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브랜드와 기업의 가치
기사 입력 2019-10-08 17:39:00  

요즘 브랜드가 뜨고 있다. 명표브랜드 이름만 달려도 술술 팔리는 세상이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가치를 가지고 있는 명품브랜드에는 우리가 추구하는 삶의 방식과 질이 담겨있다.

명품브랜드가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소비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 주변에는 브랜드 전략으로 성공한 기업들이 수두룩하다. 2015년에 우리 주는 질량강주 및 브랜드 전략을 전면 실시하여 전 주 제품 질의 총체적 수준을 힘껏 끌어올렸다.

2015년 12월부터 시작하여 2018년 12월까지 유효기간인 길림성 브랜드 기업과 제품은 각각 11개와  11가지이며 연변 브랜드 기업과 제품은 각각 7개와 7가지에 이른다.

연변은 입쌀, 소고기 시장에서 국내 5위의 큰 시장으로 불리우고 있다. 연변소는 연변을 대표하는 특산물로 굳건히 자리를 잡은 지 오래다. 하지만 한때 연변소가 좋다는 건 널리 알려졌지만 브랜드가 없어 소산업 발전의 발목을 잡았다.

새로운 브랜드를 내놓았지만 구심점을 찾지 못해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을 때에 룡정장백산분복청진육업유한회사가 브랜드 전략으로 연변소 발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룡정장백산분복청진육업유한회사는 우선 사육기지,도축장과 선별장, 저장실 등을 갖춘 현대가공사업장을 설립해 제품개발에 주력했다. 또 이곳저곳에 흩어진 브랜드를 통합해 ‘분복’이란 이름을 달고 품질관리에 나섰다.

이런 노력을 바탕으로 지난 2006년 4월부터 국내 시장을 빠르게 장악해갔다. 품질이 좋은 소고기를 엄선해 발효, 숙성시킨 소고기를 개발하는 등 명품 소고기를 내놓은 데서 매출이 빠르게 성장했다.  

2006년 설립 첫해에 80만원의 매출에 이어 2014년에 6000만원의 매출을, 2015년에는 7000만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으며 지금은 매출 1억원을 훌쩍 넘기면서 짧은 시간 안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회사는 지금까지 제품을 조직화하고 제품을 개발하는 데 힘을 쏟았다면 이제부터는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마케팅 능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며 명품브랜드가 붙은 상품이 얼마나 우수하게 만들어지는지를 나타내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중에는 가공공장 안에 판매장은 물론 견학시설 등으로 고객들을 맞아 앞장서 ‘분복’의 명성을 이어가겠다는 결의도 들어있다.

기업의 브랜드 전략은 이젠 필수다. 브랜드는 기업이 성장하는 데 있어 가장 필수적인 조건으로 되고 있다. 단순히 제품만으로 승부하는 시대는 이미 지났다. 브랜드로 기업 이미지를 구축해야만 기업이 성장할 수 있으며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반드시 브랜드 전략을 도입해야 한다.


김준환
연변일보 2019-09-27



 ‘엄부자모(严父慈母)’가 그립다
우리 말에 ‘엄부자모(严父慈母)’란 격언이 있다. 문자 그래도 ‘엄한 아버지에 자애로운 어머니’라는 말이다.

지난날에는 자녀에 대한...
  2019.11.26
 무장애시설이 주는 계시
이른바 무장애시설이란 사회적으로 장애인들의 출행, 장애인들의 생활, 장애인들의 사업에 편리를 도모해주기 위해 대량의 물력과 대량의 인력을 모아서 조성한 시...  2019.11.26
 제2의 사춘기 그리고 졸혼
“사춘기는 부모에게서 독립하려는 나름의 몸부림이다. 만약 사춘기가 없다면 평생을 데리고 살며 먹여 살려야 할 것이다”

몇년 전 막내아들이 심한...
  2019.11.26
 끝날 줄 모르는 백색전쟁
지난 세기말에 급부상한 백색공포는 비닐봉지에 포위된 인간들의 아우성이였다. 사용하기 편리하고 단가도 비싸지 않은 비닐봉지는 세상에 나...  2019.11.26
 옷단장은 인격이고 례절이다
옷단장은 패션의 이미지를 구체적으로 선보이는 행위문화이다. 인간의 품위가 높고 낮음을 첫눈에 알아보는 비결이 패션문화에 담겨져있다. 일전 어...  2019.11.18
 아이에게 행복의 코드를 쥐여주자
천하 부모들의 한결같은 희망은 자식이 유족하고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일념일 것이다. 내 아이를 위하여 풍찬로숙하며 허리가 휘여도 일신을 달갑게 들이미는 ...  2019.10.30
 ‘쓰러’지는 모교를 보면서
요즘 또래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모교가 ‘건재’해있다는 것이 커다란 자랑거리나 위안이 되는 세상이라는 것을 느끼게 된다.

얼마전에 위...
  2019.10.30
 가속발전시대 소외된 우리들의 삶
수년전 CCTV에서 ‘과학적 발전, 휘황한 성과’를 주제로 개혁개방 이후 중국인들의 물질생활수준의 향상을 보도하는 뉴스프로에서 기자들의 "당신은 행복하냐"...  2019.10.30
 국가급 풍경구와 ‘옥에 티’
연길 사람이라면 ‘모아산에 안 가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간 사람은 없을 것이다.’

모아산은 그 산세가 완만하고 험준한 구간이 별로 없...
  2019.10.30
 그 곳이 차마 꿈엔들…
이태전에 중국당대문학작품선집에 수록된 산문 몇편을 번역한 적이 있다. 그중 <훌룬부이르의 메아리>라는 제목의 산문 한편이 기억난다. 훌룬부이르초원...  2019.10.08
  
12345678910>>>Pages 23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 주제넘게 끼지...]
국제 고립속에서 연일 자력 갱생만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중국꺼 어플를 깔면 해킹도 된다는 ...
 해탈님이[中:화웨이, 2020년...]
Fake News 정보 빼간다는...
 鳥족지...님이[中:화웨이, 2020년...]
근데 증말 화웨이는 미국 말대로 ...
 대무신...님이[中:화웨이, 2020년...]
홍동이 이거 보면 열 받겠는 데 중...
 대무신...님이[한국 방문한 외국 관...]
댓글로도 유튜브 동영상 링크 정상적...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