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회경제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진달래촌 현상이 주는 계시
기사 입력 2014-04-25 08:57:53  

봄의 기운이 물씬 풍기는 요즘 화룡시 서성진 진달래민속촌에 가보면 산기슭으로부터 오붓한 마을 전체가 연분홍 진달래꽃 향연에 물들여지며 그야말로 만천홍화(万天红花)를 이루는 축제의 분위기다.

마을에 들어서면 도회지 못지 않은 콩크리트로 길게 뻗은 마을길과 가로등,광장 등 현대적시설이 안겨오고 아담하게 새로 지은 기와집들사이로 여러 가지 꽃들이 곧 방울을 터치워 마음을 들뜨게 만든다. 연변의 소미츄린이라 불리우는 고 최일선선생의 옛집터앞에는 바위틈새를 비집고 자란 몇백년동안 기나긴 세월의 풍운을 이겨낸 비술나무가 무성한 가지를 드리우며 우뚝 서있다.마치 고향을 지키는 나무가 되여 고향을 등지고 타향살이를 떠난 사람들에게 어서 돌아오라 팔벌려 품에 안아주기라도 하는것만 같다.

진달래촌 촌장 현원극씨에 따르면 명암촌이 관광,레저,휴식이 어우러진 진달래마을로 탈바꿈하면서부터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아 촌민들에게 복을 마련해주고 있다.촌민들은 앞다투어 특색조선족음식업,특산품판매,숙박업을 차리고 기둥산업으로 연변황소사육합작사도 설립해 수입이 짭잘하다.촌에 남아있던 사람들이 앉은 자리에서 부자가 되니 땅을 버리고 외국으로, 타향으로 품팔이하러 나갔던 청장년들도 하나둘 마을에 돌아오기 시작해 마을은 점차 만개하는 진달래꽃처럼 생기와 활력에 넘치고있다.

좋은 보금자리가 마련되면 날아갔던 새들도 다시 돌아오기 마련이다.오늘날 진달래촌은 정부와 사회 여러 분야의 도움 그리고 촌민들의 신근한 피와 땀으로 진정 살맛이 나는 행복한 가원으로 되였고 《전국 10대 매력향촌》으로까지 유명세를 타고있다.

진달래촌현상은 우리에게 무엇을 말해주는가?

현재 우리 연변뿐만아니라 길림성,흑룡강성,료녕성 등 동북 3성 조선족집거지역에서 전통적인 조선족마을들이 조선족인구의 류실로 점차 황페해지고있다.선조들이 이루어낸 땅을 잃고 삶의 터전을 잃고있는 가슴아픈 현실에서 진달래촌의 현상은 우리에게 보귀한 경험으로 받아들여진다.그러나 반드시 명심해야 할바는 촌마다 진달래촌을 만들라는 말은 아니다.다방면으로 각자의 특점을 살리는것이 중요하다.

연변은 지난 150년동안 선조들이 보유한 수많은 민속문화유산과 장백산을 중심으로 한 천혜의 자연유산을 가지고 있다.정부,사회 여러 분야 그리고 촌민들의 력량을 발휘해 매개 지방의 특색과 촌의 우세를 적극 발굴해 낸다면 얼마든지 살기좋은 고장으로 변모할수가 있는것이다.

단순히 허울뿐이 아닌, 형식적이 아닌, 형상공정이 아닌 실제적으로 백성을 위한 친민공정을 착실히 추진해나간다면 사라져가는 조선족마을들을 진달래촌처럼 새로운 보금자리로 되여 새들이 날아들듯 사람들이 다투어 귀향해 창업붐을 이루는 살맛나는 고장으로 변모시킬수가 있지 않을가?



강동춘
길림신문 2014-04-23



 중한 FTA 협정 체결 후를 상상하며
지난주 한국 농업부 장관이 TV에 출연하여 명년 1월부터 부득이하게 국내 쌀시장을 전면적으로 개방할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이것은 관세만 내면 누구나 쌀을 수입...  2014.07.24
 중국돈과 한국돈 직접 맞바꿀수 있다
이번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시 달성한 중요한 성과중의 하나가 중한 량국간 위안화와 원화의 직환에 관한 협정을 체결한 것이다.

그 의...
  2014.07.16
 동포방문사증 추가예약 조기발급 불가
주심양한국총령사관 동포방문사증 추가예약 조기발급 불가

요즘도 한국에 가려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상당액의 수수료를 요구하는 사례가 많은...
  2014.06.27
 한국행 시야비야
한국의 입국정책이 점차적으로 완화되면서 최근년간 한국으로 가는 조선족들이 대폭 늘어나고있다. 불완전한 통계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 있는 중국조선족인구는 60...  2014.06.20
 미룰수 없는 시대적과업
오늘 중국조선족 소년아동들은 대개 우리 민족의 4분의 1인 20만명으로 추산할수가 있다. 우리의 아이들은 마땅히 부모들의 따뜻한 사랑속에서 즐거운 나날을 ...  2014.06.05
 장백산 광천수 아세아를 넘어 유럽으로
세계 광천수시장의 명물로 떠오를 전망

공백이나 다름없는 중국 광천수시장을 점유하는것은 천혜의 장백산광천수자원을 갖고있는 우리 연변이 ...
  2014.05.30
 땅문서 확실하게 해둬야
30년전 한 평범한 농민으로부터 땅의 중요성을 남보다 먼저 알아차리고 돈만 있으면 한고랑의 땅이라도 더 소유하면서 명실상부 “지주”가 되고 다시 그 땅을 ...  2014.05.07
 "자식 가진 세상 부모마음 다 같지요"
재한동포총련합회 김숙자회장(가운데)

《안산분향소》에 재한조선족 행렬 이어져

《숙연한 슬픔의 행렬》은 끝...
  2014.04.29
 진달래촌 현상이 주는 계시
봄의 기운이 물씬 풍기는 요즘 화룡시 서성진 진달래민속촌에 가보면 산기슭으로부터 오붓한 마을 전체가 연분홍 진달래꽃 향연에 물들여지며 그야말로 만천홍화(...  2014.04.25
 녀성들 내집에서도 취업의 꿈 이룬다
연길시 진학가두 문경사회구역 최저생활보장호 리향란(45세)씨는 짬이 날때면 집에서 혹은 사회구역에서 민속악세사리와 중국매듭을 만들어 조금이나마 생활에 보...  2014.04.12
  
12345678910>>>Pages 124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