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집 탓에 집 덕에
기사 입력 2019-06-20 06:50:41  

주택구매자들이 현명해졌다. 저성장과 저물가가 특징인 새로운 정상상태에서 부동산 가격만 홀로 급등할 수 는 없다는 믿음이 서게 됐다.

이젠 집만큼 안전한 투자 대상은 없다는 믿음이 멀어지면서 부동산 시장에 기름을 부어도 불이 붙지 않는다. 소비자들은 인구 구조, 소득 수준, 주택 수급 상황 등을 따져보면 향후 부동산 가격은 인기 있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안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분명한 판단을 가졌다. 하여 집 투자에 욕심 내기보다는 내집마련을 더 중요시하며 온전히 나만의 집을 가지려는 성향이 두드러지게 보인다.

한마디로 집에 대한 가치가 바뀌면서 펄펄 끓던 부동산 투자 열풍속에서 은행 대출을 끼고 투자대렬에 뛰어들었던 그런 모습에서 주택 시장의 알짜 정보에만 눈길을 돌리며 맹목적인 구매를 피하고 싶어하는 쪽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주택구매자들에게 어떤 집에서 살 것인가 물으면 대부분 사람들의 대답은 일치할만치 '보기 좋은 집, 살기 좋은 집'이란 대답이 나온다. 하지만 실제에서 나만을 위한 실용적인 주택이 아니라 남들의 시선을 다분히 의식한 집에서 살기를 희망한다.

새집들이 하는 사람들을 만나보면 '평생에 한번 장만하는 집이니깐', '자식들 생각해서', '이왕 하는바에 멋지게 고급스럽게 하겠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다 보니 집장식을 할라 치면 예상을 훌쩍 뛰어넘기가 일수 이다. 집꾸미기에서 어떤 내장재를 선택하고 어디에 집중할 것인가는 완전히 내 몫이다. 집장식에 들어서는 소비자들에게 '보기 좋은 집으로 꾸미겠습니까? 살기 좋은 집을 꾸미겠습니까' 하고 물으면 백이면 백이 다 '살기 좋은 집에서 살겠다'고 대답한다. 그러나 막상 집장식에 들어서면 보기 좋은 집으로 무게중심이 옯겨간다. 자신이 꿈꾸던 집을 꾸미는데 자신이 뭘 원하는지 어떤 집에서 살고 싶은지 너무 막연해 한다. 집을 꾸미기 전에 그 집에서 내가 무엇을 하며 어떻게 살 것인지 먼저 생각해보라. 그래도 보기 좋은 집을 꾸밀것인지? 무턱대고 '보기에 좋은 집'만을 고집하는 것은 집꾸미기에서 가장 기피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보기 좋은 외관만을 따지다 보면 집을 지니고 사는 것이 아니라 집을 모시고 사는 꼴이 된다.

집이란 모름지기 남들의 시선을 의식한 집보다는 완벽히 나를 위한 공간으로 되어야 한다는게 전문가들의 일관된 대답이다. 집은 이기적이 되어야 한다. 남들에게 보여지기 위한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나를 위한 공간이어야 한다. 내 행복이 먼저라는 그런 이기적인 마음으로 집을 장식해야 하고 그런 집에서 살아야 즐겁고 행복해 진다. 집은 그 안에 사는 사람의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어야 한다.


김준환
연변일보 2019-06-13



 청명에 떠올리는 화제
청명이 가까워져 부모님 산소에 다녀올 이야기를 꺼냈더니 곁에서 만류한다. 올해 새집들이 하기 때문에 금기를 범하지 말란다. 큰 경사인 만큼 워낙 먼저 부모님...  2021.04.12
 책임벽과 답장벽이 주는 계시
지나간 한해는 우리들에게 희열과 자부심을 안겨준 한해였다. 한것은 지구촌을 휩쓴 전대미문의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가며 끝내는 빈곤해탈 난관공략전의 승리를 ...  2021.04.12
 욕구와 행복
욕구란 무엇을 얻거나 무슨 일을 하고저 바라는 일을 말한다. 욕구는 건강적 욕구, 물질적 욕구, 정신적 욕구로 구분할 수 있다. 사전을 찾아보면 행복이란 욕...  2021.04.12
 범 내려온다
범 내려온다 범이 내려온다
몸은 얼숭덜숭/ 꼬리는 잔뜩 한발이 넘고/ 누에머리 흔들며/ 전동같은 앞다리/ 동아같은 뒤발로/ 량귀 찢어지고/ 쇠낫같은...
  2021.04.12
 적정 속도의 파악이 참삶의 근본
'인생의 후회 씨앗은 젊은 시절의 실속(失速)이다'라는 선조의 잠언이 나를 두고 하는 말 같다.최근 나이테 늘어가면서 과거날 내가 무작정 내달리며 저지른 실...  2021.04.12
 꿈과 현실
13세기 중세 독일의 궁정 시인 볼프람 폰 에셴바흐가 말했다.

‘그대의 꿈이 한번도 실현되지 않았다고 해서 가엾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정...
  2021.03.23
 ‘소띠’해에 ‘황소’를 말한다
올해는 소띠해다. 1949년 소띠로 태여난 나는 ‘황소’를 말하고 황소의 ‘정신’을  찬미하고 싶다. 매양 내가  황소...  2021.03.23
 ‘SNS는 손안의 시장’
‘SNS는 손안의 시장’...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의 저력이 커져가고 있다. 요즘 스마트폰을 들고 틈만 나면 SNS활동에 열중하는 소비...  2021.03.23
 만남과 인연
세월의 속성이라 할가, 중년의 문턱을 넘어서면 자연 추억이 갈마들고 지나온 길 뒤돌아보면서 인생에 대해 음미하게 된다. 인생이란 뭘가? 그 내함이 하도 풍부...  2021.03.23
 농촌 고령층의 정보교육
현재 우리 일상의 구석구석에는 스마트폰이 스미지 않은 곳이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마트폰은 이미 생활의 필요가 아닌 필수로 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 기능...  2021.03.23
  
12345678910>>>Pages 247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인앞에만 서면 커...]
중공은 코로나 유행 전파 원조국이...
 대무신...님이[한국인앞에만 서면 커...]
땅덩어리만 크고 경제력이 큰 미국에...
 대무신...님이[한국인앞에만 서면 커...]
중공이 미국을 따라 잡으려면 어떻...
 해탈님이[한국인앞에만 서면 커...]
주먹이 센 넘이 대빵이지... 경제...
 알짬님이[한국인앞에만 서면 커...]
에그 무지한 짱족. 21세기에 세...
 대무신...님이[한국 20,30대 반...]
북한이 여전히 군사적인 위협을 가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