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회경제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미룰수 없는 시대적과업
기사 입력 2014-06-05 10:46:24  

오늘 중국조선족 소년아동들은 대개 우리 민족의 4분의 1인 20만명으로 추산할수가 있다. 우리의 아이들은 마땅히 부모들의 따뜻한 사랑속에서 즐거운 나날을 보내야 한다.

그런데 개혁개방이래 특히 시장경제가 도입되면서부터 우리 조선족사회 지각구조에 변화를 가져오고있다. 특히 사회적으로 금전만능사상의 만연과 개인주의사상의 팽창은 많은 문제점들을 초래하고있다.

사람들은 우선 살기 위하여 그리고 돈을 벌기 위하여 대도시로 진출하고 외국으로 로무송출을 떠나다보니 사회의 세포단위인 가정구조가 파탄되여가고있다.

필자는 최근에 연길시신흥소학교 1학년부터 6학년까지 각 학년에서 한개 학급씩 선택하여 도합 6개 학급의 212명 학생을 조사했다.

외국에 로무송출로 나간 아버지가 66명, 어머니가 48명으로 부모가 외국으로 나간 학생수는 114명으로 집계되였다.

국내 대도시로 진출한 아버지는 8명, 어머니는 2명으로 도합 10명으로 집계되였다.

외국이거나 국내 대도시로 진출한 부모가 모두 124명으로 전체 학생수의 57%를 차지하였다.

이런 상황에서 아버지와 함께 사는 학생이 23명이고 어머니와 함께 사는 학생이 49명으로 부모와 함께 사는 학생수는 겨우 72명으로 33%를 차지하였다.

부모의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자라나야 할 아이들이 이렇게 아빠 없이 자라는 아이들, 엄마 없이 자라는 아이들, 아빠 엄마 모두 없이 자라는 아이들이 증가되고있다.

게다가 아빠엄마가 리혼하는통에 불행한 처지에 놓인 아이들도 증가되고있다. 이번 조사에 의하면 부모가 리혼한 학생이 32명으로 전체의 10.5%를 차지했다.

이런 원인으로 우리 아이들은 부모사랑에 굶주리는 세대로 전락되고있다. 이것은 중국조선족 아이들의 하나의 독특한 특징으로 된다.

이번 조사에 의하면 부모들이 없기때문에 할아버지, 할머니 손에서 자라는 학생이 35명으로 16%를 차지하였다. 이런 아이들은 할머니, 할아버지 세대들의 교육과 교양을 받으면서 시대에 떨어진 전통교육의 피해를 받고있다.

그런데 놀라운것은 우리 아이들은 경제적으로는 부모들이 부쳐보낸 돈이 있기에 생활은 그 어느때보다 여유로운 편이여서 먹고싶은것은 다 먹고 입고싶은것은 다 입고 쓰고싶은것은 다 쓰는 그런 세대로 변화되고있다는 사실이다.

하여 지금 어린이들은 부유한 생활을 누리는 대신 일하기 싫어하고 랑비를 마음대로 하고있으며 간고분투, 근검절약 정신이 바래져가고있다.

가정적으로 보면 외동자식이기에 너무도 자기중심적이여서 친구지간의 따뜻한 우정과 서로지간의 협조정신이 박약해가고있다.

또 가정적인 과보호영향으로 연약하고 겁이 많고 의뢰정신이 강하며 컴퓨터, 스마트폰 등의 영향으로 자기절로 머리를 써서 독립사고를 하는 능력도 점차 못해지고있다.

생활수준의 제고에 따라 아이들의 신체발육에 전례없는 가속도현상이 나타나고 게다가 전자매체의 영향으로 성에 대한 접촉이 많아지면서 아이들의 성의식도 놀라울 정도로 발전된 현실이다.

총적으로 우리의 아이들은 경제적으로는 그 어느 시대 아이들보다도 풍족하고 여유로운 생활을 하고있지만 사상과 의지 면에서는 그 어느 시대 아이들보다 취약하고 부족한 상황이다.

하여 우리의 아이들은 정상적인 유년과 동년 시기를 보내지 못하고있다. 하기에 중국아동문학연구회에서는 “중국소년아동들은 동년이 없는 세대들이다”라는 놀랍고도 충격적인 결론까지 내놓았다.

