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유리왕, 松后(송후)는 죽지도 않았는데, 왜 죽었다고 했을까요?
라디오    조회 3,363    2009.01.14라디오님의 다른 글      
고구려사략 유류왕 3년 BC17년
三年 甲辰 十月 溫公主難産而崩 春秋二十 上哀慟之 減食二日 十二月 阿爾后生女玄
3년 甲辰(갑진) (BC17년) 10월 溫公主(온공주)가 難産(난산)으로 죽었다. 나이 20살이였다. 상이 애통해 하며, 2일동안 식사를 줄였다. 12월 阿爾后(아이후)는 딸 玄(현)을 낳았다.

고구려사략 유류왕 26년 AD7년
二十六年 丁卯 四月 松后生解邑朱 溫祚移居漢山 帶素兄弟八人爭立 相殺 鱒公主生子眞
26년 丁卯(정묘) (AD7년) 4월 松后(송후)가 解邑朱(해읍주)를 낳았다. 溫祚(온조)가 漢山(한산)으로 거처를 옮겼다. 帶素(대소)의 형제 여덟사람이 왕위를 다투면서 서로 죽였다. 鱒公主(준공주)가 아들 眞(진)을 낳았다.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유리명왕 3년 BC17년
三年 秋七月 作離宮於鶻川 冬十月 王妃松氏薨 王更娶二女以繼室 一曰禾姬 鶻川人之女也 一曰雉姬 漢人之女也 二女爭寵 不相和 王於涼[주석5]谷造東西二宮 各置之 後王田於箕山 七日不返 二女爭鬪 禾姬罵雉姬曰 “汝漢家婢妾 何無禮之甚乎” 雉姬慙恨亡歸 王聞之 策馬追之 雉姬怒不還 王嘗息樹下 見黃鳥飛集 乃感而歌曰 “翩翩黃鳥 雌雄相依 念我之獨 誰其與歸”

3년(서기전 17) 가을 7월에 골천(鶻川)에 별궁(別宮)을 지었다. 겨울 10월에 왕비 송씨(松氏)가 죽자, 왕은 다시 두 여자에게 장가들어 [이들을] 후처(後妻)로 삼았다. 하나는 화희(禾姬)인데 골천인의 딸이고, 또 하나는 치희(稚姬)인데 한(漢)나라 사람의 딸이다. 두 여자가 사랑 받으려고 서로 다투며 화목하지 않았으므로 왕은 양곡(凉谷)에 동·서 2궁을 지어 각각 살게 하였다. 그 후에 왕이 기산(箕山)으로 사냥 나가 7일 동안 돌아오지 않자 두 여자가 서로 다투었다. 화희가 치희를 꾸짖어 “너는 한나라 사람 집의 천한 첩으로 어찌 무례함이 심할 수 있는가?”라고 하였다. 치희가 부끄럽고 한스러워 도망쳐 돌아갔다. 왕은 그 말을 듣고 말을 채찍질하여 좇아갔으나 치희는 성을 내며 돌아오지 않았다. 왕은 어느날 나무 밑에서 쉬다가 꾀꼬리[黃鳥]가 날아와 모여드는 것을 보고 감탄하여 노래하였다. “훨훨나는 꾀꼬리는 암수가 서로 의지하는데, 외로운 이내 몸은 누구와 더불어 돌아갈 것인가?”

*유리왕 3년에 10월 溫公主(온공주)가 죽은 것을 삼국사기는 松后(송후)가 죽었다고 조작을 하였다.
김부식은 왜 그랬을까요?

본기신편열전 52페이지.

松太后 多勿候讓之女也
明王初 至卒本 先與都祖等 治人疾病 而收拾人心 且聞松讓之仁厚 而請爲其臣
而出入 后知其非常人 而厚待之 夜必薦枕 而娠 乃泣曰 "妾與郞君同枕 而娠子 不知郞君爲何 而寄此何時 而榮乎" 明王曰 "明日當知 翌日聖王與讓會獵.........  

송태후는 다물후 송양의 딸로서, 아들 都助도조, 解明해명, 大武대무, 및 公主공주 5명과 閔中(민중, 解邑朱)을 낳고 대무신왕 7년에 죽었다. 송후의 妹(여동생) 두 사람은 역시 유리명왕의 后가 되니, 두 송후를 부르기를, " 小松后 " 라고 하였다.

22262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9.23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유리왕, 松后(송후)는 죽지도 않았는데, 왜 죽었다고 했을까요?...  라디오 01.14  3363  22  262
590   “규원사화” 진본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습니다  대조영 12.31  4660  22  305
589   전대두 스토킹 집단의 습성 (11) 해모수 12.30  4121  22  212
588   무위님께- 콩이니 팥이니 (16) 두루미 08.02  2679  21  86
587   통일원과 최성룡  가리마 04.26  2853  21  177
586   타인정보유출을 하는 사람의 유형! (11) 온달 12.11  3306  21  196
585   해모수 증거 내나바 (1) 기쁘오 02.10  3124  21  239
584   해모수 너의 그 력사선생데려오라 (5) 기쁘오 02.11  3239  21  249
583   백범 김구선생은 테러리스트다!  해모수 02.03  3745  21  268
582   근묵자흑의 대명사 두루미...  최성룡 01.30  3747  21  365
581   온달보시요 (2) 두루미 01.12  3420  21  265
580   한민족 조상을 원망하고 비하하지마! (7) 해모수 01.14  3255  21  213
579   이런 쓰레기는 당장 삭제해야 한다. (2) 해모수 01.10  3258  21  192
578   동만에서의 토비숙청 (5) 역사강좌 01.03  3484  21  204
577   한국대졸과 중국고졸... (4) 홍길동 12.29  4103  21  236
576   사무직 열등감의 폭발...ㅎ (29) 홍길동 12.29  3753  21  189
575   가리마 교육-마중물 전법. (13) 두루미 07.13  3699  20  184
574   노배야~~얼른 오라^^  스켈레톤 04.09  3518  20  306
573   서여사님 홍길동님 조선족 고수분들께~~ (3) 논객 03.21  3595  20  223
572   이것도 저것도 모두 스포츠이기 때문에 가능한것  방문취업비자 02.26  3782  20  217
571   길동아.. (16) 유튜브 01.23  3261  20  192
570   조선족 두루미에게... (3) 관찰자 05.28  3703  20  267
569   미련한 것들한테 시간낭비하는 건... (6) 해모수 02.08  3260  20  204
568   동북공정 논쟁에 참여한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31) 해모수 02.08  3367  20  130
567   참이란 자의 헛소리... (14) 최성룡 01.24  3583  20  195
566   일본서기 120년 편차.  라디오 01.14  3769  20  239
565   길동이 보게나... (50) 최성룡 01.14  3490  20  157
564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2>  역사강좌 01.03  3443  20  191
563   장수 16년, 왕들의 존호를 높이다.  라디오 12.21  3963  20  211
562   J 양반에게...  두루미 09.02  2719  19  106
561   추영감 (6) 청풍낙엽 06.12  2708  19  95
560   홍길동님에게 좀 부탁을 해도 되겠는지? (26) 스켈레톤 05.11  3532  19  17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짜증나는 진상들]
평상시 쓰는언어가 모호하니까 당연...
 곤드레님이[짜증나는 진상들]
이번에도 어김없이 저 지랄이더라
 朴京範님이[중국사투리]
예전에 산동 하남 강소에서는 내 말...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한국에서는 같은논리로 세계인(實은 ...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아무라 별볼일 없어도 公的 장소니 ...
 대무신...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발작인가 곤드레가 하도 글로벌 같...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