우연한 기회에 이 공장 한국어 통역으로 채용되어 왔는데, 그간 본인이 열심히 노력한 덕에 지금 근무 이년반째에 한국상대 모든 업무를 전담하고 있으며 기업규모가 큰데다 업무도 잘 처리해서 보스의 총애를 차지하여 차도 받고 아파트도 받고 자리를 굳혀 나가고 있습니다. 이 친구 역시 다른 기업들이 빼가려고 눈독 들였다가 보스가 발끈해난 정도였습니다.

나이를 보면 이 두분 다 이십대 후반입니다.

역시 환경과 기회의 받침하에 노력이 깃들면 헛된 고생은 아니게 성과는 따라오게 되는겁니다.

21236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2.01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90   유리왕, 松后(송후)는 죽지도 않았는데, 왜 죽었다고 했을까요?...  라디오 01.14  3209  22  262
589   “규원사화” 진본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습니다  대조영 12.31  4484  22  305
588   전대두 스토킹 집단의 습성 (11) 해모수 12.30  3933  22  212
587   무위님께- 콩이니 팥이니 (16) 두루미 08.02  2555  21  86
586   통일원과 최성룡  가리마 04.26  2718  21  177
585   타인정보유출을 하는 사람의 유형! (11) 온달 12.11  3154  21  196
584   해모수 증거 내나바 (1) 기쁘오 02.10  2979  21  239
583   해모수 너의 그 력사선생데려오라 (5) 기쁘오 02.11  3092  21  249
582   백범 김구선생은 테러리스트다!  해모수 02.03  3570  21  268
581   근묵자흑의 대명사 두루미...  최성룡 01.30  3570  21  365
580   온달보시요 (2) 두루미 01.12  3261  21  265
579   한민족 조상을 원망하고 비하하지마! (7) 해모수 01.14  3103  21  213
578   이런 쓰레기는 당장 삭제해야 한다. (2) 해모수 01.10  3091  21  192
577   동만에서의 토비숙청 (5) 역사강좌 01.03  3309  21  204
  한국대졸과 중국고졸... (4) 홍길동 12.29  3805  21  236
575   사무직 열등감의 폭발...ㅎ (29) 홍길동 12.29  3564  21  189
574   가리마 교육-마중물 전법. (13) 두루미 07.13  3531  20  184
573   노배야~~얼른 오라^^  스켈레톤 04.09  3346  20  306
572   서여사님 홍길동님 조선족 고수분들께~~ (3) 논객 03.21  3414  20  223
571   이것도 저것도 모두 스포츠이기 때문에 가능한것  방문취업비자 02.26  3602  20  217
570   길동아.. (16) 유튜브 01.23  3105  20  192
569   조선족 두루미에게... (3) 관찰자 05.28  3525  20  267
568   미련한 것들한테 시간낭비하는 건... (6) 해모수 02.08  3073  20  204
567   동북공정 논쟁에 참여한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31) 해모수 02.08  3195  20  130
566   참이란 자의 헛소리... (14) 최성룡 01.24  3407  20  195
565   일본서기 120년 편차.  라디오 01.14  3566  20  239
564   길동이 보게나... (50) 최성룡 01.14  3252  20  157
563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2>  역사강좌 01.03  3273  20  191
562   장수 16년, 왕들의 존호를 높이다.  라디오 12.21  3769  20  211
561   J 양반에게...  두루미 09.02  2554  19  106
560   추영감 (6) 청풍낙엽 06.12  2549  19  95
559   홍길동님에게 좀 부탁을 해도 되겠는지? (26) 스켈레톤 05.11  3362  19  17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석열이외 현재의 집권당은 다가 올 2...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중공 대륙에서 "공산당 물러가라...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지금은 반공이 아니라 반독재 민주...
 무적함...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무대포 정신 세계 일류인 한국은...
 곤드레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마 !다 윤석열 보고 배우라고 그러...
 대무신...님이[중공내 한국 기업 도...]
한국이 저출산이라고 하지만 아직 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