이렇게 21세기에 들어선 중국의 아이들은 시대적인 충격으로 준엄한 시련을 겪지 않으면 안되는 그런 세대로 되고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조선족아이들도 절대 례외로 될수가 없는것이다.

시대는 변하였다. 그러나 로신이 지난 시기에 제기한 “아이들을 구하자!”는 구호는 여전히 현실적인 의의를 가지고있다.

미래의 주인공들인 우리의 아이들은 마땅히 리상이 있고 포부가 크며 진취심이 강하고 창의력이 높아야 한다. 그리고 나라를 사랑하고 민족을 사랑하며 지식을 배우고 도덕수양을 갖추며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력이 예리하고 간고분투하며 악전고투하는 정신을 갖춘 그런 심신이 건전한 사회성원으로 자라나야 한다.

이렇게 하자면 부모들은 물론 학교와 사회는 모두 합심하여 우리 아이들의 실제상황부터 면밀히 연구하고 그에 따르는 알맞는 해결책을 찾아내여야 할것이다. 이것은 한시도 늦출수 없는 시대적과업이다.

우리 모두 우리 아이들의 건전한 성장을 위하여 아이들에게 사랑을 주고 아이들에게 행복을 주는 그런 성스러운 일에 떨쳐나서자!


김만석
연변일보 2014-06-03



 중한 FTA 협정 체결 후를 상상하며
지난주 한국 농업부 장관이 TV에 출연하여 명년 1월부터 부득이하게 국내 쌀시장을 전면적으로 개방할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이것은 관세만 내면 누구나 쌀을 수입...  2014.07.24
 중국돈과 한국돈 직접 맞바꿀수 있다
이번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시 달성한 중요한 성과중의 하나가 중한 량국간 위안화와 원화의 직환에 관한 협정을 체결한 것이다.

그 의...
  2014.07.16
 동포방문사증 추가예약 조기발급 불가
주심양한국총령사관 동포방문사증 추가예약 조기발급 불가

요즘도 한국에 가려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상당액의 수수료를 요구하는 사례가 많은...
  2014.06.27
 한국행 시야비야
한국의 입국정책이 점차적으로 완화되면서 최근년간 한국으로 가는 조선족들이 대폭 늘어나고있다. 불완전한 통계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 있는 중국조선족인구는 60...  2014.06.20
 미룰수 없는 시대적과업
오늘 중국조선족 소년아동들은 대개 우리 민족의 4분의 1인 20만명으로 추산할수가 있다. 우리의 아이들은 마땅히 부모들의 따뜻한 사랑속에서 즐거운 나날을 ...  2014.06.05
 장백산 광천수 아세아를 넘어 유럽으로
세계 광천수시장의 명물로 떠오를 전망

공백이나 다름없는 중국 광천수시장을 점유하는것은 천혜의 장백산광천수자원을 갖고있는 우리 연변이 ...
  2014.05.30
 땅문서 확실하게 해둬야
30년전 한 평범한 농민으로부터 땅의 중요성을 남보다 먼저 알아차리고 돈만 있으면 한고랑의 땅이라도 더 소유하면서 명실상부 “지주”가 되고 다시 그 땅을 ...  2014.05.07
 "자식 가진 세상 부모마음 다 같지요"
재한동포총련합회 김숙자회장(가운데)

《안산분향소》에 재한조선족 행렬 이어져

《숙연한 슬픔의 행렬》은 끝...
  2014.04.29
 진달래촌 현상이 주는 계시
봄의 기운이 물씬 풍기는 요즘 화룡시 서성진 진달래민속촌에 가보면 산기슭으로부터 오붓한 마을 전체가 연분홍 진달래꽃 향연에 물들여지며 그야말로 만천홍화(...  2014.04.25
 녀성들 내집에서도 취업의 꿈 이룬다
연길시 진학가두 문경사회구역 최저생활보장호 리향란(45세)씨는 짬이 날때면 집에서 혹은 사회구역에서 민속악세사리와 중국매듭을 만들어 조금이나마 생활에 보...  2014.04.12
  
12345678910>>>Pages 124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