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집 탓에 집 덕에
기사 입력 2019-06-20 06:50:41  

주택구매자들이 현명해졌다. 저성장과 저물가가 특징인 새로운 정상상태에서 부동산 가격만 홀로 급등할 수 는 없다는 믿음이 서게 됐다.

이젠 집만큼 안전한 투자 대상은 없다는 믿음이 멀어지면서 부동산 시장에 기름을 부어도 불이 붙지 않는다. 소비자들은 인구 구조, 소득 수준, 주택 수급 상황 등을 따져보면 향후 부동산 가격은 인기 있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안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분명한 판단을 가졌다. 하여 집 투자에 욕심 내기보다는 내집마련을 더 중요시하며 온전히 나만의 집을 가지려는 성향이 두드러지게 보인다.

한마디로 집에 대한 가치가 바뀌면서 펄펄 끓던 부동산 투자 열풍속에서 은행 대출을 끼고 투자대렬에 뛰어들었던 그런 모습에서 주택 시장의 알짜 정보에만 눈길을 돌리며 맹목적인 구매를 피하고 싶어하는 쪽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주택구매자들에게 어떤 집에서 살 것인가 물으면 대부분 사람들의 대답은 일치할만치 '보기 좋은 집, 살기 좋은 집'이란 대답이 나온다. 하지만 실제에서 나만을 위한 실용적인 주택이 아니라 남들의 시선을 다분히 의식한 집에서 살기를 희망한다.

새집들이 하는 사람들을 만나보면 '평생에 한번 장만하는 집이니깐', '자식들 생각해서', '이왕 하는바에 멋지게 고급스럽게 하겠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다 보니 집장식을 할라 치면 예상을 훌쩍 뛰어넘기가 일수 이다. 집꾸미기에서 어떤 내장재를 선택하고 어디에 집중할 것인가는 완전히 내 몫이다. 집장식에 들어서는 소비자들에게 '보기 좋은 집으로 꾸미겠습니까? 살기 좋은 집을 꾸미겠습니까' 하고 물으면 백이면 백이 다 '살기 좋은 집에서 살겠다'고 대답한다. 그러나 막상 집장식에 들어서면 보기 좋은 집으로 무게중심이 옯겨간다. 자신이 꿈꾸던 집을 꾸미는데 자신이 뭘 원하는지 어떤 집에서 살고 싶은지 너무 막연해 한다. 집을 꾸미기 전에 그 집에서 내가 무엇을 하며 어떻게 살 것인지 먼저 생각해보라. 그래도 보기 좋은 집을 꾸밀것인지? 무턱대고 '보기에 좋은 집'만을 고집하는 것은 집꾸미기에서 가장 기피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보기 좋은 외관만을 따지다 보면 집을 지니고 사는 것이 아니라 집을 모시고 사는 꼴이 된다.

집이란 모름지기 남들의 시선을 의식한 집보다는 완벽히 나를 위한 공간으로 되어야 한다는게 전문가들의 일관된 대답이다. 집은 이기적이 되어야 한다. 남들에게 보여지기 위한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나를 위한 공간이어야 한다. 내 행복이 먼저라는 그런 이기적인 마음으로 집을 장식해야 하고 그런 집에서 살아야 즐겁고 행복해 진다. 집은 그 안에 사는 사람의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어야 한다.


김준환
연변일보 2019-06-13



 불효자는 웃는다
“이제 한 10년을 살겠는지.” 엄마가 소파에서 돈지갑에 항상 넣고 다니셨던 내 사진을 들여다보며 외우시던 말씀이다. 그러나 내 지갑...  2020.05.18
 좋은 때는 빨리 간다
원래 사흘만 쉬던 5.1절을 무려 닷새나 쉬였는데도 지나오고 나니 금방이다. 정년 퇴직을 하지 않는 한 아무리 긴 휴일도 결국에는 출근으로 마무리된다. 하물...  2020.05.18
 비움의 행복
얼마 전 독서모임에서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라는 책을 읽고 서로의 생각들을 나눠보는 시간을 가졌다. 넘쳐나는 물건 속에 허우적대던 시간들을 돌이켜보...  2020.05.18
 양꼬치의 의문의 1승
북경시가 4월 30일 0시부터 방역 등급을 1급에서 2급으로 낮추면서 5.1절련휴기간 인원 류동이 다소 회복세를 보였다.  5월 1일,  2일,...  2020.05.18
 전염병류행기간, 우리네 삶의 이야기
지금 세계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인한 대혼란을 겪고 있다. 3월 11일,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코로나페염 세계적 대류행(pandemic)을 선언했고 5...  2020.05.18
 문화는 민족사회의 추진기와 안전띠
국내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즘즈문하다 싶더니 국외에서 일파만파로 확산되며 세상인심이 바늘방석에서 내려 가시방석에 올라앉은 분위기이다. ...  2020.05.18
 우리가 하나 될 때
지금으로부터 30여년전 내가 연변대학에 다닐 때의 일이다. 우리 학급에 흑룡강성 오상에서 온 친구가 있었다. 성미가 서글서글한 그였지만 처음 한동안은 연변...  2020.05.06
 늑대에게서 배우는 기업경영
늑대에 관한 전문가들의 글들을 읽다 보면 저도 모르게 무릎을 탁 치게 된다. 사실 우리는 여태까지 늑대에 대해 잘 모르고 지내왔던 것이다. 늑대...  2020.04.27
 체면문화의 허와 실
“량반은 얼어죽어도 겨불은 안 쬔다”는 말이 있다. 겨불냄새가 싫은 데다 화기마저 신통치 않아 체면이 깎인다고 여겨 동지섣달에 몸이 꽁꽁 얼어도 아예 돌아...  2020.04.27
 ‘기록’에 대한 새 인식과 재정비
요즘 조선족 마을에 비상이 걸렸다. 흘러간 력사의 발자취를 읽어볼 자료마저 없어 안타깝다. 이런 상황에서 길림지구 아홉명의 3040후 지성인들이 ‘기록’친목...  2020.04.21
  
12345678910>>>Pages 240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동지님이[ 김일성은 왜 인천상...]
6,25 썩후에 김일성이 연안파들을...
 무적함...님이[홍콩안전법 예측 대실...]
쓰러기대학 나온해탈이 국가인전법에...
 해탈님이[홍콩안전법 예측 대실...]
묵향이라 칭할수 있는 삼은 1.5명.....
 대무신...님이[홍콩안전법 예측 대실...]
그래서 대만 차이잉원 총통이 1국 2...
 대무신...님이[홍콩안전법 예측 대실...]
묵향=가리마??
 묵향님이[홍콩안전법 예측 대실...]
가리마는 여전합니다.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